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어 프로젝트 - 남자들만 모르는 성폭력과 새로운 페미니즘 푸른지식 그래픽로직 5
토마 마티외 지음, 맹슬기 옮김, 권김현영 외 / 푸른지식 / 2016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이 책을 읽는 내내 무서웠다. 여기 그려진 악어 들 중 적어도 한 마리는 나였다. 록산 게이의 <나쁜 페미니스트>를 읽으면서 나는 안 그런데라고 생각했었다. 그야말로 병신같은 독해였다. 리베카 솔닛의 <남자들은 자꾸 나를 가르치려든다>를 읽으면서 나는 안 그런데의 독해가 왜 잘못되었는지를 깨달았다면, 이 책을 읽으면서 나도 그랬구나를 뼈저리게 느꼈다.

 

만일 이 책을 읽고서 나는 안 그런데’, 혹은 모든 남성이 다 악어는 아니다라고 생각하는 남성 독자가 있다면 그건 그야말로 병신같은 독해라고 말해주고 싶다.

 

분명 작가가 말하지 않았나?

 

왜 모든 남성을 악어로 그렸는가

 

물론 모든 남성이 성범죄자라는 의미가 아닙니다. 저는 악어라는 이미지를 통해 남성 우월주의, 성차별주의, 성적 고정관념, 남성의 성적 욕망, 그리고 실제로 아무 일도 벌어지지 않았는데도 거리에서 마주친 남성에게 느끼는 두려움과 같은 것들을 드러내고 싶었습니다. 남성을 악어로 그렸지만 사실 그것은 사회문제를 보여주는 것이지, 남성 개인의 문제에 관한 것이 아닙니다. 여러분에게 제안합니다. 이 책을 읽을 때 여성의 입장에 서서 이야기를 따라가 보세요. 악어의 처지가 아니고요.

 

이 책을 읽고서 나는 안 그런데라고 생각한다면 그건 분명 여성의 입장에서 읽지 않았다는 증거다. 페미니즘은 가해자 남성을 두둔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차별당하는 피해자 여성의 권리를 옹호하기 위한 것이 아닌가.

 

나는 여혐의 대안이 남혐이 되어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 그렇다고 메갈리안을 일베와 똑같이 취급하는 견해들에 대해선 언급할 가치조차 느끼지 못한다. 폭력의 가해자와 폭력의 피해자가 어떻게 똑같을 수 있단 말인지? 메갈리아는 여혐에 저항한 최초의 조직적인 연대라는 점에서 긍정적이다.

 

여성들은 책에 소개된 성폭력에 대응하는 전략들이 도움이 될 것이고, 남성들은 자신이 혹시 악어가 아니었는지 반추해 보는 계기로 삼기에 좋겠다.

 

언제부터일까? 밤길에 여자 뒤에 걷게 되면 반대편 길로 이동해 걷는다. 남성에게 여성은 엄마, 여동생, 누나와 같은 가족이고 우리가 사랑하는 연인이다. ‘나는 안 그런데라고 변명하는 대신 나도 그랬음을 인정하고, 자신이 할 수 있는 최소한의 도덕이라도 실천한다면 여성들이 남협에 기댈 필요가 없는 날이 오지 않을까.

 

남성들이여, 악어가 되지 말고, 우리, 인간이 되자.


댓글(11) 먼댓글(0) 좋아요(7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곰곰생각하는발 2016-08-17 13: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가 그렇습니다.언제부터인가 외진 밤길을 걷다가 여자가 앞서 걷는 걸 보면..그냥 다른 길로 걷거나 일부러 걸음을 멈추게 되더군요. 불안한 기미가 딱 보여요. 앞서 가는 여성이 핸드폰을 일부러 꺼낸다던지, 힐끗 뒤를 돌아본다던지... 그게 좀 미안하더군요..

시이소오 2016-08-17 14:00   좋아요 0 | URL
예전엔 저를 잠재적 성범죄자로 생각한다는게 억울했는데 여성들 입장에선 불안하죠.
저처럼 생긴것도 이상한놈이 뒤쪽에서 걸으면 얼마나 무섭겠어요 ㅋ

다락방 2016-08-17 14: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지난주말에 친구들과 악어 프로젝트 읽으면서도 독해를 잘못하는 것에 대해 한숨 쉬며 이야기 나눴는데, 시이소오님이 리뷰를 적어주셨네요. 메갈에 대해서도 얘기했었어요. 친구들과 저도 메갈사이트에 접속해 어떤 글이 올라오나 보며 손뼉치고 환호하는 건 아니지만, 메갈 안돼, 그거 제대로된 페미니즘 아니야! 하고 빼애액 거리는 남자들 보면 `내가 메갈이다!` 하고 외치고 싶어진다고요.

잘 읽었습니다, 시이소오님.

시이소오 2016-08-17 14:29   좋아요 0 | URL
ㅋㅋ `내가 메갈이다` 했을때 남자들 반응이 궁금하네요 ^^

stella.K 2016-08-17 14: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잘하는 일이시네요. 저는 그러면 걸음을 반보 정도 늦춰보죠. 나쁜 사람이 아니라면 나를 앞질러 가라고. 근데 나쁜 사람이면 머리채가 잡히는 거겠죠?ㅠ

시이소오 2016-08-17 14:31   좋아요 0 | URL
어우 위험하네요.
스텔라님이 길을 건너시던가 빨리 걸으셔야죠 ^^

기억의집 2016-08-17 16:56   좋아요 0 | URL
스텔라님 ~ ㅋㅋㅋ

단발머리 2016-08-17 14: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악어들은 자기가 악어가 아니라고 하는게 요즘 유행이더라구요. ㅠㅠ
그런 면에서 이런 제목을 뽑으신 시이소오님은 악어 아니신 듯 해요^^

시이소오 2016-08-17 14:50   좋아요 0 | URL
인간이 되고픈 악어 입니다 ^^

yamoo 2016-08-18 00: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말이지요....기본적으로 창녀촌 가서 여자를 돈으로 사서 섹스를 하는 모든 남성을 저 악어의 범주에 넣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잠재적 성폭력자인 남성은 모든 남성이 아닌 여자의 성을 돈으로 산다는 마인드를 가진 남성으로 좁혀야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여성에 대한 이중잣대를 갖고 있는 이상한 사람들이니까요.

여성의 입장에서 이 책을 보세요....저는 이게 불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성적인 정체성을 갖춘 사람이 다른 성의 입장이 되 본다는 건 불가능합니다. 이게 된다면 애초에 남녀 갈등이라는 게 생기지 않았겠지요. 개인주의가 극대화된 인간일수록 타자를 이해하는 건 불가능합니다. 철학사가 증명해주고 있지요. 여성의 입장에서 이 책을 봐라....이렇게 말하는 자체가 여성이 남성의 입장에 서서 말할 수 없는 걸 말해주고 있습니다.

상식적인 의도가 뭔지는 알겠지만 역지사지는 정말 어려운 거 같습니다. 이 책을 읽진 못했지만 쓰인 논조는 어떤 건지 어느 정도 감이 잡히는 군요. 성폭력, 메갈, 일베, 서프레저트....어려운 삶입니다..^^;;

시이소오 2016-08-18 14:42   좋아요 0 | URL
성을 돈주고 사는 남자도 악ㅇㅓ겠죠.

남성이 여성의 입장이 된다는건 분명 어려운 일이긴하지만 불가능하다고는 생각지않아요. 설령불가능할지언정 적어두 노력하는것과 의식치 못하는건 다르지 않을까요?

어려운 문제죠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