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탕 선녀님]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장수탕 선녀님 그림책이 참 좋아 7
백희나 지음 / 책읽는곰 / 2012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백희나 선생님이란 이름만으로도 이책을 읽으려고 했던 책,
그리고 서점에서 한참을 웃으며 읽게된 그 그림책,

그리고 내손안에 들어온 그림책,
너무 좋아서 아이랑 신나게 읽은 그림책

그림책보면 키득거리는 모습에 옆지기가 뭔가 하고 다가와 앉아서는
어릴적 목욕탕가던 그 추억을 이야기 한다,

그때는 그랬단다, 아버님이 외국에 나가가셔셔,다커서 아마 초2인가 초3인가에 목욕탕을 갔다가 여탕, 같은반 여자 친구를 만났던 그 기억을 말하는데 딸은 변태란다,,ㅎㅎㅎ
뭐 그때는 그랬단다, 지금처럼 집에 목욕을 할 수 있는 욕실이 있었던것도 아니고,그때  그시절의 목욕하던 풍경을 상상하면 너무 재미있다,
우리동네에는 목욕탕이 없었다, 지금은 온천이 나온다는 찜질방이 들어섰지만 그때는 목욕탕을 나가려면 시내로 나가야 했는데,

그럴때 엄마는 가마솥에 물을 끓이고 부엌에 커다란 빨간 다라를 갔다가 물을 퍼 담고 우리들을 차례대로 씻겨주셨었는데,,

그 아련한 추억이 생각이 난다,

그리고 조금커서 목욕탕을 다니기 시작할때는 정말 즐거웠던 추억,
수영장은 몰라도 목욕탕에가서 신나게 놀았던 추억,,

장수탕에 가는 꼬마아가씨처럼,

 

어느 동네나 목욕탕 간판은 저렇게 입간판,

목욕탕 쉬는날은 저 앞에 쉽니다가 붙었던 목욕탕은 왠지 새벽녁 해가 뜨기전 안개가 조금은 자욱하게 낀 그리고 모든가게랑 집들은 불이 꺼져 있는데 목욕탕에서만 불빛이 살포시 스며나오는 그런 추억,

 

 

 

어른은 4천원 , 언제적이지. 요즘은 얼마였던가, 얼마전에 엄마를 모시고 추석 다음날 목욕탕을 삼대가 간적이 있는데 칠천원이었다,,
와 많이 올랐구나,

 

목욕탕안에는 작은 텔레비전 음료수가 한가득 담긴 냉장고,

목욕하고 나면 저통에 음료수를 먹을 수있다는 마음,,

그마음은 크나작으나 옛날이나 지금이나 마찬가지

우리딸도 목욕탕에서 나오면 꼭 우유를 찾는다,,

옷벗고

목욕탕에 들어가면 때를 밀어야 한다는 부담감은 있지만 그래도 목욕탕에 들어가 놀 수있다는 마음에 얼른 옷을 벗는다

 

 

목욕탕에 들어가면 아직도 냉탕을 잘 들어가지 못하는 나지만

아이들은 어쩜 그리 냉탕을 좋아하는지

 

딸도 냉탕에 들어가 놀면 안되냐고 묻는다 난 안된다고 하지만 남에게 피해를 준다고 하지만 아이들은 엄마눈을 피해 슬금슬금 냉탕에서 숨오래 참기, 수영도 살며시 해보고,ㅋㅋㅋ
그러다 어른들의 인상을 쓰면 살며서 피해버린다,,

그런데 우리의 주인공도 냉탕에서 신나게 놀고 있는데 어떤 할머니가 자꾸 쳐다고 있어서 이상하다 생각을 하지만 누굴까,  아이들은 순진해서 저 머리 모양도 이상하지만 아이는 할머니가 들려주는 선녀와 나무꾼이야기를 열심히 듣는다 그리고 할머니랑 냉탕에서 신나게 논다, 할머니는 다른 어른들이랑 다르다, 그렇게 한참을 놀다 할머니는 사람들이 먹는 요구르트를 물끄러미 바라본다,

그모습에 아이는 용기를 내어 자기가 엄마에게 때를 밀고 나면 받을 수있는 요구르트를 위해서 열심히 몸을 불리고 때를 밀때도 아프다 말하지 않고 꾹참고

 

 

정말 리얼한 저표정,,ㅎㅎㅎ

요구르트를 받아 아깝지만 할머니에게 내민 요구르트병,

참 기특하다, 그리고 그마음이 느껴진다,,

그리고 그날밤,

꼬마아가씨는 냉탕에서 너무 놀아 감기에 걸렸다 열이 나고 늦은밤,
너무 아파눈을 떴는데 어! 할머니,장수탕에서 만난 할머니,할머니가 이마를 살며시 집어 주시는데 왜이렇게 시원하고 좋을까,,
다음날 꼬마아가씨는 감기를 언제 앓았나 할정도로 다 나았다,,,

 

어느날 장수탕에 다녀온 꼬마아가씨가 경험한 재미있는 이야기를 바탕으로

우리에게 들려주는 아련한 추억속의 목욕탕이야기,,

엄마는 그 시절이 생각나 웃고

아이는 너무 재미있는 상상에 웃는다,,

리얼한 그림이며

표정,,,

저 그림을 완성하기 위해 글을 쓴 선생님이 얼마나 정성을 들였을지

참 마음이 따스해지고 엄마가 보고 싶어지는 그림책이다,

그 아련한 추억이 생각이 많이 났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