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여름 가을 겨울의 춤 자연그림책 보물창고 4
리바 무어 그레이 지음, 황윤영 옮김, 라울 콜론 그림 / 보물창고 / 200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얼마전에 선생님이 발레리나들이 신는 토슈즈를 보여주셨습니다
그 신발이 너무 특이하다고 자기가 신는 발레 슈즈랑은 많이 다르다고
너무 행복해하던딸
딸아이는 종종 발레를 배우며서 선생님이 보여주시는 디브디를 보면서 행복하다고 말을 합니다 무엇인가를 알아서 그렇게 말을 하는건지
아름다운것은 서로가 느낄수가 있습니다 발레리나 들의 그 고고한 모습과 자태,,너무 멋집니다,

이번새로나온 그림책은 발레리나 딸이
어릴적에 엄마랑 나누었던 즐거웠던 시간을 추억하면서 사계절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멋을 알았던것같은 엄마와
그 엄마 밑에서 언제나 계절이 다가오면 계절에 맞는 춤을 추던 모녀,,

발레리나가 된 아이는 엄마의 그 멋진 춤과 사랑과 행복을 모두 물려받은것 같습니다
봄이 오면 아이랑 봄을 축복하면서 봄비를 맞으면서 춤을 추고
여름은 파도와 모래사장에서 여름을 만끽하면서 춤을 추고
가을은 떨어지는 낙엽을 보고 행복해서
겨울은 하얗게 내린 눈위에서 천사를 만들면서,,

계절을 축하하면서 추는 춤
얼마나 멋진가
그런 행복을 느낄 수있다는것
그리고 그 행복을 언제나 아이와 함께 한다는것
그 행복을 받고 자란아이가 추는 춤은 아마 정말 멋질것이다
곁에 엄마는 없지만
엄마가 어릴적에  들려주는 그 이야기를 아이는 우리들에게 춤으로 보여줄것이다

참으로 멋진 그림책이다
내아이는 멋진 발레리나는 아니지만 책을 읽고 춤을 춘다
행복에 겨워서
아마 내아이도 발레리나의 엄마의 행복을 받아들인것같다
아이가 참 좋아하게된 그림책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씩씩하니 2008-03-18 12: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새촘한 발레리나네~~~
오랫만에 보았어요..류가 엄청 컷네요~~~
울 애들 발레 연습하던 모습이 생각나네요~~참 이쁘지요..
따스해진 봄날씨, 핑크빛 발레복 입은 류가,,,완전 이쁘당~~

울보 2008-03-18 19:08   좋아요 0 | URL
그런가요,,
아직 더 커야지요,,ㅎㅎ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