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되는 메그레 경감 시리즈 이야기....

앞서 쓴글에서 알수 있듯이 열린 책들의 메그레 시리즈는 2011년 5월부터 2012년 2월사이에 총 19권이 간행되지요.

메그레 시리즈는 총 103편(장편 75편+단편 28편)이지만 아무래도 국내에선 인지도가 낮아 19편의 장편만 선집형태로 열린 책들에서 나오게 되지요.개인적으로 솔직히 열린책들에서 이 정도를 내준것도 참 대단하단 생각이 듭니다.

 

2012년에 끝난것으로 생각된 메그레 시리즈가 뜬금없이 작년 8월달에 2권이 다시 간행됩니다.

 

 

왜 이 두권이 다시 간행되었는지 궁금했었는데 알고 보니 이분 때문이군요.

 

작년 8월에 KBS에서 미스터 빈으로 유명한 로완 앳킨스가 나온 메그레 경감을 방영했는데 아마도 이것때문에 열린 책들에서 새로운 메그레 경감이 나온것 같다고 여겨집니다.

 

그런데 새로운 메그레 경감책이 나온후 개인적으로 좀 아쉬운 점이 있습니다.

첫번째는 위 두권이후 열린 책들에선 메그레 경감의  다른 책들이 번역되지 않고 있습니다.뭐 판매량이 부진해서 그럴거란 생각이 들지만 추리소설 애독자 입장에서 안타까운 일이죠.

 

둘쨰는 가격과 디자인입니다.기존 가격이 9,800원인 반면 새 책은 11,800원으로 2천원이 올랐습니다.뭐 5년간 물가를 감안하면 이해 못할것도 업지만 도서 정가제가 책 가격을 낮춘다고 했는데 뭐 그 효과는 전혀 없는것 같습니다.하지만 가격보다 더 큰 문제점은 바로 디자인 입니다.새로나온 두 책의 디자인이 전작(19권)과 달라서 통일성이 없습니다.사실 이런 전집은 디자인의 통일성이 중요한데 말이죠.

 

세째는 번역가 입니다.전작 19권이 모두 성귀수씨가 단독으로 번역한데 비해서 새로나온 두 작품은 임호경/최애리씨 두분이 각각 번역했습니다.두분다 서울대학교에서 프랑스어를 전공하고 박사학위를 받고 다수의 프랑스어 책을 번역하신 분들입니다만 추리 소설은 추리소설만의 독특한 맛이 있어서 추리소설에 대한 지식이 없는 분들이 번역하시면 약간 어색한 느낌이 드는것도 사실이지요.

그런면에서 성귀수씨는 프랑스어로 나온  메그레 시리즈 19권을 비롯해서 뤼팽시리즈 20권 팡토마스 5권을 번역한 바 있어서 추러 독자 입장에서 우선 믿고 읽을수 있는 번역자란 생각이 들지요.

 

열린 책들이 메그레 시리즈는 개인적으로 이런 소소한 아쉬움이 있지만 뭐 다떠나서 열린 책들에서 좀더 분발해 다른 작품들도 번역해 주면 좋단 생각이 듭니다^^

by caspi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삭매냐 2018-07-04 22: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마 처음에 나온 책들은 벨기에 문화원의 지원
을 받아 출간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책값도 번역도 상대적으로 비용이 덜
들어가지 않았을 까요.

나중에 지원이 끊긴 다음에는 비용의 스카이로켓
화되어 단가도, 역자도 바뀐 게 아닌가 하는 추론
을 내어 봅니다. 어디까지나 저의 상상 속에서.

카스피 2018-07-04 22:27   좋아요 0 | URL
오우 그렇군요.레삭매냐님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마술피리 2018-07-06 17: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번역가 문제 지적해주셨는데, 기존에 발간했던 19권도 성귀수님 단독 번역은 아닙니다.
성귀수 임호경 최애리 이상해 4분이 나누어서 번역했습니다.
시리즈 1~4권까지 읽었는데, 4권 ‘라 프로비당스호의 마부‘(이상해 역)‘는 어색하거나 문장이 자연스럽지 않은 부분이 몇 군데 있었습니다.

카스피 2018-07-06 18:33   좋아요 0 | URL
뤼팽시리즈를 성귀수씨가 단독번역해서 메그레도 그런줄 알았는데 4분이나 나뉘어서 번역했군요.좋은 지적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