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과학이 광우병을 말하다] 서평단 설문 & 리뷰를 올려주세요

 과학이 광우병을 말하다

 

 

 

 

 

 

서평 도서의 좋은(추천할 만한) 점

  광우병과 관련해서 광우병의 역사와 원인 등을 '과학적'으로 추적하고 밝혀내고 있는 책이다. 광우병에 관심 있는 이들이 찾아 읽으면 좋을 듯 하다. 그런데 나는 좀 아니다.

서평 도서와 맥락을 같이 하는 '한핏줄 도서' (옵션)

  광우병과 관련해서 많은 책들이 나와 있다. 내가 제대로 읽은 것은 거의 없지만, 몇 권을 추려보면 다음과 같다.

 

 

 

 

서평 도서와 동일한 분야에서 강력 추천하는 도서 (옵션)

  동일한 분야라고 보기는 어렵지만, 광우병을 넘어서(굳이 우리고 과학이 말하는 광우병을 자세히 알 필요가 있을까?) 파멸로 향하는 우리 인간들에게 경고하는 책들이 나오고 있다.

『육식의 종말』
 그 유명한 제레미 리프킨의 작품이다. 나도 아직 읽지 못했다. 같이 읽어보자.

 

 


서평 도서를 권하고 싶은 대상

  굳이 누구에게 추천하기는 좀 뭐하다. 내가 광우병 전문가가 될 일은 없고, 누군가도 그럴 것이다. 그래도 굳이 추천하자면, 광우병에 대해 좀더 자세히 알고 싶은 이에게 좋을 듯 싶다.

마음에 남는 '책속에서' 한 구절

  "광우병 및 흔히 '인간광우병'으로 불리는 변형 크로이츠펠트-야코프병의 진실을, 최신 연구 성과에 기초해, 일반인도 이해할 수 있는 보편적인 용어들로, 정치적 편견이나 오해 없이 상세하게 보여주는 데 최선을 다했다."(p.5.)

   마음에 들어서라기 보다는, 저자의 이 말에 적극 동감하지 못하기 때문에 오래 기억에 남을 것 같다. 광우병을 진실을 밝히고, 우리가 알 필요성은 있을 것이다. 그리고 최신 연구 성과들을 정리하고 광우병에 대한 대책들을 마련해 나가는 것도 필요할 것이다. 그러나 일반인들에게 이 책이 담고 있는 광우병에 대한 "보편적인 용어들로" 쉽게 전한다고 한들, 그리고 구구절절 이해한다고 한들, 무슨 소용이 있을까? 소용이 없는 것은 아니겠지만, "정치적 편견이나 오해 없이" 광우병에 대해 이해하고 알아먹어야 할 양반들은 일반인들이 아니고 따로 있는 것은 아닐까? 그들은 이미 정치 경제적 편견과 오해를 가지고 이 광우병에 접근했고, 일반들에게 강요하고 있다. 문제는 이미 정치적이고 경제적 편견과 오해를 조장하고 강요하는 데에 대하여 그 편견과 오해를 깨부시는 것이다. 아니 우리의 정치적, 경제적 입장에 맞게 조정해야 하는 것은 아닐까? 한미FTA나 쇠고기 협상으로 인해 송아지 값이 개값보다 못하다고 한다. 여기다 대고 광우병 진실이니 나발이니 하는 것은 아니지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버지의 편지] 서평단 설문 & 리뷰를 올려주세요

 아버지의 편지

 

 

 

 

 

 

서평 도서의 좋은(추천할 만한) 점

  조선 중후기 학문과 예술에서 저마다 일가를 이루었던 옛 선인들의 글을 묶은 책이다. 이황, 유성룡, 안정복, 박지원, 박제가, 김정희 등등. 면면을 보면 뭔가 대단한 글들을 모았겠거니 하겠지만, 그렇지 않다. 이들도 한 가정의 아버지였다. 자식들에게 주는 편지를 모았는데, 누군가의 연애편지를 훔쳐보는 짜릿함까지는 아니지만, 매우 흥미롭다. 쟁쟁한 학자들의 자식에 대한 사랑과 애정, 그리고 훈계와 애교까지. 이 책은 우리에게 그 높은 이름들의 속내를 드러내보여준다. 기쁜 일이다.

서평 도서와 맥락을 같이 하는 '한핏줄 도서' (옵션)

  이 책은 정민 선생이 제자와 함께 엮은 책이다. 정민 선생의 이런 작업이 꾸준히 있어 왔다. 옛 선인들의 글들 중 눈대목이 될 만한 부분을 풀어 엮은 책이 제법된다. 이 책도 그런 유다. 그런 점에서 다음 책들과 함께 읽기를 권한다.

『미쳐야 미친다』
  이 책을 강력히 추천한다. 조선시대 독특한 인물들의 내면 세계를 파헤친다. 박지원, 박제가도 포함된다. 이들이 어떻게 해서 한 분야에 일가를 이루고 깊이를 쌓았는지를 그들의 남은 글과 사료들에서 찾아 밝혀내고 있다. 간단명료하게 말하면 "不狂不及"이다. 미치지 않고서는 결코 미칠 수 없다는 것. 이 책을 읽고 미친다면 보람이 되겠다.

『다산어록청상』
 위의 책에는 다산 정약용 선생의 편지글은 없다. 어쩌면 정민 선생의 이 책에서 볼 만큼 봤기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비슷한 체제로 정약용 선생의 짧은 글들을 풀어엮고, 정민 선생의 감상을 달았다.

 

기타 여러 편의 정민 선생 저서들을 읽으면 좋겠다.

 

 


 서평 도서와 동일한 분야에서 강력 추천하는 도서 (옵션)

  동일한 분야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위에서 말했던 『미쳐야 미친다』를 강력히 추천한다. 그리고 이 책에서 아들들의 공부에 지대한 관심과 자상히 공부 방법을 일러지는 아버지의 자애로움이 담겨 있는데, 옛 선인들의 공부법을 짧막짧막 엮어 풀어놓은 책이 있다. 함께 읽으면 좋을 듯 싶다.

『선인들의 공부법』

 

 


서평 도서를 권하고 싶은 대상

  이 땅의 아버지들과, 아들들에게 권한다. 아니 모든 이들에게 권한다. 이 책을 읽고 저마다 한 번씩 가까운 이들에게 편지를 건내보는 것은 어떨까?

마음에 남는 '책속에서' 한 구절

  "몹시 기다리던 차에 일을 맡긴 하인이 왔다. 편지 보고서 새아기가 무사히 해산한 것을 알았다. 또 사내아이를 낳았다니 기쁘고 다행스럽다. 나는 이미 늙었는데 네 형들이 잇달아 요절하는 화를 당하고 보니, 자손이 고단한 것을 늘 상심하고 아파했었다. 이제 이 아이를 얻었으니 만금을 얻은 것만 같구나. 새로 낳은 아이 이름은 '다손(多孫)'이라 하는 것이 좋겠다. 8월 21일."
-<만금을 얻은 것만 같구나-태한에게 부친 편지> 전문, p.157.

이 외에도 챙겨둘 구절들이 무수히 많다. 배부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