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보면서 한 개 완성 ~

올해 들어 첨 뜨는 거라, 기억이 잘 안나서... 조금 엉성하지만 뿌듯..ㅎ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五車書 2016-10-22 16: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솜씨가 좋군요~ ^^

비연 2016-10-22 22:00   좋아요 0 | URL
오거서님...감사~ ㅎㅎㅎ
워낙 잘 뜨는 분들이 많아서... 저의 조악한 솜씨는... 부끄럽습니다만...ㅎㅎ;;;
그냥 아가들이 모자만 써도 살 수 있다 하니 좋은 마음으로 계속 뜨려구요..^^

책읽는나무 2016-10-22 16: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실시간 아기모자 완성이네요^^
한 코,한 코 마다 따뜻함이 숨어 있군요
좋은 일 하십니다
손재주가 없는 사람 입장에선 그저 감탄중이구요^^

비연 2016-10-22 22:00   좋아요 1 | URL
책나무님. 손재주는 저도 없지만서도 매뉴얼대로 기냥 ㅋㅋㅋ;;;
이런 일은 좋은 것 같아요. 한번 함께 하심이?

서니데이 2016-10-22 17: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예쁘게 잘 뜨셨네요.
비연님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비연 2016-10-22 18:36   좋아요 1 | URL
서니데이님. 감사요~
님도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cyrus 2016-10-22 18: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비연님은 멀티플레이가 가능하시군요. 잘 만들었어요. ^^

비연 2016-10-22 22:00   좋아요 0 | URL
경기가 두산경기가 아닌지라 그냥 느긋하게 봐서 가능했던 거죠 ㅋㅋㅋ
두산 경기할 때는 정좌하고 뚫어져라 야구만 보고 누가 말시키면 듣지도 않는 ㅜㅜ
 

실 색깔은 무작위로 오는 것이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오늘 <질투의 화신> 보다가 가슴이 콩닥콩닥콩닥닥해서 ..

대사며 화면이며 내용이며 사람 넘 설레게 하네요. 간만에.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보슬비 2016-10-07 00: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미쵸요.
하트뿅뿅 날리면서 봤어요. ㅎㅎ

비연 2016-10-07 07:55   좋아요 0 | URL
저도 하트뿅뿅~

단발머리 2016-10-07 08: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키햐아아~~~
이 글을 거미가 싫어합니다^^

비연 2016-10-07 09:53   좋아요 0 | URL
거미 ㅋㅋㅋㅋㅋㅋ

五車書 2016-10-07 08: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역시 클라이맥스! 좋아들 하는군요. ^^

비연 2016-10-07 09:54   좋아요 0 | URL
어제 노트북으로 보고 있는데 이 장면에서 서버 다운...;;;; 펄쩍 뛰어나가 텔레비젼을 켰다눙 ㅜ
 

 

네이버에서 영화를 다운로드 받아달라고 한 조카 덕분에 돈을 적립해두었더니만, 괜히 나도 보고 싶은 영화를 다운로드 받을까 키보드를 만지작거리게 되더라. 그래서 어제 밤에 <나의 소녀시대>라는 대만 영화를 다운로드 받았다.

 

사실 무지하게 유치하다. 고등학생들의 뻔한 첫사랑 이야기. 폭탄머리의 여자아이가 있고 인기절정의 새침떼기 이쁜 여자아이가 있다. 이들은 이웃. 그리고 학교에는 전교 1등의 엄친아가 있고 조폭 뺨치는 싸움짱인 남자아이가 있다. 당연히 폭탄머리女는 엄친아를 좋아하고 (눈에서 하트 뿅뿅), 싸움짱인 남자아이는 이쁜 여자아이를 좋아한다. 그러다가 행운의 편지(아 이게 얼마만에 보는 것이냐. 대만에도 있었다니!)가 폭탄머리女에게 날아오고, 착해빠진 주인공은 고민하다가 써서는 고약한 담임과, 이쁜 여자아이와, 그리고 싸움짱에게 보낸다. 그런데 싸움짱이 그걸 보다가 차에 부딪혔다 이거지. 그렇게 해서 시작된 둘의 인연.

 

그렇게 이 사건 저 사건 얽히고 섥히면서 둘은 서로를 좋아하게 되었는데, 말은 못하고 둘다 다른 애를 좋아할 거라 생각해서 어쩔 줄을 몰라한다. 폭탄머리女는 사랑의 감정에 잘 보이려고 예쁜 머리모양으로 바꾸고... 그녀의 이름은 그러니까, 린전신(林眞心). 이름부터가...ㅎㅎㅎ 이 린전신은 유덕화팬. 아 나도 그런 배우 있었다. 장국영. 사진 모으고 영화 보고 ... 나의 학창시절이 떠오르는 그 지점. 만우절에 저세상으로 갈 줄은 그 땐 몰랐지. 으흑. <첨밀밀>이라는 영화에서 등려군의 노래가 이들을 잇는 오작교의 역할을 하는 것처럼, 유덕화가 이 영화에서 이 둘을 잇는다.

 

이 상투적인 영화가 왜 그렇게 마음에 콱 박히던지. 아 정말..ㅠ 눈물을 주룩주룩 흘리며 봤다니까. 나 이거 왜 이러지. 이러면서 헉헉 울면서 봤다. 둘이 헤어지는데 마음이 막 미어지는... 주책 비연...ㅜㅜㅜㅜㅜㅜㅜㅜㅜ

 

이게 극장에서 개봉했을 때도 (작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개막작이었다는) 인기 있으리라 생각도 못했다가 관객수가 많아서 한참이나 안 내려지고 걸려있었다. 그래서 뭔가 싶어서 봤던 거였는데 말이다, 말이다. 괜히 어린 시절의 향수를 자극해서 그런가. 그 아이들의 그 순수함을 보면서 이젠 해져버린 나의 이 마음이 슬퍼서 그런가. 누굴 좋아했던, 아무 사심없이 좋아하던 내 모습이 떠올라서 그런가. 암튼... 울면서 보는데 참 한심스러웠다... 그래도 해피엔딩이라 좋았고. 근데 남자아이의 성인 배우는... 이런. 환상 깨지게 무슨 강아지 같은 남자가 나타나서... 쩝.

 

암튼 뭐. 유치해도 옛날 생각도 많이 나게 하고, 나쁘지 않았다.. 고 슬며시 고백을 한다... 나에게도 그런 날이 있었다고! ㅜ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Breeze 2016-10-07 09: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영화 상영하기 전부터 벼르고 있었어요. 보고싶어서요.
친구들과 함께 영화관에서 봤는데,, 정말 재미있었죠.
유치하지만 추억 돋는 영화. ㅋㅋ

비연 2016-10-07 09:55   좋아요 0 | URL
추억돋다... 아 이말이 딱 들어맞는 영화 같아요~ ㅎㅎ
 

 

 

 

 

 

 

 

 

 

 

 

 

 

 

 

휴가였고, 조카와 엄마와 이 영화를 보러 갔었다. 그리고 보는 내내 울고 싶었다. 아 이게 실화라니. '남의' 나라 실화라니.

 

비행기가 이륙하자마자 새떼가 덤볐고, 그래서 양쪽 엔진이 못 쓰게 되었고, 관제탑에서는 다른 공항으로 회항하라고 했지만, 설리 기장은 경험상 다른 건물에 충돌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 허드슨강에 착수(水)를 한다. 강에 착륙해서 비행기 탑승자가 온전한 적이 없었다며 절망하는 관제사. 하지만, 기장은 안전하게 착륙을 시켰고 매뉴얼에 따라 손님들을 대피시켰으며 끝까지 남아 비행기 내에 남아 있는 사람들이 있는 지 살폈고, 배에 가장 마지막으로 올라탔으며, 생존자가 자신을 포함한 155명인지를 확인했다. 구조시간 24분. 주변의 배들이 다 왔고 헬리콥터 떴고 그들을 구조하기 위해 천명이 넘는 사람들이 모여 들었다. 그리고 실제로 155명이 살았다. 전부. 한명도 빠짐없이.

 

다 살았다고 영웅시하는 언론과 사람들과는 무관하게 내부적으로 조사위원회가 열린다. 기장이 개인 판단으로 승객들을 위태롭게 한 것이 아니냐는 조사. 시뮬레이션과 각종데이터의 분석. 이것은 기장을 문책하려 하기보다는, 이후에 같은 사고가 발생했을 때 어떻게 해야 하는가에 대한 행동지침이 될 수도 있기에 관련 전문가가 다 모인다. 그런데, 시뮬레이션 결과 회항이 더 적절했다는 판단이 내려지고... 공청회 날, 설리 기장은 시뮬레이션을 다 보고 나서 얘기한다.

 

당신들은 한번도 일어나지 않은 사고에, 대응지침도 없는 사고에, 인적 요소를 고려하지 않았다. 알아보고 판단하고 하는 시간을 고려해야 한다. 맞는 말이다. 이것은 다양한 정보를 빠른 시간 내에 흡수하여 판단해야 하는 사안이다. 그래서 비상착륙까지 든 시간 204초에서 35초를 판단 시간으로 넣어 다시 시뮬레이션. 놀랍게도 다 실패. 회항은 실패였다. 기장의 판단이 옳았음이 입증되었다. 인적 요소. 이 말에 왜 갑자기 눈물이 왈칵 나는 지.

 

이 영화를 보면서, 세월호 생각을 안하는 사람이 있을까. 우리도 저 담요에 싸여 구출되는 사람들을 보고 환호성을 지를 수 있었다면. 살았음에 감사하는 말을 들을 수 있었다면. 책임자들을 영웅이라고 칭송할 수 있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라는 수많은 가정들을 했고... 감정을 이입시킬 수 밖에 없었다. 비행기가 강물에 충돌을 했는데도 다 살았는데, 배가 바다 위를 가다가 가라앉는 동안 대부분을 못 살렸다는 것이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 저게 '남의' 나라 실화라는 게 화가 날 정도였다.

 

기장은 영웅이다 대단하다 고 했을 때 설리 기장은 대답했다. 내가 아니다. 모든 사람이 해낸 거다. 승무원, 승객, 구조자들... 모두가. 우리는 구조자들이 정신적 trauma 상태로 살아가다가 저 세상으로 가곤 하는데... 그들은 모두가 영웅이라고 말한다.

 

미국이라는 나라를 선망하는 것도 아니고, 그들이 다 잘한다 생각하는 건 아니지만, 사고에 대응하는 모습들, 그리고 그 사고 이후에 철저히 분석해서 대비하는 모습들을 보면서, 사실 부럽다!, 짜식들 부럽다! ... 했다. 이 영화를 가슴 벅차게 보는 게 아니라 코끝 찡해가며 눈물을 흘리며 봐야 하는 우리네 신세는 더 비참했고.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6-10-04 18:0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우리나라는 남을 위해 자신을 희생한 영웅마저 홀대하고, 외면합니다.

비연 2016-10-04 18:35   좋아요 1 | URL
그래서 희생하면 손해라고 생각하게 만들죠...ㅜㅜ
오늘 조카가 이렇게 묻더라구요. 저럴 땐 어떻게 해야 해? 나만 살면 돼?
아.. 할 말이 없었어요.. 왜냐하면 얘도 세월호를 알아서. 그리고 저도 아니까... 침묵...이 흘렀습니다.

cyrus 2016-10-04 18:37   좋아요 0 | URL
이런 복잡한 상황을 아이들에게 어떻게 가르쳐야할지 막막합니다. ㅠㅠ

비연 2016-10-04 18:40   좋아요 0 | URL
할 말이 점점 없게 만드는 거죠... 이 모든 상황들이.

단발머리 2016-10-05 00: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톰 행크스의 백발이 눈에 띄었는데, 이 영화였군요.
아.... 정말..... 이런 상황에서도 다 구조할 수 있는데, 우리나라는 세상에...
특조위 해체시키고 세월호 파손하고.... 정말 답이 안 나와요. ㅠㅠ

비연 2016-10-05 09:59   좋아요 0 | URL
ㅜㅜㅜ 단발머리님... 앞이 안 보입니다...;;;;

단발머리 2016-10-05 00: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예고편 보고 왔어요. ㅠㅠ

누구 아직 계세요? ......
진짜 눈물나네요.........

비연 2016-10-05 09:59   좋아요 0 | URL
영화를 전부 다 보고 나면 먹먹함과 분노가 범벅이 되어 버려요...ㅜㅜ

고양이라디오 2016-10-05 00: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세월호 사건을 떠올리게 하는 사고입니다... 구조시간 24분 155명 전원생존... 너무나 슬프고 비참하네요.

비연 2016-10-05 10:00   좋아요 1 | URL
이 영화는 우리나라 사람들한테는 정말 특별하게 다가올 것 같아요...
우리는 그 대척점에 있는 영화를 만들 수 있겠죠 ㅜㅜ 말하고나서도 참 어이가 없네요.

낭만인생 2016-10-05 22: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떤 분은 이 영화보고 더 화가나서 죽을뻔 했다고 하네요.. 자꾸 세월호가 생각이 나서. 듣기만 해도 화가 납니다. 왜 우린 이렇게 살아야 하는지.... 좋은 글 감사합니다.

비연 2016-10-05 23:05   좋아요 0 | URL
낭만인생님... 마치 세월호 이야기를 하기 위해 만든 영화 같았어요. 지금도 마음이 너무 아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