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이건 수다를 떨지 않을 수 없는 주제. 세상에, 나에게 이 절판된 책을 

글쎄나 제본까지 떠서 읽어보라 권해주는 친구가 있다는 것은 너무 행복한 일이기에 
글로 남겨 놔야지. 

그런데 서문부터 너무 찰싹 피부에 붙어와서 으음 할말넘많.. 
그래서 결국 아무말도 하지 못하게 될 나를 알지만, 읽어야지.
읽고 느끼고 또 다시 읽는 수 밖에 없다. ㅎ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오늘은 보조테이블로 드디어 완전해진 내 독서스팟에서 하루종일 책을 읽을 요량이다. 
얼마만에 맞는 아무 걱정없는 휴일인지 모르겠다. 
(본질적으로는 걱정많음. 하지만 걱정 스위치 잠시 일시정지가 가능한 날.)

_

불안을 연료로 돌리는 삶은 살지 않겠다고 먹었던 마음이 무색할 만큼, 다이너마이트 돌리기 혹은 지뢰밭 지나가기의 마음으로 지내고 있다. 언제나 그렇게 산 것 같아서, 이제는 다른 삶이 가능하기나 한건가하는 생각도 든다.
어제 두어시간 정도 곰곰히 생각했다. 결론은 견디자, 버티자, 그러나 꼭 나를 돌보자. 나를 돌볼수 조차 없게 된다면 단호하게 도망치자. 일기장에 마침표를 찍었다.(생각보다 버티기를 잘하는 미련한 본인의 기질적 특성까지 포함해서 내린 희미한 결론이다)

_

어쨌든 나를 돌보기로 한 날. 읽고 싶은 책과 노트, 커피를 세팅하고, 천천히 조금씩 뜯어 읽는 중인 책 <다소곤란한감정 >을 얌냠 씹어 삼킨다. 좋다. 정말 좋다. 반갑게도 몇년 전 내가 온몸으로 감응하며 읽었던 <무력한조력자>가 나온다. 
마음에 호들갑이 인다. 여기서 더 좋아해버리면 왠지 투항하는 느낌이 들 것 같아😹(괜한 걱정)

_

저자가 한조각씩 조심스럽게 꺼내 내보이는 이야기가 너무 섬세해서, 마치 최은영의 소설을 읽을 때 처럼 위로받는 느낌이다. 나는 학문과 예술이라는 자장안에 살고 있지는 않지만, 때때로 만나게된 글에서 그 삶들을 읽으면 경외감과 함께 약간은 부러운 마음이 든다. 

거기까지 가기 위해 얼마나 스스로를 톺은 것입니까? (경외)
더하기
톺을 수 있는 감정적 여유라는 자원(그게 시간이든 돈이든 삶에서 우연하게 만나게된 어떤 관계든)(부러움)

_

오랜기간 ‘나 자신이 되는 일’을 마음 속 깊이 수치스러워했던 나였기에. 
여전히 자신을 돌보지 않는 것이 돌보는 것 보다 더 익숙한 나이기에.
어쨌든 오늘은 나를 방치하지 않기 위해 읽는다. 그리고 읽는 나의 존재를 잊지 않기 위해 쓴다. 
조금은 슬픈 분투..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05-10 15: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5-10 16: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북깨비 2020-05-10 15:3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불안을 연료로 돌리는 삶... 말씀이 가슴에 팍 와닿습니다. 저도 그거 하지 말아야지 하는데 정신을 차리고 보면 또 열심히 장작을 때고 있어요.. 그나저나 독서공간이 생기신 것 축하드려요~ 사진을 보고 있는 제가 다 설레네요. 🥰

공쟝쟝 2020-05-10 16:36   좋아요 2 | URL
하루라도 불안하지 않으면 불안해하지 않는 나를 불안해할 것이라는 누군가의 인터뷰가 생각나요... ㅠㅠ
그나저나 이 독서공간에 앉아있을 수 있게 되기까지 갈리고 갈렸던 지난 몇달이 떠오릅니다. (쇼파를 사놓고 왜 앉지를 못하니..) 오늘에야 비로소.. ㅠㅠ 아 행복해🥰라고 적으면서 다섯시가 된다는 사실을 깨닫고 또 불안해 하는 중(출근 시러..)ㅋㅋ

2020-05-10 18:2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5-10 22: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서울에 온 엄마는 오늘 낮 오전 경에 산책을 하시던 중, 깻잎만한 크기의 네잎클로버를 발견, 

딱 다섯개 (아빠꺼는 굳이 안찾았다고 합니다)만 찾아서 뜯어왔다고 한다. 
실물이 보고 싶어서 집에 오자마자 어디에 있냐고 했더니... 니 책 #가부장제의창조 에 꼽아놨대.. 
응? 엄마?? (잠시 주춤) 하고 많은 책 중에 왜 하필??ㅋㅋㅋㅋ ㅋㅋㅋㅋ

아무튼, 서재 친구 여러분 행운의 네잎클로바 보고 행운 가져가세요~! 
무려 가부장제 파헤친 책에 낀 클로버여라..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04-20 20:31   URL
비밀 댓글입니다.

공쟝쟝 2020-04-20 20:48   좋아요 0 | URL
행운 듬뿍 받으시라요 ㅎㅎ

다락방 2020-04-20 20:4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어머! 어머님 너무 센스 만점이세요! 🤗

공쟝쟝 2020-04-21 07:16   좋아요 0 | URL
🥰 요리센스는 백만점! 엄마밥 너무 좋아요 ㅠ

단발머리 2020-04-20 22:2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렇게 큰 행운을.... 게다가 제가 좋아하는 <가부장제의 창조>에 끼워주시다니.... 그저 감사할 따름입니다!
(감사합니다, 했으니 이제 깻잎 한 장 행운은 제 꺼임)

공쟝쟝 2020-04-21 07:18   좋아요 0 | URL
가부장제의 창조에 깊숙히 들어간 깻잎(?)이 기꺼이 단발님께로 가 행운이 되겠다고 합미다 ㅋㅋ

북깨비 2020-04-21 00:5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니 깻잎만한 네잎클로버가 세상에 어딨어 하면서 내려가는데 진짜 깻잎 🍀 틀림없네요. ㅋㅋㅋㅋㅋㅋ 🤣

공쟝쟝 2020-04-21 07:19   좋아요 1 | URL
그쵸ㅋㅋㅋ 놀랍지 않습니까 ㅋㅋㅋㅋㅋ 클로버 크기만으로도 신기한데 ㅋㅋㅋ 네잎을 다섯개씩이나!!!
 


5월에 읽고 공부할 책인 <흑인페미니즘사상>을 먼저 지르고 

그 댓가로 결국 벼르던 노랑색컵도 얻어내버렸다! 는 훈훈한 소비의 이야기와 

언제나 집사의 독서정리를 방해하는 고양님의 만행(이 귀여워서 뽀뽀 천번함)을 전하며 알찬 주말의 마무리 

#알라딘굿즈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20-04-06 00:0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어휴 이 준비성 철저한 예쁜친구 같으니라구!! 럽~

공쟝쟝 2020-04-06 00:19   좋아요 0 | URL
어휴, 제가 그런 사람이 아닌데ㅡ 책 사는 건 왜이렇게 준비를 잘하는 지요.. 띠용!

블랙겟타 2020-04-12 17:4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5월 책도 미리 구해하신 쟝쟝님 칭찬합니다!! ㅋㅋㅋ
 

ㅠㅠㅠ 책의 후반부로 갈수록 두근거리는 단호한 문장. 페미니즘과 세계가 입체적으로 이해된다.. 마리아 미즈언니 최고시댜.

여성의 첫 번째이자 마지막 ‘생산수단’은 자신의 몸이다. 전 세계적 차원에서 증가하고 있는 여성에 대한 폭력은 기본적으로 이 ‘영역’에 관한 것이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20-04-01 08:5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사랑해요 쟝쟝님... ♡

공쟝쟝 2020-04-01 21:50   좋아요 0 | URL
뭔가가 쓰고 싶어서 근질근질 간질간질한데 그게 무엇인지 아직 모르겠으니 책장을 넘기겠사와요!

비연 2020-04-01 09:0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책의 후반부로 얼렁 가서 함께 두근거리고 싶은 비연.. 마리아 미즈.. 대단한 사람인 듯.

공쟝쟝 2020-04-01 21:49   좋아요 0 | URL
서둘러요 4월 1일 ㅋㅋㅋ !! (전 두장 여전히 남아있어요.. 속닥)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