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1 | 22 | 23 | 24 | 25 | 26 | 2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잘난 척쟁이 경시 대회 작은거인 5
앤드루 클레먼츠 지음, 강봉승 그림, 조병준 옮김 / 국민서관 / 200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훌륭한 잘난척쟁이가 되기 위해 다른 애들이 뭘 하는지 알 필요는 없다. 그리고 모든 것을 다 알아야 할 필요도 없다. 그저 무엇인가에 대해 '충분히' 알면 된다! (p86, 제이크의 말 중에서)

세상에서 가장 끔찍한 것은 잘난척쟁이가 되는 것이라고 굳게 믿고 있는 제이크에게 크리스마스 방학 동안 어떤 일이 일어났을까?

항상 잘난척 하느라 바쁜 케빈과 마샤에게는?

웡키 슈퍼컴퓨터에서 아이들에게 과학경시대회 상품으로 최신형 컴퓨터를 내 걸면서 잘난척쟁이를 싫어하지만 컴퓨터광인 제이크에게 잘난척쟁이가 되도록 만드는 사건이 일어난다. 절친한 친구 윌리와 팀을 구성하면 대상을 탔을 때의 컴퓨터의 소유가 애매해 져서 친구랑 팀을 짤 수도 없고, 자신의 정보를 경쟁자인 케빈과 마샤가 아는 것도 마땅찮다. 오로지 한 가지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주인공 제이크는 탐구 해 가는 과정에서 무언가가 빠졌다는 생각을 하다가 단짝 친구를 외면했던 자신을 돌아보고 함께 공동 과제를 해결 해 가면서 정말로 신나는 공부를 하게 된다. 경쟁자 친구가, 혹은 상품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연구과정 그 자체에서 기쁨을 알아 가게 되었다는 점-그것이 제이크에게는 가장 귀한 선물이 아닐까 싶다.

슈퍼컴퓨터는 진정한 과학 소년 피트에게 돌아갔지만, 주인공은 컴퓨터보다 더 큰 걸 얻었다는 점에서 좋은 상을 받은 것이다.

과학경시대회에서 제시한 <과학적 방법>에 관해 기억해 두고 싶다.

'우선 주변을 둘러 보고 뭔가 흥미로운 것을 찾아라. 이것을 '관찰'이라고 한다.'

'그렇게 주변을 둘러본 다음, 무엇인가에 대해 질문을 해라. 이것을 '의문'이라고 한다.'

'그 다음에는 그 의문에 대한 답이 뭘까 추측해 보라. 이런 추측은 '가설'이라고 한다. 하지만 가설은 여전히 추측일 뿐이다.'

'그런 다음 그 추측이 옳은지 틀린지를 알아내기 위해 실험 계획을 세워라. 이것을 '방법'이라고 한다.'

'실험을 하고 나서 찾아낸 사실들을 글로 써야 한다. 이것을 '결과'라고 한다.'

'그 다음, 자기의 추측이 옳았는지 틀렸는지 다시 확인하고 알려야 한다. 이것을 '결론'이라고 한다.'

과제를 잘 해결하기 위해서 제이크는 안내문을 읽고, 또 읽었다. 모르는 것을 스스로 알아가려고 노력한 궁리하는 자세가 인상적으로 그려져 있고, 잘 자라고 있는 아이의 모습이 또한 인상적으로 그려져 있다. 전자석에 관한 연구-가설을 세우고 검증해 나가는 과정을 읽어 나갈 수 있다는 것은 이 책의 또 다른 재미 중의 하나다.

많은 이야기들이 숨어 있어 아이들에게 읽어보라고 권하고 싶은 책 중의 하나로 등록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반딧불이의 무덤
노사카 아키유키 지음, 서혜영 옮김, 타카하타 이사오 그림 / 다우출판사 / 2003년 3월
평점 :
절판


학급문고에 아이들이 읽을 전쟁 관련 책을 들여 놓았다.

<왜?>, <여섯 사람>, <냄비와 국자 전쟁>, <반딧불이의 무덤>...

앞의 세 권은 읽었는데 마지막 책을 읽지 못했다. 2학년인 우리 반 아이가 내게 말했다.

선생님 이 책 너무 재미있어요. 정말 슬퍼요.

아이들에게 책을 읽으면서 울어 보았는지, 웃어 보았는지 한 번씩 묻는데, 이 책을 읽고 슬프다는 감정을 느꼈다니 참 내가 책을 잘 골랐나 보다 생각했다.

그리고 학년말 책을 정리 하면서 꼭 한 번 읽어보리라 생각하며 집에 들고 왔다.

문학적 가치를 생각한다면, 이 책은 참 감동적이고 가슴 찡한 훌륭한 작품이라는 생각이 든다. 전쟁이라는 현상을 두고서 그 속에서 고통 속에 죽어간 남매의 이야기는 정말 가슴을 먹먹하게 한다.

집에 들고 와서 이 책에 대한 아이들 반응을 이야기 하니

"그거 일본이 자기들이 전범이면서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처럼 써서 좀 문제 있다는 책 아닌가?"한다.

이 책을 먼저 읽지 않아 이 책에 대해 어떤 말도 하지 못했는데 이제 읽었으니 그것에 대한 이야기도 하고 넘어가야 할 것 같다.

일본 사람과 일본 아이들이 이 책을 읽는다면 이 글의 배경이 된 사건에 대해서는 전혀 생각해 보지 않고 전쟁의 피해자로서의 슬픔을 가슴 가득 안게 될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런데 어떻게 생각하니 전쟁을 일으킨 일본이라는 나라는 나쁘지만, 그 속에서 전쟁을 원하지 않았지만 고통 받았을 세츠코와 세이타와 같은 많은 영혼에 대해 가슴 아파하는 것은 인간으로서의 당연한 감정이 아닐까 싶다.

우리 부모 세대는 전쟁을 겪어서 우리에게 전쟁의 참상에 대해 이야기를 해 주지만, 전쟁을 직접 겪지 않은 우리가 그 느낌을 아이들에게 제대로 전달하기는 힘들다. 아이들에게는 전쟁이 서로에게 고통만 남기니 얼마나 나쁜가를 이야기 해 주어야겠고, 이 책이 가진 다른 면도 이야기 해 주면서 이 책의 느낌을 나누고 싶다. 그리고 고학년이라면 오늘의 전쟁에 대해서도 이야기 해 볼 수 있겠는 생각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룡 도시락 시공주니어 문고 1단계 19
재클린 윌슨 지음, 닉 샤랫 그림, 지혜연 옮김 / 시공주니어 / 2003년 4월
평점 :
구판절판


공룡 책이라면 어쩔줄 몰라하는 아이들이 있다. 얼마 전 어린이 서점에 갔을 때 책 한 질을 사고 여러 권의 책을 선물로 받았는데 아저씨는 남자아이들이라면 껌뻑 죽는다며 공룡책 10권짜리 한 세트를 선물로 주셨다. 4살인 우리 딸이 그 책을 들고 오면서 영어 공부하자고 그 책을 가지고 오면 우리는 공룡의 이름을 열심히 읽어 주어야 한다. 그러면 제법 어려운 발음들인데도 불구하고 잘도 따라한다. 그리곤 책을 보지 않고도 공룡 이름을 말하기도 한다. "****사우르스"하는 식으로 말이다. 그러면 그런 공룡들이 정말 있었던가 하고 생각해 본다.

4학년 과학 시간 '화석을 찾아서' 라는 단원에서 공룡에 대해서 자세하게 공부하게 되어 있는데 공룡이라는 것이 그 이름이 너무나도 어려워서 몇 가지 이름밖에 기억하지 못하던 나도 자꾸 공룡 책을 사게 된다.

서론이 너무 길었는데, 이 책 <공룡 도시락>도 나의 공룡에 대한 애정(?)으로 내 손에 들어오게 되었다.

주인공은 다이나. 아빠랑 함께 사는 말썽꾸러기 소녀다. 어른들이 하지 말라는 행동도 곧잘 하고 학교에서도 말썽을 많이 부려 요주의 인물로 선생님의 적극적인 시선을 받고 있다. 모든 일이 지겹기만 한 바로 그 날은 박물관 견학 가는 날. 도시락을 싸 가지도 않았고 친구랑도 조금 다투어서 친구의 도시락도 먹을 수 없었던 다이나는 공룡 전시장에서 이구아노돈이 만들어 준 공룡 도시락을 먹게 된다. 늘 빨아대어 뾰족해진 자기 손톱처럼 그렇게 뾰족한 손톱을 가진 이구아노돈은 나뭇잎으로 만든 샌드위치, 데이지 꽃다발, 바삭거리는 나뭇가지 과자와 밝은 초록색의 공룡 주스를 만들어 주었다. 그걸 먹은 다이나에게 과연 어떤 일이 벌어질까?

아침에 일어나 보니 이구아노돈처럼 커다란 몸집을 가진 다이나 공룡이 되어 있다. 지겹기만 하던 학교도 신나기만 하고 늘 다투던 친구들도 다이나를 좋아하게 되고.

아침에 깨어보니 다시 다이나로 돌아왔지만 손에는 여전히 공룡주스 한 병이 들려 있더라는 마무리!

간단하면서도 재미있게 금방 읽을 수 있다. 이 책에 등장하는 공룡 이름은 브론토사우루스, 티라노사우르스, 트리케라톱스, 그리고 이구아노돈. 공룡이 된 다이나가 풀들을 잘 먹었으니 이구아노돈은 초식 공룡이겠지?

그림 또한 만화같이 재미있다.

집에 있는 공룡책들을 총동원하여 공룡공부나 해 볼까?

그리고 나는 우리 아이랑 어떤 공룡이 되고 싶은가 이야기 해 보아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1 | 22 | 23 | 24 | 25 | 26 | 2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