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과 표지 보다 재치있는 내용의 책이다. 대학 수업을 중심으로 풀어서 (강의록은 아님) 현대보다는 고전 문학의 비중이 큰데 '뻔한 공부'는 덜어낸 글이라 재미있게 읽었다. 그래도 차근차근 상징, 비유, 신화, 등을 짚어 간 다음, 마무리 부분의 <가든파티> 단편이 실려 있어 함께 정리 겸 '교수처럼 읽기'를 실습할 수 있다. 더해서 저자의 해설, "왜 미친 거 같습니까?"라는 멘트도 재미있다. 교수라는 건, 그러니까 이 문학이라는 벌써 미친 분야에 미쳐서 정쩜을 찍는 사람들 아닌가. 문학비평 뿐 아니라 문학창작을 공부하는 학생 (과 일반인, 이지만 이미 문학에 미...)을 대상으로 하는 이 책은 계속 당부한다. 뻔하게 읽지 말고, 융통성 있게, 자신의 기억(여러 다른 책들의 독서 경험)을 활용해서 즐.겁.게. 읽어야 한다고. 미치려면 재미가 필수. 


책에서 가장 많이 인용되는 책은 모리슨의 <솔로몬의 노래>이다. 도처에서 만나는 성경과 호머에 반갑기도 했다. 그래서 <키르케>를 읽었는데, 이게 또 꿀잼입니다. 


한동안 바빠서 책을 못 읽다가 만나서 더 달콤하게 읽고 보관함에 책을 더 담았다. 천 권이 넘는다. 하하하. (단, 이 책 말미에 실린 도서목록의 번역본 제목이 제각각이다. 저자 이름과 키워드로 다시 검색해야 해서 수고스럽지만, 그래도 보관함 채우기는 즐겁다)




가드너의 책에서도 인용되는 Gass의 암울한 소설이 읽고 싶어져서 장바구니로 옮겨두었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잠자냥 2021-05-13 10:19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보관함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단발머리 2021-05-13 10:26   좋아요 4 | URL
보관함!!! 장바구니의 무게를 네가 견뎌라! 힘내라 보관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잠자냥 2021-05-13 10:4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2천 권 들어가도 0그램 보관함 ㅋㅋㅋㅋㅋㅋㅋ

유부만두 2021-05-13 10:44   좋아요 3 | URL
역시 마법의 주머니에요! 2천권을 향하여 출발!

moonnight 2021-05-13 11:13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도 또 보관함에 넣습니다ㅎㅎ;

유부만두 2021-05-13 17:42   좋아요 2 | URL
보관함=보물함

붕붕툐툐 2021-05-13 22:1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보관함은 채워야 제맛 아니겠습니까?ㅎㅎ 덕분에 저도 몇 권 보관함으로 업어갑니다!!!ㅋㅋㅋㅋㅋㅋ

유부만두 2021-05-14 09:38   좋아요 2 | URL
그렇죠. 곳간과 보관함은 채워야죠. ㅋㅋㅋ

psyche 2021-05-18 14:4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예전에 제이양한테 저 책 How to Read Literature Like a Professor 사줬었는데. 어쩐지 어려운 책일 거 같아서 읽어볼 생각도 안했는데 도전해볼만 한가요? 한글로 읽어야 할까...

유부만두 2021-05-18 14:49   좋아요 1 | URL
안 어려워요. 의외로 재밌게 읽었어요. 영어로 읽으면 작가의 위트를 더 잘 느낄 수 있을 것 같네요. 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