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들이 사는 나라 스콜라 창작 그림책 11
윤여림 지음, 최미란 그림 / 위즈덤하우스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일단 그림책에 많은 말이 나온다.

그런데, 이 말이 그 말이 아니다.

우리가 사용하는 무수한 말들에는 바르고 고운 말도 있지만

남을 속상하게 하고 해치는 말들도 있다.

바르고 고운 말들은 초록색으로 그려졌다. 말의 몸통에 말의 이름들이 주루룩 나온다.

바르고 고운 말 친구들 이름은

감사말, 인사말, 배려말, 동정말, 나눔말, 친절말, 용서말, 사과말, 신난말, 칭찬말, 도움말, 감탄말, 웃음말, 깜짝말, 기쁨말, 끄덕말, 놀이말, 용서말, 자장말이 있다.

하지만 말들의 나라에 이런 착한말들만 사는 것은 아니다.

하루 종일 투덜대는 투덜말,

하루 종일 심술을 부리는 심술말,

입만 열면 화를 내는 화난말까지 나쁜말 삼총사도 살고 있었던 것.

착한말들이 나쁜말 삼총사를 멀리 하니 기분 나빠진 나쁜말 삼총사는 말들이 사는 나라를 떠나게 된다.

여기서 이야기가 끝났다면,

'그래, 바르고 고운말을 써야지. 나쁜 말 쓰니 친구들도 멀어지고!'

라는 상투적인 결론으로 마무리 되었을 것이다.

여기까지 였다면 이 책은 그리 특별한 책은 아니었을 것이다.

그런데, 그 뒤가 중요하다.

어디선가 나타난 구름 요정은 착한 말들의 똥가루를 먹고 싶다 한다.

착한 말들이니 당연히 '그까짓것 쯤이야!"

그런데 구름 요정은 그 똥가루를 금가루로 만들어 먹더니 점점 이상한 모습으로 변한다.

그리고 더 많은 똥가루를 요구하게 되고

나쁜말 하지 못하는 이 착한 말들은 똥가루를 만들기 위해 하루종일 일만하게 된다.

이 때 다시 나타나는 나쁜 말 삼총사!

짜잔~

나쁜 말은 나쁘지만, 그런데 그 나쁜 말이 꼭 필요할 때도 있다는 것.

싫은 것을 싫다고 이야기 하는 것은 필요하다는 것을

재미있는 말친구들에게서 배우게 된다.

그래도 말은 조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인사 - 2020 화이트 레이븐즈 선정도서 그림책이 참 좋아 64
김성미 지음 / 책읽는곰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사 그게 뭐라고 할까 말까를 망설이나 싶지만 이 마음 정말 이해가 된다. 어색하고 불편해도 상대를 기분좋게 해 주는 참 좋은 방법, 인사! 성격상 어렵다면 조금 더 노력하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달을 먹은 아기 고양이 비룡소의 그림동화 145
케빈 헹크스 글 그림, 맹주열 옮김 / 비룡소 / 2005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달과 해의 운동을 과학적 사실로 알기 전 나를 자꾸 따라오는 것이 무척 신기했었다. 딜을 우유접시로 착각한 아기 고양이 덕에 어린 시절에 잠시 머물어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엄마를 버렸어요 봄봄 아름다운 그림책 72
소중애 지음, 고우리 그림 / 봄봄출판사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리야, 왜 그랬다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뭐든지 무서워하는 늑대 난 책읽기가 좋아
안 로카르 지음, 염혜원 그림, 김현주 옮김 / 비룡소 / 200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편견에 대해 생각해 본다.
늑대니까 무서울 거라는.
늑대니까 용감할 거라는.
늑대니까 교활거라는.
늑대니까 겁같은 것은 먹지 않을 거라는.
그러나 이것을 뒤집어 보니 이렇게 한 편의 이야기가 탄생하는구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