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학년 작은딸이 어제 방학식을 하고 오늘부터 여름방학에 들어갔다.  십자수를 하고 싶다고 해서 돈을 줬더니 십자수 세트를 어제 사들고 들어왔다. 완전초보인데 세트 안에 든 간단한 설명서를 보고 바로 시작했다.  

바늘귀에 실을 꿰는 일부터 무지하게 집중하며 시작하는데 문제는 온 집이랑 제 몸에 빨강 파랑 노랑 실밥들이 후두두두... 원래 온 집에 어질러 놓고 옷은 아직도 아무곳에나 허물 벗듯 벗어놓고 그런다.

어제 저녁 행사가 있어 나가야했다. 낮에 자꾸 몸이 늘어져 자고 있는 동안에도 혼자 끙끙 대면서도 하더니 내가 나가야할 즈음에는 좀 자야겠다며 들어갔다. 집중을 너무 해서 소진해진 모양이었다. 자도록 두고 나갔다. 그리고 낭송회 행사를 마치고 돌아오니까 

"엄마, 이거 선물이야. 어때?" 

이러며 뭘 내놓는다. 작은 열쇠고리인데 네모모양에  꽃 두 송이가 들어있다.  어제 하루 종일 걸려서 완성한 작품! ^^   

얼마 전에는 일요일에 하루종일 나갔다 왔더니 들어오자마자  

"엄마 주방으로 가봐." 

이러며 주방으로 끌고가 싱크대를 가리켰다. 몇가지 그릇들은 씻어놓고 우유병도 헹궈서 엎어놓고 싱크대위에 어질러 놓은 것들도 싹 치워놓았다. '우렁각시가 되어 엄마를 도왔더니 엄마가 기뻐하시는 모습이 참 좋았다'라고 적힌 글은 그 후 얼마 뒤 아이의 일기장에서 우연히 읽은 글귀다. 이런 게 사랑이다. 보이지 않게 도와주고 내색하지 않고 마음 써주고.

얼마전 친하게 지내던 친구와 통 뜸한 것 같아 물어봤더니 친구한테 듣기 싫은 말로 상처를 입은 것 같았다. 물론 아이도 그만큼은 아니어도 갚아주었을 테고 누가 먼저 시작한 건지도 모르겠지만. 그것도 아이가 컴플렉스로 여기는 걸 갖고 믿었던 친구가 그랬으니 마음이 무척 상했던 모양이다. 그러다 오늘아침 듣기로, 서로 사과하고 화해했단다. 늘 친구 좋아하고 정 주고 그래서 더 상처도 심하게 받고 마음 아파하는 아이다. 키가 이제 나만 해진 아이가 오늘 아침 내게 영화보러 가자고 데이트 신청을 한다. 오늘은 이래저래 아이도 학원 가야하고 나도 점자도서관 가야하고 시간이 안 맞으니 주말에 꼭 보러 가자고 달랬다. 그러자고 얼른 타협해주니 또 고맙다. 

십자수를 하며 제 마음을 달래려는 것 같아 보여 안쓰럽기도 하다. 이제 작품 2개 더 만들거란다. 아빠랑 언니것으로..ㅎㅎ 

가정통신문도 어제 안 보여주고 오늘 아침에 그것도 내가 보여달라고 말을 꺼내니까 아참, 깜박했다며 보여준다. 나도 무스탕님, 바람돌이님, 세실님 페이퍼 보고 가정통신문 생각이 났으니 엄청 무심한 엄마 같으니라구~  사랑해, 우리 통통귀염둥이~ 이러며 엉덩이를 토닥거려줬는데 이젠 좀 쑥쓰러운지 씨익 웃는다. 힘내라! 흐린 날 있으면 화창한 날 온단다.  

아무튼 가정통신문, 좋은 말만 씌어있네.

학교에서 가정으로 

자신의 생각을 조리있게 말과 글로 표현하는 능력이 뛰어납니다.  

두뇌가 명석하고 성실하게 학습하여 전교과 성적이 고루 우수하며 리더쉽이 있습니다. 

 


댓글(34)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하늘바람 2009-07-22 09: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세상에 우렁각시 딸~
넘 이쁘네요

프레이야 2009-07-23 09:07   좋아요 0 | URL
태은이도 좀 더 크면 그럴 거에요^^
예쁘고 또롱또롱한 태은이~ ^^

후애(厚愛) 2009-07-22 09: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 따님이 효녀네요!!
너무 이쁜 딸을 두셔서 좋으시죠?^^
전에부터 십자수를 배우고 싶었는데 기회가 없었어요.
아직도 배우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는데...
십자수 세트를 파는 줄 몰랐네요. 다음 기회에 기필코! ㅎㅎㅎ

프레이야 2009-07-23 09:08   좋아요 0 | URL
십자수 저도 오래전에 해본 적 있어요.
바늘 귀를 꿰어달라고 하던데 눈이 어릿어릿하더라구요 ㅠㅠ
문구점에서 가지가지 색실이 담긴 간단한 세트를 팔더군요. 도안이랑요^^

세실 2009-07-22 10: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렁각시 따님 기특하기도 해라~~ 따뜻한 모습이 그려집니다.
'조리있게 말과 글로 표현하는 능력이 뛰어남'은 역시 독서의 힘이겠죠?

프레이야 2009-07-23 09:09   좋아요 0 | URL
독서의 힘, 맞겠죠.^^
사실 큰딸이 저만할 때보다 독서를 덜 하는 것 같아 좀 마뜩지않아요.
책보다 노는 걸 좋아라하는 ㅋㅋ

바람돌이 2009-07-22 12: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렁각시 딸 저의 로망입니다. ㅎㅎ
딸 키운 보람이 펑펑 쏟아질듯합니다.
가정통신문을 보니 전형적인 모범생 나무랄데 없는 녀석들에게 붙는 말들이 다 들어가있군요. ^^

프레이야 2009-07-23 09:10   좋아요 0 | URL
아마 예린이가 곧 그리 될 것 같아요.
우리집에도 두명이 참 다르더라구요. 큰딸은 저런 적이 거의 없어요.
감정표현도 좀 덜하는 편이고요ㅎㅎ

무스탕 2009-07-22 13: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얼마나 이쁜 딸이에요. 우렁각시 딸이 저도 필요해요.. 부럽부럽부럽 +_+
엄마한테 데이트 신청도 하는 센스도 잊지않고 있네요. 선물도 챙겨주고.. 정말 부럽부럽부럽 +_+
울 정성이 방금 오감자 먹으면서 소스 찍어먹는다고 비닐캡을 떼어달래요. 떼어줬더니 껍질은 저 먹으래요 --+

프레이야 2009-07-23 09:11   좋아요 0 | URL
얘가 그래요. 데이트신청을 어찌나 자주 하는지.. ㅋㅋ
동글동글 착한 정성이가 주는 껍질이라면 저도 헤헤거리며 먹을래요. 우힛~

다락방 2009-07-22 13: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정말이지. 엄마랑 딸 사이에는 확실히 다른 사이에는 없는 그 무언가가 더 있는 것 같아요. 그리고 딸은 키우면 키울수록 더 예쁜 것 같고 말이지요. 물론 저는 아직까지도 가끔 엄마를 무지 속상하게 하지만, 사실은 가장 사랑한답니다.

그나저나 생각을 조리있게 말과 글로 표현하는 건, 프레이야님을 쏙 닮았나봐요.
:)

프레이야 2009-07-23 09:12   좋아요 0 | URL
저도 엄마와 많이 싸워요. 지금은 많이 나아졌지만 서로 바라는 게 있으니
더 그리 속상한 게 많은가 봐요. 사실은 가장 사랑한다는 님의 글귀에 속마음 다 보이네요.^^
우힛~ 저 닮았나요?

울보 2009-07-22 14: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멋져요ㅡ,,,
멋진 딸을 두셨네요,,
우리 딸도 우렁각시가 되어줄까요,자라면,,,,

프레이야 2009-07-23 09:13   좋아요 0 | URL
아마 곧 그럴거에요^^
류가 정말 많이 자랐던걸요. 이름처럼 예쁜 류^^

조선인 2009-07-22 15: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리더쉽이라니 정말 멋지잖아요.

프레이야 2009-07-23 09:15   좋아요 0 | URL
리더쉽!은 마로가 짱일 것 같아요.^^
리더쉽이 지나쳐 독단적이란 인상을 주지 말아야할텐데요..
저학년 때보다 점점 학년이 올라갈수록 타협하고 양보하는 법도
배워나가는 것 같더라구요.

뽀송이 2009-07-22 20: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님~~ 잘 지내셨어요?
아들만 둘 있는 저와는 또 다른 모습의 님을 봅니다.^^
작은 따님이 보면 감수성이 풍부하고, 마음이 여리고, 조용조용 가족을 위해주는 예쁜 구석이 많은 것 같아요.^^
마음으로 친구에게 상처받고,,, 묵묵히 십자수를 했을 작은 따님을 보니 제 마음이 다 뭉클해집니다.
요즘의 초등 5학년아이들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맘적으로 조숙하고 사려 깊은 것 같아요.^^;;
저 5학년때는 정말~ 철 없었던 것 같은데 말입니다.^^;; ㅎ ㅎ

우리 아가들~ 많이 많이 곁에서 힘이 되어주고, 친구가 되어주고, 편이 되어 줘야겠어요!!
님~~~ 작은 따님이랑 영화도 즐거이 보시와요.^^ 저도 작은 아들녀석이랑 해리포터 보려고요.^^*

프레이야 2009-07-23 09:18   좋아요 0 | URL
와락~ 뽀송이님, 작은애가 확실히 그런 편이에요.
큰애는 속정은 있겠지만 무뚝뚝한 편이구요.
저의 그 나이때를 떠올려보면, 나도 그때 조숙한 편이었나싶어요.
아이들곁에서 늘 힘이 되어주려는 님 저도 본받을래요. 그래야죠!!
앗, 우리딸도 해리포터 보자고 하던데, 제가 그건 별로 안 보고 싶다고 하니까
킹콩을 들다 보자고 해서 그럴까 하고 있답니다.ㅎㅎ

카스피 2009-07-23 00: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역시 엄마에겐 아들보다 딸이 최고지요^^

프레이야 2009-07-23 09:19   좋아요 0 | URL
친구처럼, 아니 세상에서 가장 좋은 친구가 되는 사이로 살고 싶어요.
그래도 아들도 하나 있으면 더 좋을텐데,, 이런 안 될 욕심을 ㅋㅋ(가끔)

가시장미(이미애) 2009-07-23 00: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작은 딸은 5학년이군요. :)
정말 저 가정 통신문 내용을 보면 딱! 혜경언니 딸이네요. ㅋㅋ
어떻게 교육시켜야 하는 건가요? 비법 좀 알려주세요. 으흐
저도 나중에 저런 가정 통신문 받고파요.

프레이야 2009-07-23 09:20   좋아요 0 | URL
아흐 그랬보여요?? ㅎㅎ
전 정말 잘 해주는 게 없어요.
장미님 대문사진 넘 멋진 거 알아요? ^^

같은하늘 2009-07-23 09: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으~~~ 전 이런 글을 볼때마다 눈물을 머금습니다...ㅜㅜ
아들만 둘인 저는 어쩌라고...

프레이야 2009-07-23 10:17   좋아요 0 | URL
아들 둘, 저도 부러워요.^^
하나씩 나누면 좋겠지요 ㅎㅎ

순오기 2009-07-23 14: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우~ 우렁각시 딸의 기쁨이 엄마도 알라디너도 같은 맘일듯해요.^^
첫아이들은 감정표현도 덜하지만 둘째들이 훨씬 곰살맞지요?
딸과 하는 데이트가 남편이랑 하는 데이트보다 설레이죠~~~ ㅋㅋ

프레이야 2009-07-23 22:23   좋아요 0 | URL
네, 첫애랑 둘째랑 정말 다른 것 같아요.
저도 맏이라 부모님께 표현하는 방식이 좀 무뚝뚝하니 그래요.
딸과의 데이트 좋지요^^

2009-07-24 03:07   URL
비밀 댓글입니다.

프레이야 2009-07-24 10:24   좋아요 0 | URL
요렇게 찝어주는 우리 오기언니 고마워요. 고쳤어요.ㅎㅎ
저 대문사진 비야언니죠? 오기언니랑 에너지가 꼭 닮은 사람^^
그건, 사랑이었네 읽고있어요.

아영엄마 2009-07-23 16: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후후~ 저희집 작은 딸내미(같은 5학년이죠~ 근데 키는 여적 꼬맹이..ㅠㅠ)도 최근에 십자수에 필이 꽂혀 기말 시험 끝내고 사와서는 한 며칠 열심히 하더군요. 아직 작품 완성은 안되었던데 언제 마무리지을런지...
이쁜 따님과 데이트 잘 하시어요~

프레이야 2009-07-23 22:24   좋아요 0 | URL
우리딸도 제거 하나 해놓고는 다음 것 진도가 지지부진해요 ㅎㅎ
혜영이가 벌써 5학년이에요? 와! 그랬구나.
연우랑 세자매 정말 예뻐요.

비로그인 2009-07-23 21: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자신의 생각을 조리있게 말과 글로 표현하는 능력이 뛰어납니다
오, 엄마 닮았나 봅니다. 하하


프레이야 2009-07-23 22:26   좋아요 0 | URL
그런가요? ^^ 저랑 감정소통도 잘 되는 편이고 대화도 잘 되는 편이에요.
엄마의 감정을 살펴주는 아이라 사실 첫애보다 더 정이 가요.

털짱 2009-07-30 21: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 뿌듯하시겠어요. 저도 자랄 때 저희 어머니를 저렇게 기쁘게 해드린 적이 있는지 살짝 부끄러워지네요.^^

프레이야 2009-07-30 21:48   좋아요 0 | URL
사실, 저도 그래요.^^
별로 살가운 딸이 못 되어서요.
엄마한테 따지기나 잘 했지요.ㅠ (지금도 별로 살갑게 못하지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