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서울대 교수 이영훈이 반일 종족주의란 책에서 한국민의 정서와 반대되는 주장을 펼치고 있어 많은 국민들의 공분을 자아내고 있습니다.책의 내용중에는 독도는 일본땅이라고 주장도 있습니다.

책에서 이영훈은 아래와 같이 독도에 관해 글을 쓰고 있습니다.

"냉철하게 우산도(울릉도)와 석도(독도) 실체를 살펴야 합니다. 도발적인 시설이나 관광도 철수해야 합니다. 그리고선 길게 침묵해야 합니다. 그사이 일본과의 분쟁은 낮은 수준에서 일종의 의례로 관리되어야 합니다. 최종 해결은 먼 훗날의 세대로 미루어야 합니다. 그렇게 할 수 있다면, 그러한 판단력과 자제력에서 한국은 선진사회로 진보해 갈 것입니다."

 

원 참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써 자존심을 팔아먹는 글이라고 할수 있습니다.

 

그런데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이런 비슷한 의견을 개진하는 책이 또 한권 있지요.세종대 박유하 교수는 화해를 위해서에서 독도를 일본과 경제적으로 공유하자는 내용을 적고 있습니다.

 

책에서 박유하는 일년의 반은 폭풍이 몰아치고 실제로는 그다지 큰 이용 가치가 없다는 독도를 좀더 가치 있게 만드는 길은 그 소유권을 주장하는 일이 아니라 독도를 통해 슬기롭게 화해하는 일이다.독도에 자원이 있다면, 함께 개발하는 방법도 있을 것이다. 경상도와 시마네현의 어민들이 함께 이익을 추구할 수도 있다쓰고 있습니다.

 

참 이런 분들이 대한민국의 대학 교수라고 하니 참 어처구니 없단 생각이 듭니다.

by caspi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ransient-guest 2019-08-28 23:0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박유하는 제국의 위안부를 쓴 사람이네요 이렇게 교묘하게 객관성을 가장하는 것이 특기가 아닌가 싶네요

카스피 2019-09-04 16:39   좋아요 0 | URL
흠 이 사람이 그 사람이군요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