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커 컬러링북 : 플라워 - 손끝으로 완성하는 아트북 손끝으로 완성하는 아트 북 스티커 컬러링북
모모 편집.기획팀 지음, 성자연 그림 / 도서출판 모모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처음 스티커 컬러링북을 받았을 때 이걸 무슨 재미로 하려나, 싶었다. 그런데 이게 꽤 중독성이 있어서 한번 붙이기 시작하면 계속 번호를 찾아 헤매며 결국 완성을 하고서야 손을 놓는다. 그만큼 스티커 붙이기에만 집중을 해서 나름 스트레스 해소에도 좋고 생각이 많아질때 잠시 머리를 비우는데도 정말 좋다.

그래서 기회가 되면 스티커 컬러링북을 옆에 두고 퇴근 후 피곤함에 만사가 귀찮지만 잠을 자기에는 너무 이른 시간이면 자연스럽게 책을 집어들고 스티커를 붙이기 시작한다.


이번 스티커 컬러링북은 플라워다. 나이를 먹어서라기보다는 어릴때부터 꽃을 좋아해서 이 책은 무조건 만족할 것이라는 생각이 있어서 조금씩 천천히 작품을 완성시킬 생각이었다. 그런데 그렇게 아껴두면서 하려고 했지만 벌써 세 작품을 끝냈다. 겹겹이 스티커는 처음이고 난이도가 어떤지 몰라 처음으로 한 작품은 난이도가 가장 쉬운 작품을 꺼내어 시작했는데 지금까지 했었던 스티커 컬러링중에서 가장 편한 마음으로 했다. 

사실 스티커를 붙일 때 정교하게 붙여야 완성된 작품이 이쁘게 나오기 때문에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가볍게 시작했다가 이내 또 슬그머니 스트레스가 밀려올라오려고 할때가 있다. 잠깐 딴 생각에 빠지면 모양이 어긋나버리곤 하는데 그걸 꼭 맞추려고 애써 붙여놓은 스티커를 다시 떼어내 붙이고 그 과정에서 스티커가 구겨져버리면 괜한 스트레스를 받게되는 것이다.


그런데 이 스티커 컬러링북은 그렇게 정교하게 하지 않아도 되어 좋았다. 가이드라인이 없는 겹치기라 해서 더 어려울까 싶었는데 오히려 가이드라인에 맞추지 않아도 되니 손끝에 힘이 들어가지 않고 세심하게 들여다보지 않아도 손쉽게 모양을 완성할 수 있어 마음이 편했다. 조금 아쉬운 것은 번호를 찾는 것이 너무 단조롭게 구성되어 있어서 가이드라인이 없는 겹치기지만 초보단계 수준이라는 것이다. 크기가 작고 수량이 많은 스티커 컬러링북을 하다가 이 플라워 스티커를 컬러링 하니 괜히 여백이 더 많아보이고 스티커의 크기도 너무 크게 느껴졌는데 생각해보니 아무런 스트레스 없이 스티커를 붙인다는 것이 이 컬러링북의 최대 장점인데 그걸 또 아쉽다고 하고 있으니! 

부담없이 즐기며 완성할 수 있는 겹치기 스티커 컬러링북 시리즈가 나온다면 이 시리즈로 손이 갈 것 같다. 아직 스티커 컬러링북을 체험해보지 못했다면 이 시리즈를 추천한다. 시간이 금세 가는 걸 느낄 것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난티나무 2021-05-03 22:5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 스티커 컬리링북이라니 새롭네요~ 엄마 선물하면 어떨까 생각합니다.^^

chika 2021-05-04 08:06   좋아요 1 | URL
네. 좋더라고요. 색채컬러링과는 또 다른 안티스트레스의 효과가 있어서 좋아요.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