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자서전 - 100년 전 모바일 통신과 인공지능을 실험하다
니콜라 테슬라 지음, 진선미 옮김 / 양문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테슬라.

100년을 앞서 발명하고 실험한 것들, 그럼에도 여전히 다 밝히지 못한 그의 위대한 업적이 없었다면, 그의 자서전은 어떤 몽상가, 허풍군, 선동군의 허황된 이야기처럼 들릴 것이다. 

그의 가장 주목받는 두 발명인 유도모터와 변압기 (테슽라코일)과 무선자동화 기계와 에너지의 무선전송은 저 파렴치한 에디슨의 위험하고 비효율적인 토마스 에디슨의 직류 전기 대신 지금의 교류 전기를 이용하게 했고, 현재의 무선조정과 에너지 전송의 기반을 갖추었다.

구글의 창업자 레리 페이지는 테슽라처럼 인류에 공헌하는 발명을하겠지만, 테슬라처럼 가난하게 살지 않고 돈도 많이 벌겠다고 했다.

대단하고 실용적인 발명을 했고, 많은 투자도 많은 그가 왜 가난했을까. 그리고 세상에 이렇게 덜 알려졌을까?

책에 따르면, 에디슨은 테슬라를 고용해서 주기로한 5만 달러를 주지 않았고, 직류와 교류 싸움 (에디슨은 전국을 순회하며 전기에 감정되어 죽는 가축을 보이며, 심지어 사형수에게도 테슽라의 교류를 야비하게 반대했다) 이후 테슬라는 그의 명성고 돈으로 테슬라를 험담하고 그의 발명품을 다른 사람들이 가로채고 도용하게 만들었다.

전파의 아버지라 불리는 마르코니, 그는 무선전송으로 노벨상까지 받고 돈도 많이 벌었지만, 테슽라가 먼저 발명해서 특허까지 등록했고, 마르코니는 테슽라의 특허를 조합해서 이용했다. 미국 특허청은 테슽라의 손을 들어주다 돈이 없어 소송에 대응하지 못한 마르코니의 손을 들어주었다. 마르코니의 뒤에는 에디슨과 카네기가 있었다. 하지만 마르코니와 테슬라의 사후에는 테슬라의 손을 들어주었다.

그 외에도 테슬라의 인생에는 어려움도 많았고 그의 발명을 가로챈 사람도 많았지만, 그는 X선을 먼저 발견했음에도 뢴트겐이 X-선 발견했을 때 축하해주었다.

그의 자서전에서 가장 인상적인 부분은 운동에너지 법칙으로 인류 발전에 대해 설명한 부분이다.

운동에너지는 1/2 x m x v x v (이분의일 곱하기 무게 (m) 곱하기 속도 (v)의 제곱이다. 

- 운동에너지를 인류의 발전으로 이야기했다. 운동에너지를 증대하기 위해서는 무게와 속도를 늘리고, 마찰력을 줄이면 된다는 것이다.

1. 무게는 인류가 건강해지고 잘 교육 받는 것이고 이를 위해 토지가 비옥해져서 식량 생산성을 높이면 된다고 생각했다. 인스턴트를 먹지 말아야한다고 생각했다. 토양을 비옥하게 만들기 위해서는 질소 비료가 필요하고, 그를 위해 공기 중 대부분을 차지하는 질소를 이용하려고 했다. 하지만 질소는 매우 안정적이고 산화 시키기 위해서는 전기적 방전을 통해 가능하게끔 했다. 물론 이렇게 생선된 질소 산화물의 안정화가 필요하는 등 많은 단계가 남았지만 그는 지구 대기에 있는 무한에 가까운 질소를 이용해 질소 비료를 만들려했다.

2. 속도는 인간이 움직이고 소통하는 것을 의미했다. 그래서 태양 에너지, 무선 전기 송신 기술 등을 연구했다.

3. 마찰은 인간이 겪는 여러 어려움이었고, 그중에 가장 치명적인 것이 전쟁이었다. 그는 전쟁 자체는 없앨 수 없다고 생각하고 인명 피해가 없는 전쟁을 생각했다. 그러기 위해서 인간이 개입하지 않는 전쟁을 실현하려고 했다. 그를 위해서 발명한 것은,

무선 원격 조정 장치였다. 비행기, 배 등이 무선으로 움직일 수 있다면 인명 피해 없이 전쟁이 가능하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실제로 100여년 전에 미국에서 무선 보트를 선보이고 사람들을 경악하게 했다.


동시대인보다 최소한 한세기 뒤의 발명을 해낸 위대한 과학자 테슬라, 그를 기리며 그의 자서전을 읽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02-16 21:4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2-16 22:48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