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 그리기 좋은 날 : 다육식물 - 색연필로 그리는 귀엽고 예쁜 다육식물 그림 그리기 좋은날 시리즈
페이러냐오 지음, 백인하 옮김 / EJONG(이종문화사) / 201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림 그리기 좋은 날, 은 다육식물 그리기와 꽃 그리기인 두 종류의 책으로 세트처럼 출판되었다. 꽃과 다육이, 어느 것 하나 버릴 수 없는 것이지만 늘상 봐 왔던 꽃그리기보다는 집과 사무실에서 자그마한 화분에 키우고 있는 녀석들이기도 한 다육이들을 그려보고 싶은 욕심에 다육식물 그리기를 조금 더 선호해본다. 아니, 그런데 그림을 따라 그리다보니 다육식물도 좋지만 또 다른 책인 꽃그리기가 무척 궁금해진다. 왠지 꽃그림도 무지 잘 그릴 수 있을 것 같아서.

 

이 책을 처음 펼쳤을 때는 '내가 이 그림을 어떻게 따라 그려?'라는 생각을 하게 되는데, 일단 책장을 펼쳐들고 가장 익숙한 녀석부터 따라그리기를 시도해본다. 밑그림을 그리는데 무작정 따라 그리는 것이 아니라 다육식물의 형태부터 살펴보고 그 각진 형태에서 다육식물의 특징을 살려 물방울 문양처럼 그리거나 좀 더 동그랗게 그리거나 약간의 손질을 해 주면 어느새 좀 더 그럴싸한 다육식물의 모습을 갖춰가게 된다.

 

제일 먼저 색이 많이 들어가지 않는 단순한 형태의 그림을 그려보기 시작했는데, 처음 그릴때는 지우개로 연필선도 자주 지워가면서 조금이라도 더 비슷하게 따라그려봤다. 그리고 조금 익숙해지기 시작하니 일단 책에서 밑그림 그리기 순서를 알려주는 것처럼 각진 모양으로 전체의 형태를 잡아주고 난 후 덧그림처럼 모양을 잡아주기 시작했다. 이렇게 밑그림 연습을 하고난 후 좀 더 자신감이 생기면 바로 그림을 그리고 색칠하기에 돌입.

 

     

 

책에서는 색연필의 번호와 색상을 알려주고 있지만 내가 갖고 있는 색연필과는 전혀 다른 것이어서 - 실제 저자가 사용한 색연필은 국내에서 판매되지 않는 것이고, 국내에서 사용되고 있는 색연필과 비교하여 비슷한 색상을 사용할 수 있게 했다고 하지만 전혀 찾을수가 없어서 그냥 내 눈으로 비교해서 가장 비슷한 색감의 색연필을 찾아 직접 칠해보고 찾았다.

연습을 하면 조금씩 나아진다고 할 수 있는 것인지... 처음의 그림보다는 꽤 많이 나아졌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하면서 더 노력하면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가장 도움이 된 것은 형태를 잡아주는 밑그림 그리기. 실제 키우고 있는 다육이들을 보면서 바로 그려보려고 했다면 그리 쉽지는 않았을 것이다.

 

 

  

사실 다른 책들과 별다를게 있을까, 싶었지만 비록 따라그리기이기는 하지만 색을 칠하고 어떻게 표현하면 좋을지에 대한 감을 익힐 수 있어서 아주 유용했다.

그리고 그림 그리기뿐만 아니라 이름을 알지 못하고 그저 비슷비슷한 다육이들이라고만 생각했는데 그림을 그려보려고 자세히 들여다보기 시작하니 각자의 개성이 보이기 시작하고 이 책에서는 각 다육식물의 이름과 특성, 재배방법까지 알려주고 있어서 더욱 좋은 느낌이다. 책을 보면서 따라그리기에 익숙해지면, 이제는 내가 실제로 키우고 있는 다육이 녀석들을 그려볼 수 있는 날이 오겠지. 지금은 잔털만 수북하고 제대로 자라지 못해 쭈글거리고 있는 녀석들이지만 그때쯤에는 토실토실 물이 오르고 잘 자라고 있지 않을까.

다육식물을 키우는 것뿐만 아니라 그림으로 그려 간직하는 즐거움까지 생겨나려 하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