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낼 수 없는 대화 - 오늘에 건네는 예술의 말들
장동훈 지음 / 파람북 / 202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림을 잘 이해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그냥 그림 보는 것이 좋고 그림에 대한 다양한 시선과 그 안에 담긴 이야기들을 읽는 것을 좋아해 왠만한 그림 이야기책은 재미있다며 읽는 편이다. 그래서 꽤 많은 책을 읽다보니 조금씩 깊이의 차이는 있지만 비슷한 이야기들이 꽤 많이 나온다. 그리고 그 대부분은 그림에 담겨있는 의미이거나 그림을 그린 화가의 생애와 그 자신의 삶이 작품에 미친 영향 정도를 이야기하고 있는 책이 많다. 그래서 솔직히 이 책 역시 그리 큰 기대 없이 - 좀 더 솔직히 말하자면 천주교 사제가 썼다는 글에 대해, 더구나 종교화가 아닌 세속화에 대한 이야기를 썼다고 해 그저 두루두루 흔한 이야기와 종교 이야기의 접합점을 찾아 좀 가볍게 읽을 수 있는 글을 썼으려니...라는 생각을 했다. 


그런데 이 책은 시작부터 좀 다른 느낌이다. 에드워드 호퍼의 이야기로 시작을 하는 것까지는 그리 낯설지 않지만 "보이는 것을 그리지 않고 체험을 그린다"는 호퍼의 주장(29)이라는 말은 처음인듯 새롭다. 가벼운 그림읽기에 점점 익숙해져있었는데 인문학적인 그림 이야기를 읽고 있으려니 글의 내용에 빠져들게 된다. 그림을 보며 감동을 느끼고 즐거워할 수도 있고 교훈을 얻고 역사를 느끼기도 하며 그저 뚜렷한 이유없이 마냥 좋기만 하기도 하는데 이 책에 담겨있는 이야기는 읽으면 읽을수록 예술이 추상적인 것이 아니라 지극히 현실적이며 모든 것이 사람에게로 향해있음을 깨닫고 그것에 집중할 수 있게 하는 이야기가 너무나 좋다. 


무심코 그저 좋다며 읽다가 문득, 호퍼의 그림에서부터 시작하여 이야기는 계속 인간중심으로 향하고 있다는 것을 느꼈다. 굳이 종교화가 아닌 세속화의 이야기를 하고 싶었던 신부님의 그 마음을 더 이해할 수 있다. 잘 알지는 못하지만 가톨릭교회 역시 2차바티칸 공의회를 지나며 인간중심의 이야기를 시작했다고 생각하는데 이 책 곳곳에 그 내용이 담겨있어 내 개인적으로는 참 좋았다. 그리고 오노레 도미에의 삶과 그의 그림에 대한 이야기는 그의 그림에 대해 알고 있었지만 오스카 로메로 대주교님의 이야기와 맞물려 더 각인되듯 다가온다. 아마도 전체적으로 낯설지 않은 그림들이지만 처음 보는 그림인 듯, 또 처음으로 들어보는 이야기인 듯 많은 것이 새롭게 느껴지는 이유의 하나일 것이다. 


"역사적 증언으로서, 천개의 언어를 뛰어넘는 한 점 그림의 힘"이라는 문구가 그저 그런 화려한 광고문구라고만 생각했었는데 이 책의 글에 담겨있는 의미가 딱 그렇다는 느낌이라는 말은 또 좀 지나친 말이 되려나, 싶지만 인문학적인 통찰과 예술적인 해설과 신앙의 삼위일체처럼 어우러지는 글이 내게는 신선하게 다가와 좋았다. 시간을 두고 조금 더 많은 그림을 찾아보고 다시 이 글을 읽으며 나 자신의 시선으로 그림을 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돌이 2022-01-08 00:2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 책도 장바구니로 쏙! 안그래도 관심가던 책인데 치카님 리뷰보니 더 보고싶네요. ^^

chika 2022-01-08 13:58   좋아요 0 | URL
소장하면서 나중에 다시 새겨보고싶은 책이 되었어요! 다음 글을 더 기대하게 되는 책이예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