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에 산 책, 선물받은 책(이라고 쓰고 뒤메질… 카테고리를 만들어 페이퍼에 넣는다)들. 




근데, 응? 내 책탑 쌓고보니 왓…더… 실존주의…😨
아무래도 보부아르 영향이지 싶은 데… 그래도 좀 너무한 것…
<실존주의자로 사는 법><실존주의는 휴머니즘이다><시몬 드 보부아르, 익숙한 타자><그러나 혼자만은 아니다> 




이제는 절판된 <시몬 드 보부아르, 익숙한 타자>는 친애하는 이웃님이 직접 출판사에 문의해서 구해주셨다. 감읍할 따름!! (그래도 다시 출판해주세요~) 보부아르의 감덩을 식히지 않고 열심히 읽으려고 오자마자 펼쳐들고 후루루룩 쭉쭉 하다가 소설 땡겨서 현재는 일시정지 ㅋㅋ




<페미니즘 철학입문>은 아주 페이지가 잘넘어갑니다… 정말 입문 처럼 강의하는 느낌으로 씌어져있고, 이런 강의 실제로도 들어보고 싶습니다. 순식간에 여성성의 신화까지 읽다 끊은 이유는 이번달에 읽을 <페투>가 먼저이지 싶어 잠시 홀딩~

<태평양을 막는 제방>은 다 읽었고 재밌었다. 후회할 수 없는 삶은 어렵지만 그것보다 더 어려운 것이 ‘손절’이나니… 주식 손절 제때 못하고 막연히 물타기하시는 분들께 꼭 추천해주고 싶은 책이어따 ㅋㅋㅋ

<호러북클럽이뱀파이어를 처단하는 방식> 이 소설 너무 재밌는 데 문제는 하나도 안 무서울 줄 알았는 데 무서워 ㅠㅠㅠ ㅠㅠ 근데 또 재밌어ㅠㅠㅠㅠ 저번부터 느끼는건데 저 스릴러 소설 무서워하는 듯요?? 왜지?? 왜 무섭즤?!! 게다가 아무리 봐도 이 책의 레벨은 낮은(?) 레벨인것 같단 말이다!!!! 내 안의 쫄보여!!! 왜 무서워하는가? 
암튼 읽은 부분까지만 말씀 드리면 스릴러 소설을 함께 읽는 평범한 주부들이 주인공인데… 마을에 창백한 존잘남이 이사왔네요??? 그리고 눈치도 없이 자기도 책 좋아한다며 엄니들의 북클럽까지 쫄쫄 따라옴 ㅋㅋㅋㅋ 과연 그의 정체는??? 문체가 쿨하고 주인공은 정가고 스릴러라 하기엔 너무 일상적인… 아무튼 처음 접하는 장르변형물(?)인 것 같아 신나하며 읽는 중



<이웃집 퀴어 이반지하>는 한때 (예술까진 안했지만) 그 비슷한 계열의 열정페이 착취 좀 당해보고 반지하에도 좀 살아본 청년시절을 보낸 여성으로서 그가 묘사하는 필부필부들의 사연이 너무 공감되고 찰져 겁나 큭큭대며 읽던 도중 (작가님 필력 무엇) 중간부터는갑자기 제대로 분위기 반전되며 누워서 읽으면 안될 거 같아… 숨고르며 읽기 미루는 중(에세이는 누워서 봅니다)… 암튼 꾀 좋다.

이른바 미괴오똑이라 줄여 불리우는 <미쳐있고 괴상하며 오만하고 똑똑한 여자들>은 제목을 보는 순간 끌렸다. 12월에 읽을 <여성과 광기>와도 함께 읽어보면 좋지 않을까? 싶어 사긴 했는데 좀 더 읽어봐야알 것 같지만 여성우울증에 다루고 있는데 일단 한국의 젊은 페미니스트 저자라서 반갑고 구술, 연구, 자전적 요소가 섞여서 그 어떤 시도자체를 먼저 칭찬하고 싶다.

<에밀리 디킨슨, 시인의 정원>은 책 표지의 세로쓰기가 계속 눈에 거슬려 <시인의 정원 에밀리 디킨슨,>으로 읽힌다고 ㅋㅋㅋ 아무튼 요즘 디킨슨 좋아서 일단 쓸어 담았는데 책 오자마자 슬쩍 훑어본 결과 진짜 디킨슨의 정원!!!이야기라 살짝 당황함😅 식물 세밀화와 꽃 사진들이 듬뿍이다. 소장가치는 있을 듯하지만ㅋㅋㅋ 시도 있고, 꽃도 있고, 전기도 있겠죠??? 아무튼 요것도 읽어보고 그의 라이프 스타일을 좀 적용해보고 싶어지면 좋겠다리요~~~ ㅎㅎ



제가 사랑하는 한국 소설가 다섯손가락 안에 드는 두분 황정은 ‘첫’에세이 <일기>, 박상영 ‘첫’ 장편 <1차원이 되고 싶어>는 눈에 보이자 마자 바로 결제!! 오늘받음 🥰 두분 싸인들어씀. 으항헝. 황정은 에세이는 생각보다 너무 작고 얇다... 글구 이젠 내 친구같은ㅋㅋ 박상영은 갈 수록 잘쓰는 것 같아서 나 좀 기대가 기대기대돼! 그러고 보니 제 최애 최은영 첫 장편 왜 안읽고 있냐면요… 그맘 알아요? 너무 좋아했는 데 실망할까봐 못 읽겠는 마음?… ㅠ_ㅠ 나 자신의 왜곡된 마음 조정이 좀 필요하다. 그런 의미에서 박상영은 그런 기대(?)가 언제나 없었기 때문에 언제나 만족했던 것 같다. 그래서 기대를 하는 지금 실망해도 또 기대가 사라지는 샘이라 똔또니다.. (이게 뭔말이여…)


마지막 <하나이지않은성>은 다음달 페미니즘 도서. 벌써 겁난다. 이리가레 읽을 수 있을까? 실존주의 - 현상학 - 후기 구조주의 혹은 포스트 모더니즘!!?!!을 나름대로 올해 쫌씩 맛 보며 읽어온 것 같은데, 역시 프랑스는 (쩜쩜쩜) 그게 뭐 어려울려고 어려운게 아니라 근대의 폭력을 비판하려다 보니 이래저래 생각들을 비트는 시도들은 의도야 알겠는데... (쩜쩜쩜) 여튼 주디스 버틀러가 독하긴 했는 데, 이리가레도 안독하진 않을 것 같다. 하지만 난 이리가레가 정말 좋다!!!!!

그나저나 아놔 미친 사람처럼 책을 사제꼈네???
나 왜 그랬지?? 아 맞다 ㅋㅋㅋ 시발비용이엇구나 ㅋㅋㅋ 
게다가 노알콜 노카페인의 노잼기간이 일주일 이상 지속되…ㅋㅋ 
암튼 이거 쓰면서 전 술마시러가는 중입미다ㅋㅋㅋㅋㅋㅋㅋ 
읽을 책도 많고 인생 유잼의 날들인 것닙니다ㅋㅋㅋㅋ



댓글(24) 먼댓글(0) 좋아요(4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cott 2021-10-14 19:23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쟝쟝님 멋짐 ^^

공쟝쟝 2021-10-14 20:30   좋아요 4 | URL
스캇님듀 멋짐 😎

Falstaff 2021-10-14 19:2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아쒸... 저렇게 두꺼운 뒤라스를 어떻게 읽지? 아효....

공쟝쟝 2021-10-14 20:31   좋아요 5 | URL
뒤라스 문체가 굉장히 난해하다는 소문을 들었어요. 요건 초기작이라서 그런지 전혀 전혀 난해하지 않았어요!!! ㅋㅋㅋㅋ

독서괭 2021-10-14 19:40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와 저 호러북클럽 이북으로 사서 읽고 있는데 종이책 엄청 두껍네요? ㅎㅎㅎ
시발비용 ㅋㅋㅋ

공쟝쟝 2021-10-14 20:32   좋아요 3 | URL
이거 너무 잼있지 않아요? 전 퍼트리샤가 좋아요. 오지랖 ㅋㅋㅋㅋ

독서괭 2021-10-14 20:59   좋아요 5 | URL
아직 많이 못 봤지만 재밌어요. 엄마들 얘기라 공감도 되구요 ㅋ

공쟝쟝 2021-10-14 23:00   좋아요 3 | URL
이 엄마들 너무 러블리해요 😍

단발머리 2021-10-14 20:11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페미니즘 철학 입문> 땡투 들어오면 나에요. 이번주든 다음주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근데 <실존주의자로 사는 법>도 근사하네? 어쩌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공쟝쟝 2021-10-14 20:32   좋아요 4 | URL
요건 제가 읽어보겟삽니다ㅋㅋㅋ 실존주의자로 사는 법이야 말로 프로 자기계발러로 사는 법일지도 몰라요 ㅋㅋㅋㅋ

단발머리 2021-10-14 20:33   좋아요 4 | URL
많이 마시지 마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단발이가 보고 있다! 🤨🤨🤨

책읽는나무 2021-10-14 21:00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와....드뎌 유잼의 세계로!!!!!
훗날 또 유잼 하려면 정말 적당껏!!!
위는 소중하니까요^^
책들 좋네요~또 일단 몇 권 쓸어담아 봅니다.
보관함 폭발할 일이 없다고들 하시니^^

공쟝쟝 2021-10-14 21:16   좋아요 3 | URL
ㅋㅋㅋ 폭발하지 않아요오 ㅋㅋㅋㅋ 저도 벌써 몇천권…. 아직 괜찮아 하아 ㅋㅋㅋㅋ

반유행열반인 2021-10-14 21:08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앗 나도 오늘 박상영 신간 받았습니다!!! 살 뺀다고 식단 열심히 올리던 상영님…요즘은 안 올리더라…

공쟝쟝 2021-10-14 21:17   좋아요 5 | URL
ㅋㅋㅋ 상영님 캐배쓰 역사저널 그날네 나온다?? ㅋㅋㅋ 너무 놀랫자나요 ㅋㅋㅋㅋㅋ 역사교양프로그램이라니 ㅋㅋㅋㅋㅋ

잠자냥 2021-10-25 21:04   좋아요 2 | URL
박상영 요즘 다이어트 안 하는 거 같던데요…… ㅋㅋㅋㅋㅋㅋ

반유행열반인 2021-10-25 21:22   좋아요 1 | URL
살 안 빼도 괜찮아 영이만 행복하다면…(아련)

프레이야 2021-10-14 22:42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공장장 님 한 권도 겹치지 않는다는 즐거운 비감이 ^^ 여기저거 뽐뿌질에 다독에 정독에 맛깔난 페이퍼까지 다들 왜 이리 완벽하신 거에요. 두께들도 장난 아니네요.

공쟝쟝 2021-10-14 23:01   좋아요 3 | URL
아니! 한 권 도요?…. (나름 알라딘 유행과 젊은이들 ㅋㅋㅋ 유행에 따라가보마 한 리스트일 지언데…)

프레이야 2021-10-14 23:10   좋아요 4 | URL
글게요 ㅎㅎ 트랜드 따라가다 클나겠어요. 일단 보부아르는 목표라 보부아르 책만 담아가요 ^^ 글고 보니 공장장 아니고 공쟝쟝이네요.

mini74 2021-10-15 11:2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황정은 작가님이 에세이를 내섰군요 ㅎㅎㅎ 저도 좋아라하는 작가, 호러북클럽 읽고싶은데 무섭다고요? ㅠㅠ 미쳐있고 괴상하며~ 이 책 저도 샀어요 ㅎㅎ 공쟝쟝님 글 유쾌하고 신나서 좋아요 ~~

공쟝쟝 2021-10-22 18:36   좋아요 1 | URL
무섭습니다. 쉽게 봤다가 죽을 뻔했습니다 !! ㅋㅋㅋㅋㅋㅋ // 황정은 에세이 ㅜ_ㅜ 좋더라구요 ㅜㅜ // 미니님, 유쾌하고 신나는 일들 가득하시기를 ^ㅡ^

잠자냥 2021-10-25 21:0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태평양을 막는 제방>을 주식 손절 제때 못하고 막연히 물타기하는 사람들에게 추천하다니 ㅋㅋㅋㅋㅋㅋ 빵 터지는데 완전 정곡일세~~ 이런 뒤메질!

공쟝쟝 2021-10-26 09:31   좋아요 0 | URL
세상의 많은 주식으로 망한 부모를 둔 쉬잔들에게... ... 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