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에 나온 메종일각은 다카하시 루미코 여사의 대표적 작품중의 하나로 2000년에 도레미 하우스란 제목으로 정식 간행되었습니다.

 

 

하지만 메종일각은 저작권 관념이 전혀 없던 과거에 이미 해적판으로 나온적이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메종일각은 어릴적에 시골 할아버지 집에 놀러갔을적에 그 동네 만화방에서 처음 읽었던 기억이 납니다.시골 만화방이다보니 아무래도 오래된 만화가 많았던것 같은데(ㅎㅎ 지금보면 하나하나가 다 보물이지요),상당히 재미있게 읽은 기억이 납니다.아마도 80년에 나온 것 같은데 책 제목을 기억이 나질 않지만 지은이가 황재(혹은 황제)라는 특이한 필명이라 오래 기억이 남았던 것 같습니다.이후 황재란 만화가가 90년대 무협만화의 대가중의 한면이란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아무튼 당시에는 황재란 작가분이 와 상당히 재미있는 만화를 그린 분으로 기억했는데 이후 제가 본 만화가 다카하시 루미코의 메종일각의 스토리를 그대로 차용한 작품이란 것을 알게되고 실망한 기억이 납니다.하지만 황재의 책은 단순히 그 이후에 발행된 해적판과 다른데 이후 해적판이 다카하시 루미코의 작품을 그대로 베꼐 단순하게 주인공의 이름을 우리식으로 바꾸고 번역을 했다면 황재의 작품은 스토리와 배경그림을 그대로 하고 주인공들은 황재의 캐릭터로 바꾸었고 일본식 느낌이 아닌 한국식 느낌으로 바꾸었다는 점이죠.즉 불법 해적판은 맞지만 단순 번역이 아니라 번안 소설이라고 생각하면 비슷할 겁니다.

한가지 황재란 만화가를 변명하자고 한다면 80~90년대에는 만화방이라고 불리우는 대본소 만화의 전성시대로 출판사에서 만화가들에게 대놓고 일본 만화를 베끼라고 하던 시대고 몇푼 안되는 원고료로 다수의 만화가들의 목을 쥐고 흔들었기에 목구멍이 포도청이던 만화가들은 출판사의 명령대로 자신의 자존심을 굽히고 출판사가 주는 일본 만화를 베낄수 밖에 없었다는 것이죠.

 

그런데 메종일각의 재간을 보고 당시 제가 본 황재 만화의 제목이 뭔가 인터넷을 찾아보니 대부분 계절풍이라고 적고 있더군요.그런데 제가 책 제목은 정확히 기억나지는 않지만 계정풍이란 제목은 아니었던것 같은데 구글을 검색해도 당최 만화책 이미지를 찾을수 없네요.

좀더 검색을 해보니 어떤분이 메종일각 황재본은 제목이 해바라기 하숙집이라고 적고 계시네요.원제 메종일각이 일각관이란 맨션(일종의 하숙집)임을 감안한다면 역시 계절풍보다는 해바라기 하숙집이 맞지 않나 싶습니다.하지만 해바라기 하숙집의 표지 이미지 역시 구글에서도 찾을수 없네요ㅡ.ㅡ

 

황재의 해바라기 하숙집이 절판된 이후 말 그대로 루미코여사의 메종일각을 그래로 베낀 해적판들이  등장하게 되는데 난 알아요,왁자지껄 한심연립,비밀은 없어등 모두 3편이네요.

 

<해적판 난 알아요>

<왁자지껄 한심 연립>

 

2000년에 나온  도레마 하우스가 절판된후 메종일각 번역본을 찾던 애호가들은 위 3가지 해적판을 헌책방에서 찾아 소장하신 분들도 상당히 있으신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제 애장판 메종일각이 출간되었으니 로맨틱 코메디를 좋아하시는 분들 꼬옥 소장하시길 권해 드립니다^^

by caspi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심술 2019-11-13 13: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 이게 나왔군요.
80년대초 일본 롬콤만화의 명작이죠.
좋은 정보 고맙습니다.

카스피 2019-11-26 17:19   좋아요 0 | URL
넵,즐독하셔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