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몇달간 알라딘 서재에 글을 올리지 못했습니다.아마 마지막 글이 현재 눈상태가 안좋아서 종합병원 안과에 다닌다는 글을 쓴것 같습니다.


지난 몇달간 저의 눈 상태는 간략하게 설명하자면 아래 그림과 같지요.

강렬한 점묘로 표현된 폴 시냑의 “Auf der Seine(센 강 위에서)”1900 - 뉴스사천

그림 화풍중에 점묘법이라는 것이 있는데 딱 그거라고 보심 될것 같습니다.

Pointillism Art Movement And Its Most Inspiring Artists | Widewalls


좀더 정확하게 말하자면 위의 그림처럼 눈으로 보는 사물에 마치 기름막이 있는것처럼 저런 검은색 자잘한 알갱이들이 무수히 떠 있고 실제 물위에 떠 있는 검은 기름처럼 이동해 다니기 떄문에 앞이 잘 보이지 않지요.


발병 초기에는 한쪽눈만 저런 상태여서 불편하지만 일상 생활을 하는데 크게 지장은 없었지만 양쪽눈이 다 저런 상태가 되면서 일상 생활을 정상적으로 할수 없을 정도가 되었습니다.

병원에서 시력을 제보니 0.1도 안될 정도였으니 말 다한 거지요.다만 희마하게나마 사물을 구별할수 있어서 조심 조심한다면 밖을 돌아다닐수는 있습니다.하지만 문제는 책을 보거나 혹은 컴퓨터나 핸드폰을 보는 것이 거의 불가능 하단 것이죠.실제 흰바탕인 책이나 컴퓨터의 경우 앞서 말한대로 눈에 검은 유막같은 것이 뒤덮혀 도저히 글을 읽거나 쓸수가 없을 정도입니다.다만 핸드폰의 경우 색상 반전으로 바탕을 검은색으로 하고 흰글씨로 설정할 경우 이리저리 돌렬보면 간신히 문자등을 읽을수 있을 정도였지요.


이 증상은 각막의 시신경이 터져 피가 나와서 그런것인데 검은기름같은것은사실 피가 각막안에 고여서 그런것이라고 합니다,이건 안과 다른 질환의 부수적인 피해인데 즉각적으로 고칠 방법은 없고 다만 안정을 취하면서 자연스레 피가 빠지도록 기다려야 하는데 언제 빠질지는 의사도 장담할수 없다고 하더군요.증상완화를 위해 비보험의 수십만원짜리 주사약을 병원에 갈떄마다 맞는데 차도가 없어 맘이 조급해지는데 의사는 단지 기다리라고면 하니 맘이 답답해질 따름입니다.


물론 이글을 지금 쓰는 현재는 최악의 상황보다는 다소 나아져서 한쪽눈이 그나마 좀 보여서 다행이지만 여전히 두눈다 정상적인 상황을 아니기에 과연 눈이 나을지 불안한 마음을 지울수가 없네요ㅠ.ㅠ

by caspi


댓글(4)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별족 2021-11-09 11: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T T;;;

카스피 2021-11-10 09:48   좋아요 0 | URL
ㅎㅎ 저도 정말 울고 싶은 심정입니다ㅜ.ㅜ

2021-11-09 14:0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11-10 09:50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