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소녀들
팜 제노프 지음, 정윤희 옮김 / 잔(도서출판)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다 읽고 제일 먼저 이 소설이 실제 역사적 사실에 근거한 이야기라는 증거를 찾아보았다. 전쟁 속에서 첩보활동을 했다는 것이 공식 기록으로 남아 공개되는 것이 쉽지는 않겠지만 어쨌거나 2차세계대전 당시 첩보 활동을 하고 자국의 이익과 독립을 위해 레지스탕스 활동을 한 것에 남녀의 구별은 그리 중요하지 않을 것이다. 우리에게도 일제강점기에 독립군 활동을  한 여성독립군은 많으니. 


사라진 소녀들은 2차세계대전 당시 독일치하에 있던 프랑스에 잠입해 들어가 활동을 한 여성첩보원들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그레이스, 마리, 엘레노어 세 사람의 시점으로 이야기는 전개되는데 긴장감 넘치는 내용이 아님에도 자꾸만 긴장을 하고 그들의 운명을 지켜보게 된다. 

사고로 남편을 잃은 그레이스는 출근길에 그랜드센트럴역에서 주인없는 가방을 발견하고 주인을 찾을 수 있을까 열어보다가 충동적으로 가방안에 담겨있는 사진 뭉치를 집어들고 자신의 가방에 넣어버린다. 젊은 여성들의 사진 뭉치가 무엇을 말해주고 있는 것인지 모르는 그레이스는 사진을 돌려주기 위해 다음날 역으로 되돌아가지만 그 사이 가방은 사라져버렸다. 우연히 뉴스를 통해 그 가방의 주인은 엘레노어 트리그라는 여성이며 영국인임을 알게 된다. 

사실 엘레노어는 영국의 특수작전국 소속으로 2차세계대전 중 프랑스로 여성 요원들을 보낸 장본인이다. 모든 면에서 '여자라서 안된다'라는 시선을 바꾸고 실질적으로 프랑스에 자연스럽게 잠입하기에는 여성이 최적화 된 조건이라는 것을 주장하며 결국 특수작전국 내에 특별부서가 생기고 엘레노어는 적임자를 찾아 훈련시키고 임무를 주어 보내는 책임을 맡게 된다. 

그레이스가 집어 든 사진의 인물 중 한명인 마리는 그렇게 훈련된 요원 중 한명이다. 어린 딸을 키우기 위해 돈을 벌어야 하는 마리는 투철한 애국심이라기보다는 더 많은 주급을 받을 수 있다는 말에 조금 더 마음이 쏠려 엘레노어의 요원이 된다. 사실 사명감으로 시작된 일이 아니기에 마리는 고된 훈련을 견디지 못하는 위기를 맞기도 하지만 함께 훈련을 받는 동료 조시의 도움을 받으며 결국 실전에 투입되는데...


이야기는 그레이스와 엘레노어, 마리의 시점으로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이어진다. 여성으로서의 정체성을 찾고 대활약을 펼쳤지만 결국 전쟁의 역사속에 이름없는 무명씨로 사라져가는 이야기,라고 막연히 생각했다가 이야기의 결이 전혀 다르게 흘러가고 있어서 이들의 운명이 어떻게 얽히고 그들읫 삶에 담겨있는 진실이 무엇인지 궁금해 단숨에 읽어버릴만큼 이야기 자체로도 재미있었지만 이들의 이야기는 정말 많은 생각할거리를 던져주고 있다. 


단순히 여성첩보비밀요원의 이야기라고만 생각할 수 없는 것은 곳곳에 포진해있는 문장들을 통해 알 수 있다. 여자들이 무엇을 할 수 있겠냐는 물음에 엘레노어는 남자들이 하고 있는 모든 것을 다 할 수 있음을 보여주었고, 그것이 자신의 성취감 때문에 이루어진 것만은 아님을 보여준다. 프랑스로 떠났다가 사망을 확인하지 못하는 행방불명인 요원들의 행적을 찾아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엘레노어는 온 세상에 진실을 알려야 한다는 사명감을 갖고 있다. 

돈때문에 특수작전을 맡게 되었다고 하지만 마리는 딸 테스가 성장해서 살아가야 할 세상을 떠올리며 테스를 위해 이 일을 하고 있으며 견디어낼 수 있었다. 

그리고 그레이스는 세상에 묻혀버렸을지 모르는 진실을 알리기 위해 자신의 역할을 해내고 있다. 

그리고 또 이 이야기에서 정부의 입장에 대해서는 꺼내지 않기로 한다. 이건 스포가 되는 내용이기도 하고, 무척 화나는 이야기이기도 하니까.


이 소설은 전쟁영웅에 대한 이야기가 아니다. 전쟁의 영웅이 아니라 그냥 일상을 살아가던 이들이 우연처럼 맞닥뜨린 현실앞에서 최선을 다해 자신에게 주어진 삶을 살아갔던 여성들의 이야기가 담겨있으며 이 책의 곳곳에 전쟁에 대해, 전쟁이 만들어 낸 수많은 비극적인 현실에 대해 생각하게 해 주고 있어서 소설의 여운이 오래 남고 있다. 그러고보니 지금 이 순간에도 미얀마에서는 또 다른 마리와 엘레노어와 그레이스가 힘겨운 싸움을 이어가고 있을지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전쟁과 독재와 억압이 없는 자유, 민주, 평등, 평화의 세상이 하루빨리 이루어지기를.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돌이 2021-07-27 01:1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같이 소망합니다. ^^
얼마전에 냉전의 마녀들이라는 책을 읽었는데 주제면에서 통하는듯해요. 물론 냉전의 마녀들은 소설이 아니라 역사서지만요.

chika 2021-07-27 11:16   좋아요 0 | URL
냉전의 마녀들요? 역사서라니. 함 찾아보것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