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고 단식하고 먹어라 - 글로벌 건강 트렌드, 간헐적 단식 IF
브래드 필론 지음, 박종윤 옮김, 고수민 감수 / 36.5 / 2013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SBS스페셜 <끼니반란>을 통해 간헐적 단식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이 책 <먹고 단식하고 먹어라>는 간헐적 단식의 전문가이자 선구자라 할 수 있는 브래스 필론의 주장과 단식 방법을 담고 있다. 저자는 여기에서 일주일에 1~2회 24시간 단식의 중요성을 말하고 있다(단 모든 사람을 대상으로 한 것이 아니라 건강한 성인을 대상으로 한 것이다. 유아나 노약자, 임산부, 환자들의 경우엔 전문의와의 상담이 필요하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이 방법은 끼니반란에서 말하고 있는 단식법 중의 하나이다. 방송에서는 하루 16시간 단식법과 FMD 식사법 등이 포함되어 잇다.

 

이 책에서는 단식에 있어서 균형을 중요시 한다. 균형은 우리 삶에 있어 중요한 덕목이다. 동양의 고전 <중용>도 삶의 균형을 말한다고 할 수 있다.

우리 몸의 건강에 있어서도 균형은 중요하다. 특히 만복(滿腹)과 공복(空腹)의 균형에 신경을 써야 한다. 현대인은 하루 중 20시간 가까이를 만복(소화 과정에 있는 상태도 만복에 포함) 상태로 있기 때문이다. 이는 우리가 배고픔을 견디지 못하기 때문이다. 여기서 배고픔이란 대사적, 사회적, 환경적 신호에 대한 학습된 반응을 말한다. 진짜 배가 고픈 상태가 아니라 습관적 먹기나 정서적 안정감을 위한 쾌락 허기를 말한다. 즉 즐겁기 위해서, 또는 푸드 엔터테인먼트로서의 먹기인 것이다. 예를 든다면 축구 관람시 맥주 마시기나, 스트레스를 받으면 먹는 것으로 해결하는 것, 축하의 자리에 나오는 음식 등이 있다.

그렇다면 왜 우리는 즐거운 만복 상태를 유지하기 보다는 공복 상태를 필요로 해야 하는 걸까. 공복 상태에서 우리 몸의 세포들이 치유되고 재정리되기 때문이다. 또한 몸 속 지방을 연소시킴으로써 각종 대사증후군으로부터의 위험을 방지할 수 있다.

우리 몸은 만복 때 인슐린이 대사를 지배하며 지방을 저장한다. 반대로 공복일 때는 글루카곤 호르몬이 지방을 연소시킨다. 이때는 성장 호르몬이 대사를 지배한다. 우리 몸은 두 개의 호르몬이 균형을 유지해야 건강한 상태를 지킬 수 있다. 이중 성장 호르몬을 증대시키기 위해서 필요한 것이 바로 단식과 운동, 숙면이다. 운동은 웨이트와 유산소 운동이 균형을 이루면 좋다. 특히 근육 운동(6~15번 반복횟수로 피로가 느껴질 정도. 3~8세트)은 필수다. 일주일에 2~3번이면 족하다(근육도 쉴 틈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 책이 말하고자 하는 내용을 요약해보면 적게 먹고 적게 고민하라. 많이 움직이고 많이 들어 올리고 푹 자라. 건강을 위해 그보다 더 좋은 것은 없다는 것이다.

많고 적음의 균형, 채움과 비움의 균형. 비단 몸뿐만 아니라 우리 정신과 삶에 있어서도 중요한 덕목이라 여겨진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얄라알라북사랑 2019-01-30 16: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책 나온지 꽤 되었어도 요새 다시 주목받나봐요

하루살이 2019-01-30 16:45   좋아요 0 | URL
방송을 보고 자세히 알고 싶어 읽은 책입니다.
다시 주목받고 있는지는 잘 모르겠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