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년생 김지영 오늘의 젊은 작가 13
조남주 지음 / 민음사 / 2016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렇다면 집에서 애들을 키우는게 좋지 않나요?”
“여자라서 물어 보는 건데...”

책속에 그 정신과 의사처럼 자신의 아내도 아내이자 엄마였는데 그것으로 신화도 썼는데,
면접은 그런 질문이 오갔고,
또 다른 면접관인 나는 고개를 들지 못했다.
불편하다를 가장 소극적으로 표현하는, 한 방법을 그저 선택했을 뿐이다.

그런 질문은 옳지 않다라고 말하는 대신
다른 언어로 해석해주려 에썼다.

말하지 못한 사람을 비난 할 수는 없을 것이다.
한 개인은 아주 특별하거나 유별나기 힘드니.
먼저 다 같이 - 최대한 많이 - 인식하고 인지하고 공감해여하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그런데, 비평과 비난은 자유인데 이 책에 대해서 그런 것들을 격렬하게 행하는 사람들이 이 책을 읽어봤는지 궁금하다.
어머니가 있었을 것인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