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1분기 일드는 도대체 재미있는 게 없었다. 내가 좋아라 하는 아마미 유키가 나온 <긴급취조실>도 그 재미가 덜했고 곤노 빈이 쓴 <은폐수사>를 드라마화한 것도 책보다 못했고. 이렇게 볼 게 없었던 분기가 있었나 싶다. 그러다가 보게 된 일드가 <내가 있었던 시간(僕のいた時間)>이다.

 

사실 재미가 있어서 보는 건 아니다. 미우라 하루마가 나오니까 어떤가 싶어서 보다가 결국 계속 보게 되었다. 의사 집안의 장남으로 태어나 부모의 기대를 충족시키지 못한 채 천덕꾸러기로 성장한 타쿠토가 ALS(루게릭병)에 걸리면서 일어나는 일들을 담은 드라마라서 꽤나 우울한 내용이다. 주인공은 계속 웃고 있지만 보는 나로선 아 정말 괴롭다 싶다고나 할까.

 

타쿠토와 천생연분 배필인 메구미는 계속 그의 곁을 지킨다는, 현실적으로 좀 믿어지지 않는 아니 대단히 진기한 일로 어디 다큐멘터리에나 나올 법한 일이 그 드라마에서는 벌어진다. 하긴 사랑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이 병에 걸렸다고 마음에서 몰아낼 수 있을까. 그 사람과 말하면 영혼이 살아있음을 느끼고 그 사람과의 교감으로 나는 계속 웃을 수 있는데, 떠날 수 있을까. 라는 생각을 잠시 해본다. 쉽지 않은 일이지만, 메구미의 심정은 이해가 간다는...

 

 

 

 

 

그런 게 사랑이 아닐까.. 라는 감상적인 생각이 드는 드라마이다. 점점 아파지면서, 손과 발의 근육이 약해지고 그래서 자꾸 넘어지다가 걸을 수 없게 되고 글자를 어렵게 쓰다가 못 쓰게 되고 밥을 스스로 먹다가 숟가락을 들 힘조차 없게 되고 그러다가 호흡근육이 약해져서 숨을 스스로 쉴 수 없게 되는 그 과정에서, 참다가 참다가 한번씩 터지는 주인공의 모습도 인상적이다.

 

환자의 고통은 현실적이지만, 일본 드라마 특유의 착한 분위기는 여전해서, 친구도 착하고 친구의 여자친구도 착하고 메구미의 엄마도 착하고 타쿠토의 엄마 아빠 동생도 착하다. 게다가 타쿠토가 근무하게 된 가구회사 직원들은 거의 천사에 가깝다. 거의 손가락이 움직이지 않을 때까지 할 수 있는 껏 도와주니 말이다. 아픈 거 빼고는 완벽한 환경이다, 사실.

 

마지막회는 가슴이 넘 아플 것 같아서 일단 보류. 나중에 낮에 보려고 한다. 역시 이런 드라마의 최후를 밤에 보면 너무 우울해질 것 같아서 말이다.

 

2분기에는 좀 좋은 드라마가 나오려나. 기대해봐도 되려나.

 

 


댓글(1)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비연 2014-03-23 17: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지막회도 봤다. 뻔한 스토리인데도 눈물이 나네..ㅜ
 

 

 

 

 

 

요즘 버닝하고 있는 일드다. 결혼하지 않는다 (結婚しない).

 

내가 좋아라 하는 아마미 유키가 나오니까 얼른 찜하고 기다리고 있었는데, 같이 나오는 배우들의 면면도 훌륭하다. 바로 옆에 30대 독신으로 나오는 칸노 미호도 그렇고 이번에 재벌가 딸이랑 결혼한다고 시끌시끌한 타마키 히로시도 그렇고... 내용은 뭐. 30대와 40대의 독신여성들의 결혼에 대한 생각, 주위의 시선... 그런 것들을 다룬 평범하고 잔잔한 것이긴 한데, 많은 이들의 공감을 일으킬 만하게 구성되어 있다.

 

결혼이라는 주제는 어느 나라 어느 시대 어느 사람이건 흥미를 가질 만한 소재이다. 특히나 여자들의 결혼이란, 여러가지 맞물린 것들이 많은 법. 그러니까, 나이라든가, 조건이라든가, 뭐 그런 것들에 대해서 남자보다는 복잡하다고나 할까. 30대 하고도 중반을 넘어가는 칸노 미호는 시집가는 여동생에게 퇴물 취급을 받고, 직장에서는 결혼 얘기만 나오면 눈치 보며 쉬쉬하게 되는 대상이다. 남자들은 그냥 결혼을 위해서 만나는 나이대라고 생각하고, 아이를 낳는다거나 하는 문제에서도 제껴놓기 일쑤다. 40대 중반의 아마미 유키는 이제 결혼에 대해선 많이 관조적인 입장으로 직장상사와의 불륜이 있었지만(근데 이 직장상사, 아마미 유키가 사랑했다고 하기에는 넘..아저씨 아니냐..ㅜㅜ) 이젠 그것도 시들, 포기. 일하면서 사는 스스로의 삶에 집중하고 있다. 타마키 히로시는 20대의 젊은이인데, 좋아하는 미술에서 재능을 꽃피우지 못하고 꽃집에서 일하는 자신에게 늘 자신없어 하며 그래서 결혼에 대해서도 반쯤은 포기한 상태이고. 뭐 이런 사람들의 이야기.

근데, 일드의 특성상, 우리나라 드라마처럼 이 와중에도 느닷없이 꽃미남 연하의 멋드러진 남자가 나타나 여자들의 환상을 충족시켜준다거나 꽃집 총각에게 재벌가 여자가 대쉬를 한다거나 하는 얼토당토않은 내용은 아직까지 없다. 그냥 냉정하고 담담하게 현실을 보여줄 뿐. 그래서 좋다. 그래서 아 이게 정말 사는 이야기구나 싶다.


 

 

 

 

 

특히, 여기 나오는 꽃들, 참 이쁘다. 꽃말을 가지고 한 회 한 회 상징적으로 주인공들의 심정을 대변하는 구성도 맘에 들고. 예쁜 꽃들을 보니 마음도 한결 좋고... 아직 초반이라 어떻게 전개될런지는 잘 모르겠지만, 아직까지는 즐겁게, 그러면서도 진지하게 보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어느새, 7월 1일이 되어 있었다. 

 

나이가 들수록 시간 가는 것에 둔감해진다는 것은 인정하지만, 올해는 유난히 빠르다. 아마도 새로운 직장에 작년 9월부터 근무하게 된 것이 큰 이유인 듯 싶다. 적응도 해야 했고 일도 늘어났고. 주중에는 회사에 충성하고 주말에는 내 볼 일 보고..이런 매우 routine한 생활을 하면 그날이 저날 같고 저날이 이날 같아서, 시간이 훌쩍훌쩍 점핑해서 지나가는 법이다.

 

오늘은 가족들과 점심식사를 했고..(음..모처럼 골라간 한정식집이었는데 맛이 영..ㅜ) 드라이브를 했고, 오전녘엔 조카와 놀아줬고.. (라기보다는 내가 억지로 독서타임을 만들 어서  책을 읽게 만들었다..ㅎㅎ) 이제 좀 이따가 하루키의 책을 마저 읽고 하루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그나저나 요즘 버닝하고 있는 2분기 일드 '리갈 하이'에 대해서 한마디 하고 넘어가련다. ㅎㅎㅎ 이제 마지막회인 11화만 보면 완결인데.. 아 섭섭하기 그지없다. 지금 아까와서 야금야금 보고 있고.

 

 

 

이 일드의 주인공인 코미카도 변호사. 사카이 마사토가 분한 이 배역은, 정말 웃기고 정말 재미있고 정말 독특하고 정말 정말 정말..시리즈의 인물이다. 무엇보다 그 이전에 사카이 마사토가 연기했던 그 지루하고 답답하고 비루한 배역들은 다 어디로 가고, 완전히 코미카도로 빙의되어 신들린 연기를 펼치고 있는 것이 관전 포인트. <엔진>이나 <닥터 고토의 진료소> 등에서 보았을 때는 이 사람 뭐야? 이 느낌이었는데 말이다. 찾아보니 와세다 대학에서 '와세다의 왕자'로 불렸다네?

 

암튼 최근에 이 일드에 꽂혀서 밤마다 한편씩 보는 게 낙이었는데... 제발 시즌2가 나왔으면 하는 바램이 있지 뭔가.. ㅋㅋㅋ 어쨌거나 이거 마지막회 보고 하루키상의 작품과 조우하고 나면, 하루가, 나의 7월 첫 날이자 일요일이 ... 끝날 것 같다. 아쉽다..

 

그래도 가족들과, 일드와, 책과, 조카와 벗한 하루. 이런 평범하고 느긋한 하루, 좋지 아니한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