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구미호 식당 특서 청소년문학 4
박현숙 지음 / 특별한서재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냥 술술 읽힌다.

참 재미있게.

그리고 가족이니 사랑이니 하는 이런 저런 생각거리들도 많이 생긴다.

죽었다가 다시 살아난다(?)는 점에서 <<노잣돈 갚기 프로젝트>>도 생각난다.

그리고 미리 죽을 날 안다면 조금 더 근사하게 이별을 준비할 수 있을까 라는 대목에서는

<<어느 날 내가 죽었습니다>>도 떠오른다.

<<가족의 두 얼굴>>이라는 책도 스쳐 지나간다.

화목하고 다복한 가족이 무척 부러워서

가족이라는 단어에 대해 요즘 생각이 많다.

사춘기 자녀와의 공생은 결코 쉽지 않은 시간들이다.

나는 분명 아~ 라고 말하고 싶은데, 어~ 라고 알아 들어서 마음 전달이 잘 되지 않는다.

아이도 아~ 라고 말하고 싶은데 내가 어~ 라고 알아듣고 있나 보다.

함께 있는 동안 사랑하는 가족에게 사랑한다고 이야기 하는 것은 정말 쉽지 않은 일인지.

하하호호 잘 지내는 가족들은 어떤 특별한 재주가 있는 것인지.

전에 누군가가 그랬다.

아는 후배 중 하나가 가끔씩 전화를 한다고.

그 후배는 생각나는 그 순간 전화를 하는 게 참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선배 요즘 잘 지내냐고 안부를 묻는다고 했다.

참 따스한 말이다.

표현하지 않는 아름다움은 아름다움이 아니라는 광고 카피도 생각난다.

이 책을 읽는 동안 진정한 사랑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된다.

그리고 소중한 내 가족에 대해 이런 저런 생각도 해 보게 된다.

사랑한다고 잘 표현해 보는 것이 과제인 듯.

이 책의 성인판도 있다고 하는데, 어떤 내용이 더 추가되었을지 궁금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온작품을 만났다 낭독극이 피었다
박지희.차성욱 지음 / 휴먼에듀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박지희 교장선생님 강연을 들었다.

낭독극이라는 것의 맛을 보았다.

이 책을 끼고 살던 선배는 낭독극에 관심을 가지고 아이들과 함께해 보았더니 참 좋더라~고 말씀하셨다.

슬로우리딩, 온작품 읽기, 한 학기 한 권 읽기... 거기에 뿌리를 둔 낭독극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한 번 도전해 보고 싶었다.

함께 공부하던 선배가 <<넉점반>>이었던가? 그걸 가지고 학예회 무대에 올렸었다고 했다.

그런데, 그게 무척 인상적이었고, 준비한 아이들뿐만 아니라 관중에게도 만족감을 안겨주었다고 하셨던 기억이 떠올랐다.

그 때 그것이 바로 낭독극이었구나! 싶었다.

낭독극은 아이들에게 연극을 해 보자는 동기를 부여해 준다고 했다. 

이미 여러 해를 거듭하고 있지만 누군가에게는 한 학기 한 권 읽기가 막연하기도 하고,

또 그냥 모르는 척 넘겨버리기도 할 아이템일 수도 있다.

또 누군가에게는 새로운 도전일 수도 있고.

연극도 비슷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저자는 이 책이 여러 온작품 관련 도서들과 비슷한 말의 반복이 되지 않을까 염려가 된다고 하였다.

아이들과 함께 살아낸 이야기들은 하나하나가 값졌다.

이런 류의 책을 읽을 때마다 만나는 귀하고 값진 내가 알지 못했던 책들을 알아가는 재미도 있었다.

하지만, 낭독극이라는 것을 이렇게 따라하면 되겠구나! 하는 감이 확 와닿지는 않았다.

선생님과 같은 수준에 닿으려면 더 많은 노력과 고민이 필요하리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 책의 저자는 두 분이다. 박지희, 차성욱.

어느 분의 이야기인지는 모르겠지만 책에 이런 말이 나온다.

 

온작품 읽기가 흥미로운 이유 하나는 책을 읽는 도중에 서로 이야기 나누며 쉴 만한 휴게소를 많이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책에는 아이들과 함께 해 보면 좋을 온작품 읽기에 대한 아이디어가 넘쳐난다.

온작품 읽기랑 낭독극이랑 접목하는데, 저자는 '시'를 가지고 많은 지면을 할애했다.

시를 읽고 작품의 내용을 잘 나타내는 시를 고르게 하고

그리고 작품의 마음을 표현할 수 있는 시를 직접 쓰게 하고

그리고 그 시를 낭독극에 삽입하게 한다.

낭독극 중에 음향효과도 적절하게 삽입되면 하나의 공연이 되어 감동의 깊이는 더욱 깊어진다고 한다.

 

이 책에서 소개하고 있는 다양한 책들 중 상당 부분은 이미 내가 읽은 책이었지만

그 책 속에서 만난 깨알같은 문구들은 내 마음 속에 없는 것들도 많이 있었다.

읽었던 책들을 다시 찾아서 살펴보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다.

 

어린이 책을 읽으면서 교사들은 어린이의 세계에서 그들이 만날 어린 친구들을 더 잘 이해할 수 있기에

많은 교사들의 어린이책 읽기를 권한다.

이 책은 그런 마음에 불을 지펴줄 수 있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칼데콧 컬렉션 칼데콧 컬렉션 1
랜돌프 칼데콧 지음, 이종욱 옮김 / 아일랜드 / 2014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빌려서 읽고 있는데 이 책은 소장해야겠다 싶어 가격 살펴보니 후덜덜~~~
하긴 여러 권의 책을 낱권으로 산다고 하면 절대 비싼 가격은 아니다.
처음 소개된 <<잭이 지은집>>이 2학년 국어 말놀이 중 말덧붙이기 놀이에 딱이겠다 싶어 한 권 구입하려니 전자책만 있다. 아쉽~~~
그림책 부분 먼저 읽고
아~~~ 이게 무슨 내용이지? 하며 갸우뚱 하다 앞으로 돌아와 해설 읽고 아~하!
이야기 시작할 때마다 친절한 해설이 있어 이해를 돕는다.
칼데콧 수상작을 그렇게나 읽으면서 정작 칼데콧의 작품에는 무지 했구나.
그런데 미국도서관협회에서 수여하는 칼데콧상의 칼데콧은 영국 사람이었구나. 케이트 그린어웨이와 월터 크레인과 함께 영국 그림책의 3대 거장으로 불린다고 하니!
진정한 그림책의 가치는 그림이 글의 보조장치가 아닌 독립적 존재로서 또 다른 이야기를 해 나가는 거라고 했을 때 칼데콧의 그림책이 현대 그림책의 효시라는 평가를 받는 이유를 이 책을 통해 느껴 볼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901호 띵똥 아저씨 - 환경이야기 (층간 소음, 배려) 노란돼지 창작그림책 27
이욱재 글.그림 / 노란돼지 / 201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당탕탕 할머니 귀가 커졌어요>>랑 닮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민 해결사 펭귄 선생님 네버랜드 우리 걸작 그림책 65
강경수 지음 / 시공주니어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재미없는데 재미있다.
재미 없었기 때문에 풋~~~
그래서 재미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