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키너의 심리상자 열기 - 세상을 뒤바꾼 위대한 심리실험 10장면
로렌 슬레이터 지음, 조증열 옮김 / 에코의서재 / 2005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스키너를 시작으로 총 10명의 과학자에 의한 10개의 실험을 다루고 있다.

앱을 만들면서, 사람들과 일하면서, 사람들과 부대끼며 살면서 자연스럽게 심리학에 관심이 가져졌다. 나는 왜 이렇게 생각하고 마음먹고 행동할까. 나와 관계된 사람들은 또 왜 그럴까.

그런 것들을 알려고 할 수록, 더 이해하지 못하게 되었다. 그래서 어느 순간 나를 위해 나와 관계된 사람들을 위해 '이해'를 미루어두고, 시스템을 만들려고 노력했다.

화를 낼 상황을 만들지 않으려했고, 일에 방해가 되는 요소들을 눈에 보이지 않게 했고, 여러가지 도구들을 유용하게 사용하려 했다.

덮어둔다. 외면한다. 라는 말들이 나를 괴롭히지 않게 주의하며.

그 맥락에서 이 책은 나에게 유의미했다.

많은 밑줄을 그었고, 실험 하나 하나를 읽으며, 글재주가 뛰어난 저자의 - 그녀 역시도 심리학자인 - 감상과 같은 글들을 읽으며 이런 저런 생각을 하게 되었다.

이 책과 함께 다른 읽은 심리학 책을 들고, 도서관에 가서 심리학책 10권 정도를 쌓아두고 샌드위치 독서법으로 하루 종일 밤새도록 한 번 읽어봐야겠다고도 망상해본다.

각 실험별로의 정리를 기약하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