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동네 문학상 당선 소설. 잘 모를때는 일단 문학상 수상작을 읽으며 소설에 접근하는 것도 한 방법일 것이다. 할일도 많고 읽어야하는 책도 많은 이 시점에서 뚫어져라 까만 글씨를 보고 있으려니 눈이 피로해서 잠시 쉬어가는 느낌으로 신간을 둘러보려고 하는데 이것 역시 피로하기는 마찬가지구나.

전등을 엘이디등으로 바꿨는데 등을 바꾼 이후로 눈의 피로가 더 심한 것 같다. 이건 뭔가 좀 문제가 있는거 아닌가...

그러고보니. 책 이야기가 아닌 다른 이야기만. 지난번에 보니까 내 서재 페이퍼에 뜬금없이 .. 뭐라 그랬더라? 책 서평만 올리면 좋겠다고? 하아.... 내 서재 페이퍼에 내가 잡담하고 있는데 왜 그걸 서평만 올리라고 하는건지. 읽기 싫으면 읽지 마세요. 서평은 책 소개 화면에서 그냥 리뷰글만 읽으면 되는거라고요.

누구는 독후감 쓰듯이 썼다며 서평이 너무 길다고 하질 않나. 아니, 도대체 왜? 내가 내 글에 대해 평가를 받아야하는 사람인가요?  일없이 외쳐본다. 뭐. 그러거나말거나.

 

염소머리가 나를 보며 교활한 미소를 짓고 있다. 홍콩 출신 작가인 찬호께이의 새로운 책. 한번 시간을 내어 작품을 읽어야하는데말이다...유년을 미화하지 않는 수영장의 냄새. 거래된 정의와 그들은 목요일마다 우리를 죽인다,는 다르지만 다르지 않은 느낌. 수감 30년만에 무죄판결이 난 것이나 법원에 농락당해 형을 살았지만 과거사 사건의 국가배상 청구권 소멸시효를 6개월로 한정한다는 것...이 말이 되는 일인가.

 

 

 

 

 

 

 

 

 

 

 

 

 

 

 

습지주의자와 김영민의 논어 에세이.

소설인듯 과학책인듯. 소설 형태를 빌린 생태공간의 가치,를 말하는 소설...이군. 김영민의 새로운 에세이는 논어에 대한 것이다. "논어 에세이'라는 부제가 달린 이 책은 지금까지 고전을 대해온 태도와 결별을 선언하지만 한편으로 논어라는 텍스트를이해하기위해 당시의 맥락을 불러오고 후대와 현재의 일화를 소환한다". 지루하지 않고 특유의 풍자와 유머가 독자들을 밀고 끌어줘 지치지 않고 읽게 된다, 라고 하는데 다 읽어보신거 맞겠지요?

 

 

 

 

 

 

 

 

 

 

 

 

 

 

 

 다양한 책들이 다양하게 깊고 무겁게 혹은 얇고 가볍게 혹은 그저 가볍게...

언제부터인가 그냥 가볍게,에 더 눈길이 가고 있는 걸 깨닫지만 그게 또 그리 싫지만은 않다는 것이 또 그렇네.

그런데 여전히 나는 장르물을 좋아하는게 맞는것인지.

"하얀 두 눈의 응시를 받자 등줄기에 오한이 퍼져나갔다" 미쓰다 신조의 검은 얼굴의 여우,는 그래도 읽어보고 싶다 보다 읽어봐야하지 않을까, 라 생각하는 건. 일본의 국가범죄인 '조선인 강제징용'이라는 묵직한 배경을 깔고 있다는 점에서 작가의 다른 소설들과 꽤 다른 색채를 띤다,라는 설명때문.

 

 

 

 

 

 

 

 

어떻게 할까, 인.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19-12-24 18:0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chika님, 2019년 서재의 달인 북플마니아 축하드립니다.
올해도 좋은 이웃이 되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즐거운 크리스마스 되세요.^^

chika 2020-01-02 21:38   좋아요 1 | URL
고맙습니다. 서니데이님도 늘 행복하시길 바래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