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잘러의 무기가 되는 심리학 - 직장에서 바로 써먹는 72가지 심리 기술
완자오양 지음, 이지은 옮김 / 현대지성 / 202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신조어는 잘 모르지만 '일잘러'는 듣자마자 바로 연상이 되는 단어다. 그리고 동시에 나와는 상관없는, 나의 관심사가 되지 않는 단어가 되기도 했다. 오랜 직장생활의 경험으로, 상승구조가 없는 사무실에서 굳이 일을 잘해야겠다는 생각도 없고 나름대로 현재 내가 담당하고 있는 업무에 있어서 이정도면 잘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기때문에 더더욱 별 관심이 없었다. 그런데 문득 우리 사무실의 그 일 못하는 직원과는 또 얼마나 다른 것일까 궁금해졌다. 대조적인 일못러들의 심리를 이해할 수 있지 않을까...싶었던 것이다. 

결론적으로 일을 잘 하고 싶어서 이 책을 펼친 것은 아니지만 꽤 도움이 되는 이야기가 많았고 때로는 나 자신이 이미 알고 있으며 실행하고 있는 부분들도 있어서 스스로 일잘러임에 자긍심을 가져보게 되기도 하고 사람에 대한 태도와 관계를 다시 생각해보게 되기도 해 좋았다. 직장에서 바로 써먹는 72가지 심리 기술이라고 되어있지만 뭔가 특별한 기술이라는 느낌보다 직장생활을 하며 열심히 하다보면 터득하게 되는 내용도 있고 내가 어쩔 수 없는 부분들에 대해서는 내 탓을 할 필요가 없으며 책임과 권한에 대해서도 명확한 관점으로 이해를 해보게 되기도 하는 내용들이 담겨있어서 기술습득이라기보다는 업무와 업무환경에 대한 이해를 더 잘 할 수 있게 된다. 


뭔가 좀 추상적인 표현으로 하고 있는 듯 하지만 이 책은 상당히 구체적으로 쓰여져 있다. 인지, 도구, 감정, 관리의 4부분으로 나뉘어져 있으며 각 장의 챕터는 내용설명과 때때로 이해를 돕기 위한 일화를 소개하기도 하며 긍정적이고 업무 능력을 올리기 위한 행동지침이나 태도 등에 대해 알기 쉽게 설명해주고 있다. 그리고 각 챕터마다 맺음말로 정리를 잘 해주고 있어서 글 자체도 깔끔하게 정돈되어 있어 이해가 더 쉽게 되는 느낌이다. 


내가 근무하고 있는 곳은 구조상 직급승진이 없는 곳이고 특별히 관리자라고 할 수 있는 직위가 아니라 이 책의 내용에서 색다른 느낌으로 읽은 부분은 4부의 관리부분이다. 특히 보스의 결단력 없음에 대해 평소 불만이 좀 있었는데 "상사 역할을 제대로 못하는 이유는 결단력이 부족하기 때문이다"라는 글을 읽자마자 백만배 공감이 갔다. 직속상관은 그렇지 않지만 최종보스가 자꾸 원칙을 바꾸거나 결단력없이 휘둘리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일에 대한 의욕이 사라지는 느낌이었는데 책을 읽으며 내가 유별난 것이 아니었음을 확인했다. 이것이 그리 좋은 결론은 아니지만. 

권한과 책임의 불균형이 얼마나 악영향을 끼치는지는 이미 내게는 스트레스 상황까지 이르른 상태인데 이 내용을 잘 정리하여 서술하고 있어서 이 부분을 사무실에 뿌려놓고 싶어지는 마음도 들었지만 그런다고 해결될 일이 아니니 현실적인 방법을 찾아보려고는 하지만 나 혼자의 노력으로 되는 일이 아니라는 생각은 잠시 또 좌절하게 하고 있다. 


사실 일잘러는 이 책을 읽지 않아도 잘 할 것이기 때문에 내가 어찌할 수 없는 일못러들에게 이 책을 권해야하겠는데 솔직히 그만큼의 신뢰조차 없으니 좀 비관적이라는 생각이 들지만 그래도 기대를 가져보고 싶다. 하지만 그들의 변화를 기대하며 괜한 스트레스를 받을 생각은 없으니 그저 내가 좀 더 일을 잘 하기 위해 필요한 부분을 보완하기 위한 도움의 요소로 이 책을 참고하며 내가 더 훌륭한 일잘러가 되어야겠다. 


"진흙탕에서 구르되 오염되지 않는 인간이 되자"

"직장은 ‘밀당‘이 난무하는 전쟁터다. 수많은 일이 비상식적으로 복잡하게 처리되므로 고상함을 유지하기도 어렵고 그렇다고 되는 대로 살아갈 수도 없다. 직장에는 꼼수와 거짓과 함정이 곳곳에 포진해 있어 그야말로위험천만하다. 하지만 이런 환경에서도 맡은 바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자신만의 특장점을 만들어내야 진흙탕 속에서도 오염되지 않고 굳건히 살아남을 수 있다."(107)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돌이 2021-12-23 10:3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일못러들은 이런 책도 안보는게 함정!! ㅠ.ㅠ

chika 2021-12-23 12:03   좋아요 0 | URL
아아, 맞아요!!
일못러들이 책임지면 좋겠는데, 그들이 못할것을 예상하는 상급자들이 일잘러들에게만 집중적으로 일을 시켜서... 스트레스가 더 커져요. 일못러들의 급여 반을 내게 주던가! 라고 외쳐보고 싶지만. 하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