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수해도 괜찮아 그림책 보물창고 51
케이트 뱅크스 지음, 신형건 옮김, 보리스 쿨리코프 그림 / 보물창고 / 201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실수,,
이책을 보면서 마음한켠이 참 무거웠다
아이가 학교에 가면서 시험이란것을 치기 시작을 했다
가끔 한개씩 틀려오는 시험지를 들고 오는딸의 시험지를 보면 제일 쉬운 문제를 틀려오곤했다
그모습을 보면서 왜 자꾸 실수를 해,,
더하기 빼긴데,,에고 어쩌나,
하면 옆에서 지켜보던 어떤 엄마가 하는말,,"언니.실수도 실력이래요,,"
"헉"
그말이 얼마나 마음에 와 닿던지. 그날 난 아이에게 똑같은 말을 해주었다
"류야 실수도 실력이래,,"
라고
그래도 자꾸 한문제씩 틀려오는것은 어쩔 수 없다
2학년이 되면서 좀 편안해졌다 언젠가는 나아지겠지
류가 어릴적 물을 엎지르던. 우유를 쏟던 유리컵을 깨던 우리는 류에게 야단을 친적이 없다, 다치지 않았니 괜찮아 엎지른 물을 닦으면 되고, 컵은 잘 치우면 되는데 네가 다치지 말아야지, 라는 말을 햇었는데 어느 순간 조금씩 변해버린 나를 발견하고 있었는데,,,후,, 

이책 지우개 삼총사,
맥스가 그린 그림,글씨 문제풀기를 보면서 잘 못된 부분 실수한 부분을 지우고 고쳐주는 자신의 역활을 아주 잘 하는 삼총사다 지우개 삼총사 참 이쁘다,,연필끝에서 웃고 있는 부엉이 악어 돼지 친구들, 그러던 어느날 지우개 삼총사는 열심히 그림을 그리는 맥스를 구경하다가 맥스가 잠시 그림을 멈춘순간 길을 지우기 시작을 했다
그런데,,어! 어! 자꾸 자꾸 지우는것에 열중하다 보니 길이 사라졌다
어쩌나,이야기는 그렇게 시작이 된다 

길이 사라지고 파도가 치면서 무인도에 안착한 삼총사
그런데 어디선가 나타난 무서운 동물친구들 삼총사도 동물이기에 무서워덜덜덜 떨면서 도망을 치는데 그들은 기지를 발휘해서 뱀을 지우기 시작을 하면서 맥스에게 구조요청을 한다
그리고 맥스는 세친구의 구조요청을 받아들여 다시 그림을 그리기 시작하는데, 

삼총사는 무사히 구출이 되지요,
그래요 너무 한일에 열중을 하다가 그만 실수를 하게 된 친구들 그러나 그 순간 기질을 발휘해서 실수를 잘 이겨내고 다시 자기의 자리로 돌아왔다
실수한것에 좌절하지 않고 인정하고 바로 잡으려고 노력을 한다면 그것이 중요한것이다 

사람은 누구나 실수를 한다 실수는 어른들도 한다
자기가 한 실수에 너무 힘들어하고 좌절하지만 안는다면 다시 이겨내거 또 다른 도전을 한다면 그것이 중요하다
실수를 인정하고 고치려고 노력을 한다면 괜찮다,,
실수를 고치려는 노력이 중요하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같은하늘 2010-07-02 14: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 책 보았는데 큰 아이에게 참 많이 미안했어요.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