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난 주인가, 누군가 자작나무 사진을 올렸었다. 아. 자작나무가 보고 싶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고. 그래서 급번개를 소집하여 아는 언니와 둘이 어제 인제 원대리의 자작나무숲을 다녀왔다. 왕복 약 5시간의 거리를, 새벽 6시부터 일어나, 달려 달려... 강원도로... 하면서. 분명 피곤했을 일정이었지만 꼭 보고 싶었다.

 

중간에 아침 먹고 도착하니 10시쯤. 아직 사람들이 드문드문했다. 정신없이 출발하느라 아이젠을 안 가지고 간 두 여자는... 빙판길을 끙끙거리며 줄 잡고 옆 나무 잡고 겨우겨우 올라갔다. 아. 왜 그걸 안 가져왔을까. 지난 번 제주도에서 샀었는데, 또 언제 쓰겠다고. 1시간 넘게 올라가니..와. 자작나무숲이 펼쳐진다. 빨간머리앤과 다이애나가 뛰어놀던 자작나무. 불에 탈 때 자작자작 소리가 난다고 우리나라 말로는 자작나무. 흰색 칠을 칠한 것 같은 나무가 쭉쭉 하늘로 뻗어있는데 그 모습이 참 아름다왔다. 같이 간 언니가 그러는데, 최불암씨가 어느 프로에 나와서 자작나무에는 눈이 많이 달린 것 같다고 했다고. 그러고보니 저 모양이 눈의 모양새다 싶다. 수많은 눈이 나를 바라보는 느낌. 그러나 기분나쁘지 않은 느낌.

 

그렇게 오고가면서 마음이 많이 좋아졌더랬다. 사실 지난 주에 나한테는 참으로 심란스러운 일이 있어서 일도 많고 해야할 것들도 가득했지만 다 내려놓고... 그냥 저녁까지 술 먹고 들어가는 일이 여러 날 지속되었었다. 사는 게 뭔지.. 라는 생각 때문에. 가슴아프고 속수무책이었던 내가 원망스럽기도 하고... 그런 마음으로 훌쩍 떠난 자작나무숲은... 괜히 내게 위안이 되어 주었다. 하얀 눈과 잘 어울리던 그 자작나무숲.. 수많은 자작나무들. 좋은 곳이었다. 오늘 출근하면서도 마음이 한결 가벼웠었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cyrus 2018-02-26 09:4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가지런하게 하늘로 솟은 나무숲을 바라보면 마음이 편해집니다. ^^

비연 2018-02-26 10:45   좋아요 0 | URL
저도 하늘과 나무숲을 바라보며.. 마음 많이 달래고 왔습니다~

hnine 2018-02-26 11:3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남편으로부터 ‘원대리 자작나무숲에 한번 가야하는데‘ 라는 말을 6년째 듣기만 하고 겨울을 넘기고 있는데 비연님 덕분에 구경 잘 하고 갑니다. 남편이 한번만 더 그 얘기 꺼내면 귀를 막아버릴려고요 ^^

비연 2018-02-26 14:24   좋아요 0 | URL
ㅋㅋㅋㅋㅋㅋ 그냥 주말 일찍 휘리릭 같이 다녀오세요~ 가서 보면 더 좋아요^^

보슬비 2018-02-27 00:4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와우~~ 넘 멋져요.
우리나라에도 이렇게 멋진 자작나무 숲이 있었네요.

비연 2018-02-27 09:55   좋아요 0 | URL
네~ 우리나라에도 곳곳에 멋진 곳이 많은 것 같아요^^
한번 가보시면.. 리프레쉬 되실 듯 ~

바라보며 2018-03-03 16:37   좋아요 1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19세기 독일 소설 속에서나 음울히 느끼던 자작나무 숲을 이제는 한반도 하늘 아래에서도 이렇게 보게 되엇군요. 파란 하늘 우러러 뻗어 오른 나뭇 둥치가 그 소설들 속 자작나무와는 사뭇 다른 느낌을 줍니다. 겨울의 끝자락, 봄의 문턱에서 시원하면서도 아직은 쓸쓸해 보이는 아름다운 자작나무 감사합니다.

비연 2018-03-03 20:19   좋아요 0 | URL
^^ 어쩌면 좀 음산한 느낌을 줄 수도 있는 자작나무숲이 우리나라 하늘 아래에서는 참 이쁘고 보기 좋은 곳이었어요~
 

 

오랜만에 지인들과 제주도를 다녀왔다. 난 TV를 잘 안 봐서 몰랐는데, '알쓸신잡2'에서 제주도에 대한 얘기가 나왔던 모양이다. 그거 보고 와야 얘기가 된다고 해서 몇 개 영상만 보고 갔고... 어쨌든 제주도는 늘 매력적이다.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절마다 다르고 갈 때마다 다르다. 이번엔 지난 번에 못 본 박물관들 몇 개와 한라산을 다녀왔다.

 

 

 

안도 타다오의 작품인 '본태박물관' 어느 곳이다. 안도 타다오의 작품은 보면 딱, 아 그 사람 풍이다 싶다. 질감이 색다른 콘크리트벽과 긴 동선, 미로처럼 맞물린 길들이 묘하게 걸어가는 사람에게 사색하게 하는 힘이 있다.

 

 

 

 

본태 박물관의 제 3전시실에는 쿠사마 야요이의 그 노란 점박이 파프리카 같은 조형물과 '거울의 방'이라는 곳이 있다. '거울의 방'은 LED 램프로 가득한 작은 방으로, 색색깔로 변화하는 램프의 아름다움이 마음에 꽂히는 곳이었다.

 

 

 

 

안도 타다오의 건축물에는, 이렇게 멋진 조형물들이 곳곳에 놓여져 있다. 알 수 없는 글자들로 만들어진 이 사람 형상의 조형물도 그런 것들 중 하나. 무릎을 접고 앉아 있는 모습이... 꽤나 인상적이다.

 

 

 

 

한라산을, 그것도 눈 내리는 날에 올라갈 수 있었던 것은 같이 간 사람들의 힘이다. 산 타는 것을 정말 못 하고 걷는 것 자체를 힘겨워하는 나로서는 누가 독려하지 않으면 이런 일은 꿈도 못 꾸는 일이라서. 정말 힘들게 올라갔는데, (겨우 1,169m 작은 오름이긴 했지만) 올라가서 보니 뿌듯하고 멋지고.

 

 

 

 

내려와서 바라본 산의 모습. 눈덮인 산의 모습에 와아~ 라는 함성부터 나왔더랬다. 눈꽃들은 많이 떨어졌었지만, 그래도 이렇게 멀리서 보이는 전경만으로도 잘 왔다는 생각을 하게 하더라는.

 

 

 

 

 

추사 김정희의 유배지에 있는 유물 전시관이다. 승효상이 만든 곳이라고. 추사 김정희의 고독했던 유배생활과 세한도와 함께 승효상의 간결하고 소박하면서도 멋드러진 건축물이 잘 어울리는 곳이었다. 요즘 말로 하면 금수저였던 김정희가 50대에 9년의 제주도 유배생활을 하면서... 사실 본인은 엄청나게 고통스러웠겠으나 예술적으로는 큰 족적들을 남긴 것 같다.

 

3일 다녀왔는데, 제주도 좋은 곳 많이 보고 맛있는 것 많이 먹고 다 좋았으나 무엇보다 지인들과의 끝없는 대화가 정말 좋았어서 힐링이랄까... 이런 게 되어 온 것 같다. 물론, 오늘 아침에는 출근을 앞두고 또 예민해져 버렸지만.. 그럼에도 여행은 이렇게 가끔이라도 가줘야 하는구나 싶은 3일이었다.

 

2월에 제주도 가족여행도 예정되어 있어서.. 겨울 제주도를 한번 더 보게 될 듯 싶기는 하다. 하긴 그 때쯤이면 제주도는 봄기운이 있겠구나...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Breeze 2017-12-18 13:4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제주 가고 싶네요.
알쓸신잡에서 갔던 곳, 효리네 민박에서 보았던 장소들 가고 싶어요. ^^

비연 2017-12-18 13:51   좋아요 0 | URL
같이 간 사람들이 알쓸신잡 팬들이라, 추사유물전시관과 본태박물관은 꼭 가야 한다고 ㅎㅎ
효리네 민박에서는 어디가 나왔는 지 궁금하네요. 비슷할라나요?

Breeze 2017-12-18 13:5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좀 다르더라고요. 가고 싶은 곳, 꼽아보고 있어요.

비연 2017-12-18 14:15   좋아요 0 | URL
오홍~ 다르군요~ Breeze님 다녀오셔서 사진도 올려주세요^^

서니데이 2017-12-22 20:4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비연님, 2017 서재의 달인 축하드립니다.^^

비연 2017-12-26 07:52   좋아요 0 | URL
아. 이제 확인을... 감사합니다~

2017-12-23 01:0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12-26 07: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단풍도 다 져서 스산했지만... 나름 좋았어요.

다음에 꽃피면 다시 한번 가야 할 듯...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10월이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회사 (강제) 봉사활동 시즌 .....

 

취미처럼 하는 (하려고 애쓰는)
개구리 인형 만들기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서니데이 2017-10-10 21: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비연님, 개구리 인형 만들기가 개인 봉사활동 인 건가요??

비연 2017-10-10 21:09   좋아요 1 | URL
여러가지 봉사활동이 있는데 그 중에 제가 선택한 게 이것... 바느질 힘들어요..ㅜ

서니데이 2017-10-10 21:11   좋아요 1 | URL
그러셨군요. 손바느질하셔서 시간 많이 걸렸을 것 같아요. ^^;

비연 2017-10-10 21:12   좋아요 1 | URL
게다가 솜씨도 없어서 끙끙 ;;

서니데이 2017-10-10 21:16   좋아요 1 | URL
그렇게 말씀하셔도 사진처럼 실물도 괜찮을 것 같은데요.^^
비연님 편안하고 좋은밤되세요.^^

비연 2017-10-10 21:17   좋아요 1 | URL
그렇게 봐주시니 감사요^^;; 남들보다 시간이 배는 걸린 듯 허허. 서니데이님도 좋은 저녁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