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자장면 꿈결 비단결 우리 그림책
이철환 글, 장호 그림 / 주니어RHK(주니어랜덤) / 201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운책을 만났다 
이철환선생님의 이야기는 하나같이 다 마음 한켠이 뭉클해지면서 눈물이 주르르 흐르고 나를 반성하고 누군가가 그리워지고 지금이 내자신이 얼마나 행복한지를 생각하게 만든다,
 

눈이 펑펑내리는날
그래요 자장면 지금도 아이들은 자장면이라면 입가에 미소가 번지지요,
세아이는 어느집 문을 한참을 들여다 보다가 살며시 문을 열고 안으로 들어가네요,싱글벙글한 남동생과 손을 호호 부는 여동생 그리고 두 동생을 먼저 들어가게 문을 열어주는 큰여자아이,,
셋은 그렇게 자장면 가게 문을 열었습니다,
 

아이들이 테이블에 앉자 주인아저씨는 따뜻한 엽차를 가져다 주었겠지요,
난로에 주전에서는 김이 모락모락 피어오르고 문밖에는 함박눈이 내리는데 가게안은 참 따듯해보이네요, 큰 여자이는 자장면 두그릇을주문하네요,
 

세아이는 자장면이 나오기를 기다리면서 물끄러미 옆테이블을 쳐다보네요,
그표정이 참 쓸쓸해보이네요
부모님이랑 함께온 가족을 하염없이 바라봅니다,
아이들끼리 저녁에 자장면을 먹으러 와서 두그릇을 시켜놓고 부모와 함께온 가족을 부러워하는모습 
왠지 눈물이 나려고 합니다,,
 

그모습을 지켜보던 주인아주머니가 다가옵니다
그리고는 아주 다정하게큰여자이이를 부릅니다 여자아이는 눈이 동그래집니다
자기를 알고 있는 분이라니,
주인아주머니는 아주 반가워하며 아이들에게 말을 겁니다,
엄마의 친구라는 아줌마 하지만 아이들 기억속에는 없습니다,
아줌마는 부모님은 어디계시니 묻지도 않고 아이들에게 아주 맛난 음식을 가져다 주십니다,
 

아주머니는 주문하지 않은 자자명 세그릇과 탕수육을 가지고 오셨습니다
그리고 맛있게 먹으라고 하십니다,
이속에는 아주머니의 배려가 숨겨져 있습니다
정말 아주머니는 이아이들을 알고 있을까요,,
 

아이들은 아주 맛나게 자장면을 먹습니다
얼굴에 얼룩얼룩 묻히면서 먹는 그모습에 사랑이 넘칩니다
내 마음 한켠이 뭉클해집니다
얼마나 행복할까요,
얼마나 맛날까요,
 

아이들은 맛나게 자장면을 먹고 가게를 나섭니다
주인 아주머니 아저씨는 아이들이 가느길까지 나와 손을 잡으며 인사를 나눕니다자장면이 먹고 싶으면 언제든지 오라고,,
아직도 눈이 펑펑 내립니다
아이들은 오늘밤 따뜻한 정을 하나가득 받았지요,
자장면의 배부름보다 아저씨 아줌마의 관심이 더 컷을것입니다,, 

 

아이들은 손을 잡고 눈내리는 길을 신나게 걸어갑니다
아마 그안에는 아주머니 아저씨의 고마움이담겨있을것입니다
아이들이 돌아가는 길을 머리서 지켜보면서 부부는 이야기를 나눕니다
아주머님의 말의 아직도 기억에 남습니다
부모없는 아이들이라고 음식값받지 않으면 더 슬플것 같아서,,그랫다고
그래요 이 추운날
그건 더 아픔이 될지도 모르겠지요, 자존심도 상하고,
남모르게 하는 배려,
아이들이 상처 받지 않게 하려는 아주머니의 배려,, 

아주 따뜻한 책한권을 손에 들고 아이랑 살포시 눈물을 보였습니다
아이는 엄마아빠의 소중함을 더 안것 같고 타인을 배려할때 어떻게 배려해야하는지를 배운것 같습니다 세상을 살아가면서 타인에 대한 배려하는 마음 다같이 더불어 가는 세상속에서 남과 정을 나눈다는것 그것의 의미를 오늘 다시 한번 깨닫게 되었습니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진주 2010-12-29 22: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림도 무척 포근한 책이군요.
울보님 리뷰 보다가 짜장면이 급 땡겨요~ㅎㅎ 이 야밤에 어쩔려구..

울보 2010-12-30 16:20   좋아요 0 | URL
진주님 반가워요, 날씨가 많이 차네요, 건강은 어떠신지,,

순오기 2010-12-30 22: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한국판 우동 한 그릇이군요. 돕는 것도 자존심 상하지 않게 배려하는 좋은 책이네요.
우리도 오늘 모처럼 삼남매가 다 모였는데 눈이 많이 와서 외식은 곤란하고...결국 자장면과 짬뽕에 탕수육까지 시켜 먹었어요.^^
울보님, 한 해 마무리 잘하시고 행복한 새해 맞이하시어요~~

울보 2010-12-31 01:30   좋아요 0 | URL
아 눈이 많이 내렸군요,서울은 눈이 내리지 않았어요새벽에만 조금,,
한해를 가족과 함께 보내시려고 벌써 가족이 모두 모이셨네요,,
새해 복많이 받으시고 내년에도 님의 좋은 글 재미있는 이야기 많이 기다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