“전날 하루 코로나19로 사망한 사람은 327명으로 직전일 319명보다 8명 늘었다. 327명은 지난 17일 429명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많다.”(한겨레, 2022.03.20.)



“'화장 대란'이 빚어지고 있다. 코로나19 유행이 절정에 달한 데다가 환절기 영향까지 겹쳐 사망자가 급증한 탓이다. 화장장을 제때 구하지 못한 유족들은 어쩔 수 없이 4~6일장을 치르는 실정이다. 정부는 화장시설을 총가동한다는 계획이지만, 예년보다 50%가량 폭증한 화장 수요를 감당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는 우려도 나온다.”(한국일보, 2022.03.17.)



⇨ 코로나19로 사망한 사람 수가 급증하는 바람에 화장터가 부족하여 삼일장을 치를 수 없어 오일장이나 육일장을 하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고 한다. 



우리집도 코로나19를 피할 수 없었다. 지난달 큰애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회사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정보를 빨리 받은 덕분에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하고 신속하게 격리시켜 불행 중 다행으로 나머지 식구들에게는 전염되지 않았다. 



코로나19 격리 기간은 일주일이다. 일주일 동안 나는 집에서도 마스크를 써야 했고 큰애에게 밥을 따로 챙겨 주는 등의 불편함을 겪었다. 무엇보다 코로나19에 감염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식구 모두 스트레스에 시달렸다그 일주일은 길게 느껴졌다.



현재 큰애는 완치되어 회사에 잘 다니고 있다. 재감염 가능성이 남아 있지만....  



뉴스나 신문을 보면 한숨이 절로 나오고 마음이 심란해진다. 언제쯤 코로나19 시대가 끝날 것인가?  








댓글(26) 먼댓글(0) 좋아요(3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미미 2022-03-20 14:0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페크님! 일주일동안 여러모로 힘드셨겠어요. 저도 뉴스에서 봤는데 재감염률도 무시할 수 없을 정도라고 해 놀람요. 그래도 가족들에게 전염안되고 완치되어 다행입니다.^^*

페크pek0501 2022-03-20 14:26   좋아요 3 | URL
큰애가 확진자가 되자 식구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하고 난리 났었죠.
스트레스 만당이었답니다. 다시는 경험하고 싶지 않은...
댓글, 감사합니다.^^

물감 2022-03-20 14:37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고생하셨네요. 언젠가 국민 모두가 걸릴거라면 그냥 미리 걸리는 게 나으려나 싶은 요즘입니다. 물론 아픈건 싫겠지만요^^;

페크pek0501 2022-03-20 14:44   좋아요 4 | URL
아픈 것도 있지만 우리 큰애가 그러는데 식욕이 없대요. 맛을 모르겠다고 하더라고요.
전해 들은 바에 따르면 누구는 온몸이 아프고 손톱까지 아팠다고 합니다. 사람에 따라 증상이 다른가 봐요.
무기만 안 들었지 우리는 전쟁을 치르고 있는 걸로 생각됩니다. 빨리 코로나19가 종식되기를...^^

프레이야 2022-03-20 15:06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헛기침소리에도 민감해지고 다들 에구 ㅠ
일주일 불편하셨겠어요. 제 주변에도 제법 있더군요. 조속히 조치하고 전염 안 되어 다행입니다. 고생하셨습니다.

페크pek0501 2022-03-20 14:46   좋아요 3 | URL
스트레스 만당이었어요. 감염 가능성에 대한 공포가 심했어요.
저만 앓아서 끝나는 문제가 아니라 제가 또 다른 이에게 전염시키니 말이죠.

햇살과함께 2022-03-20 15:0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일주일 동안 고생 많으셨겠어요.. 5명 중 1명 수준이니, 이제 한집에 1명은 당연한 거 같아요..

페크pek0501 2022-03-22 12:17   좋아요 1 | URL
코로나 정점을 찍을 날만 기다리고 있는데 어제 뉴스를 보니 정점의 날이 늦게 올 거라는 예측이 있더라고요. 스텔스 오미크론이 새로운 대유행으로 이어질 수 있다니 우리가 갇힌 긴 터널의 끝이 안 보이네요...

새파랑 2022-03-20 15:39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전 이미 걸려봤는데(?) 요샌 안걸린게 더 신기하다는 말도 있더라구요 ~그래도 심하게 아플수도 있으니 안걸리는게 당연히 좋을거 같아요~

페크pek0501 2022-03-22 12:19   좋아요 2 | URL
어머, 경험하셨군요. 저는 몸살이 와도 온몸이 쑤셔 대서 아마 코로나 걸리면 되게 아플 것 같아요. 새파랑 님도 고생하셨습니다. 건강 잘 챙기세요...

stella.K 2022-03-20 18:23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아유, 고생 많으셨네요. 예전보다 위험성은 상대적으로 낮다고 해도
전파력이 쎄니 지금은 오히려 안 걸리는 게 이상할 정도가 되버린 것 같습니다.
저희도 조카 녀석이 걸렸다고 하는데 그려려니하고 전화도 안하고 있습니다. >.<;;
환절기가 더 위험한 것 같습니다.
특히 엄마가 더 걱정입니다. 원래 약이 안 받아 몸살 한 번 걸리면 속절없이 지켜볼 수 밖에
없는데 은근 걱정됩니다. 날씨라도 확 풀리면 좋겠는데 요즘엔 삼온사한인 것 같습니다.ㅠ

페크pek0501 2022-03-22 12:23   좋아요 2 | URL
맞아요. 대유행으로 번지고 있는데 해열제를 구하기도 힘들다고 하니 걱정입니다.
사는 일이 만만치 않아요. 언제쯤 코로나로부터 해방될까요...
저희 어머니도 연세가 많아 걸렸다 하면 위독할 수 있기 때문에 전화로 매일 신신당부한답니다. 그런데 지인들이 자꾸 불러 내서 놀이터에서 만나 얘기하다가 오신대요.
노인정은 문을 닫았거든요. 저도 코로나로 위험한? 사람이라 친정에 자주 갈 수도 없더라고요. 흐흐흐~~~

페넬로페 2022-03-20 19:3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집에 누군가가 코로나에 감염되면 식구들 다 감염되던데 그나마 다행입니다.
저는 아침부터 감기증상이 있어 계속 마스크하고 있는데 걱정입니다^^

페크pek0501 2022-03-22 12:28   좋아요 2 | URL
그날 생각이 나요. 큰애가 야근으로 늦게 집에 와서 다행이었지 만약 야근이 없었다면
다같이 저녁을 먹고 네 식구가 다 걸렸을 거예요. 그다음날 아침에 큰애가 회사로부터 문자를 받았어요. 확진자가 발생했으니 출근하지 말고 코로나 검사를 받으러 가라고요.
그 시점부터 격리시켰어요. 검사 결과는 그다음날에 나오더군요. 회사에서 빠른 정보를 줘서 다행이었어요.
페넬로페 님이 그냥 가벼운 감기였을 뿐이길 빌겠습니다. 그리고 빨리 완치되시길...
근데 큰애가 그러는데 목이 아프다고 했어요. 입맛도 없고요. 우리 모두 조심해요. ^^

라로 2022-03-21 16:0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우려하시는 것처럼 코로나 재감염 될 확률도 높아요. 회복이 되었다고 하더라도 언제나 조심하는 것이 필요한 것 같아요. 코로나는 걸리면 다른 기관에도 안 좋은 영향을 미칠 수 있으니까요. 지금 확연히 느껴지지 않더라도요. 대응 잘 하셨습니다. 저희도 시어머니 걸리셨을 때 시어머니가 좀 서운하셨겠지만 저희도 그랬어요.^^;; 사람마다 증상도 다 다르고,,, 그래도 이제는 예전만큼 어떤 기록에 대해 놀랍지는 않네요. 미국에 살아서 더 큰 숫자를 봐와서 그런가 봐요.^^;; 암튼 늘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페크pek0501 2022-03-22 12:30   좋아요 1 | URL
아무래도 감염자는 감염될 가능성이 높은 환경에 있다는 것이니 재발할 가능성도 적지 않다고 봐요. 큰애의 회사에선 벌써 확진자 발생이 세 번째랍니다. 그래서 재택 근무를 많이 했어요.
라로 님도 늘 조심하셔서 건강하게 지내시길 바랍니다.^^

희선 2022-03-22 00:0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한주 동안 고생하셨겠네요 다른 식구는 괜찮아서 다행입니다 걸리지 않고 지나가는 게 좋지요 다시 감염될 수도 있다니... 두번 걸린 사람도 있다는 말 보기는 했어요 조심해도 어떻게 될지 모르겠습니다 따님은 괜찮으시기를 바랍니다


희선

페크pek0501 2022-03-22 12:33   좋아요 2 | URL
감염자가 코로나 증세를 느끼는 날부터 8일간 전염성이 있다고 해요.
가족 중에 코로나에 감염되면 무엇보다 정신적인 스트레스가 커요.
젊은애들보다 우리 부부가 저는 더 걱정돼요. 나이가 많을수록 병에 약할 수밖에 없으니까요.
희선 님도 건강 조심하시고 잘 지내세요...^^

서니데이 2022-03-22 22:5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페크님, 따님이 확진자가 되어서 많이 놀라셨겠어요.
동거가족 중에서 확진자가 될 경우, 조심해도 전파가 잘 된다고 하는데, 신속 격리하고 잘 지나가서 다행이예요. 많이 아프다고 들었는데, 빨리 회복하면 좋겠습니다.
저희집도 어른들이 걱정입니다.
편안한 하루 보내세요.^^

페크pek0501 2022-03-24 14:22   좋아요 1 | URL
맞아요. 나이가 많을수록 치명적일 수 있으니 조심하는 수밖에 없어요.
어제는 또 둘째애가 감기몸살이 났다고 하여 약 사러 다니고 코로나인가 싶어
마스크를 쓰고 밥을 따로 먹고... 다행히 오늘은 나아졌다고 하여 코로나 검사를 하고
지켜보기로 했어요. ‘이 또한 지나가리라‘ 하고 있습니다.
편안한 하루가 절실해지는 요즘입니다. 편안한 날들 보내시기 바랍니다.

scott 2022-03-22 23:5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페크님 무사히 지나가길 바랍니다
걸려도 완치 해도 안심 할 수 없는 코로나
변이가 계속 되고 있어서
결국 인류 모두 ㅠ.ㅠ

페크pek0501 2022-03-24 14:24   좋아요 0 | URL
요즘은 ‘무사히‘가 인사인 것 같아요.
변이가 계속되어 코로나 정점의 날은 요원해지는 건가요?
그 끝은 어딜일까요. 우리를 어디까지 끌고 갈 셈인지...
모두 무사하길 기도합니다.^^

얄라알라 2022-03-23 23:33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몇시에 찍으시면 저런 느낌의 풍경 담을 수 있는 걸까요? 사진만 봐도 하루의 번잡함이 싸악 사라지는 듯 힐링됩니다

따님, 후유증 없이 일상 회복 하시기를...

모두 건강하세요

페크pek0501 2022-03-24 14:28   좋아요 1 | URL
예리하십니다. 저녁 무렵이죠. 석양인 거죠. 둘째애가 집에만 있는 나를 위해 기분 전환 하자며 드라이브 나갔다가 분위기 좋은 카페에서 커피 마시고 돌아오는 길에 찍은 사진입니다.
1월쯤일 듯. 그때만 해도 확진자가 지금처럼 많지는 않았어요.
지금은 어디 나가기가 무섭습니다. 집도 안전하지 않고요...
모두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서니데이 2022-03-24 23:0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매일 30만명 넘는 인원이 신규확진자가 되는데, 언제쯤 지나갈지 모르겠습니다.
매일 크고 작은 걱정이 있는데, 밖으로 나와보면 일상적인 일들은 그대로 있는 것 같은 기분도 조금 들어요. 커피전문점에도 사람이 많더라구요.
페크님, 건강 조심하시고, 좋은 하루 보내세요.^^

페크pek0501 2022-03-26 17:11   좋아요 1 | URL
알림 문자를 보니 어제와 오늘은 서울시 확진자가 줄었어요. 좋은 현상이라고 보는 게 성급한 건 아닌지 모르겠어요. 조심, 또 조심해야겠어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