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풀 - 넷플릭스 성장의 비결
패티 맥코드 지음, 허란.추가영 옮김 / 한국경제신문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파워풀은 넷플릭스 최고인재책임자 (CTF, Chief Talent Officer)로 14년간 일한 패티 맥코드가 넷플릭스의 문화 - 특히 인재 관리 - 에 대해 이야기한 책이다. 넷플릭스는 미국 인터넷 트래픽의 1/3을 점유할 정도이고, 구글과 인재 경쟁을 한다니 생각보다 훨씬 더 대단한 회사인 것 같다.

절대 다른 회사를 이직할 수 없게 만드는 엄청난 연봉, 자신이 판단해서 회사에 더 이익이 된다고 생각하며 퍼스트클래스로 출장을 가서 최고의 호텔에 묵어도 상관하지 않는 회사. 구성원의 자율과 책임을 강조하고, 격렬한 토론을 통한 문제 해결을 하는 극도의 솔직함이 가득한 회사.

책을 읽어보면, 멋지고 다른 회사에는 적용하기 참 힘들 것 같다는 생각이 많이 들고, 책 소개 글에서도 일반적으로 수용하기 힘들다고 한다.

최고의 인재들이 모였기에 그런 문화가 만들어지고 회사가 성장하는 것인지, 운이든 무엇이든 우선 최고의 회사가 되고 문화를 만들고 일류 인재를 모은 것인지 닭이 먼저인지 달걀이 먼저인지 모를 일이다.

이런 책들을 보면, 최고 상류사회의 부잣집 이야기 일색인 드라마를 보며 대리만족을 해야 할까? 사실, 무엇하나 건져 시도해볼 것이 없다. 무협지를 손에 쥐고 있는 느낌마저 든다.

현실에서는 격렬하게 토론하면 뒤끝이 아주 많이 남고 퇴사할까 전전긍긍하게 되는데 말이다.

"6장 모든 포지션에 최적의 인재를 앉혀라"는 꿈도 못 꾸고 "8장 멋지게 헤어져라"는 노동법 때문에 불가하다. 그나마 "1장 어른으로 대접하라"에 끄덕끄덕할 뿐이다.

물론, 유기농 아침을 무료로 제공하고 고급 커피 머신을 두는 것은 업무 성과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고, 열심히 일하는 인재들에게는 의미도 없을뿐더러 그들이 필요로하는 것은 '가치'와 '동기'라는 말은 아주 시원하다.

재택근무를 도입할 때, 잘 일어나지도 않을 일들을 이슈화시켜서 제도를 만들 때 힘들게 하는 친구들은 '일'이라는 본질과는 아주 거리가 먼 경우가 많았다.

'극도의 솔직함'이 부럽다. 아니다 최고의 회사에 있지 않으니 무어라 더 말할 수 없을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