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가해자의 엄마입니다
수 클리볼드 지음, 홍한별 옮김 / 반비 / 201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별점을 달라는 평가 앞에서 나는 그 전 읽고 있을 때의 평점을 그대로 두는 것 이외의 것을 할 수는 없었다.

컬럼바인 총기사건을 일으킨 아들을 둔 엄마의 이야기에 나는 그 어떤 덧댐도 둘 수 없었다.


두괄식이었으면 좋겠다 - 결론은 없었다.

반복되는 이야기가 줄었으면 좋겠다 - 그 어떤 팩트라는 정의가 이 책에서는 통용될 필요가 없었다.

에릭도 공범이고 저자의 아들인 딜런처럼 다루어져야하지 않을까? - 그녀를 대한 주위에는 그런 이해는 없었다. 가혹하게.

아들의 변화를 메시지를 모를 수 있다고하지만, 그래도 그런 사건이 일어나지 않았는가.그 가정에서, 역사상 가장 충격적인 총기 난사 사건이 - 그래도 어쩔 수 없다. 저자가 부모로써 무언가를 더했어야하거나 덜했어야하는 것은, 다른 부모에게는 다행히 나는 그러지 않았네 정도의 일일 뿐이다.

미국에는 총이 있어서 그래서 이렇게 일어나지 않았을까? - 총기가 허용되지 않았어도 비슷한 처참한 일이 일어나지 않았을까.

그 학교가 아니었다면 - 그 학교가 아주 특별한 사회 환경에 있지도 않았다.


문학, 교육, 명상, 경험, 이런 모든 것들은 공감하고 이해하는 것을 존재 이유의 한 큰 틀로 잡고 있다.

그래서 '엄마'는 썼다.

'엄마'가 자기 '아들'에 대해 끊임 없이 쓰고, 반복하고, 하소연하고 애절하게 전하고 싶어 하는 것은, 그 것의 형식이나 기법이나 방법을 탈피하게 한다. 

이 책이 소설이 아니라서 나는 더 어렵고 힘들다. 

이 책이 전문적으로 직업으로써 글을 쓰는 사람이 쓰지 않아서 더 마주하게 애쓰고 싶고, 문장이나 단락이 아닌 책 자체로 아니 그 아들의 '엄마'로 대하고 싶다.


내가 했던 대화들, 내가 가졌던 감정들, 내가 반응했던 것들 그것을 안타깝게 돌이켜본다. 보게했다.

그리고 그녀가 '나는 가해자의 엄마입니다'라고 써던 것을 안고 한 번 더 위로해주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