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잡하고 길었던 전근대사가 끝났습니다.

오늘 아홉 명이 참석하였습니다.

두 분이 하차해서 이제 정원이 열 한명입니다.

처음 시작할 때부터 걱정이 많았습니다.

워낙 내용은 많은데, 거의 대부분이 당장 목표가 없는 탓에 얼마나 오래할 수 있을까 우려했습니다.

열 여섯명으로 시작했으니 많이 빠졌지만 예상보다는 많은 인원이 전근대를 함께 마쳤습니다.

남은 근현대사는 10주 정도 예상합니다.

열 한명은 이왕 완주하기로 결정하신 분들이니 열심히 공부하여 뿌듯함을 느껴보도록 합시다. ^^

 

 

<전한길 한국사 2.0 all in one> 

 

이수광은 조선 후기 실학의 대표적 선구자입니다. 최초의 백과사전이라 할 수 있는 <지봉유설>은 아시아와 유럽을 포함한 세계 50여 국의 지리, 풍속, 물산 등을 소개하고 있어 세계에 대한 문화인식의 폭을 확대하였다는 평을 듣습니다.

 

 

 

  

18세기 전반 숙종· 영조 시대에 활약했던 이익은 학파를 형성할 정도로 제자를 많이 길러냈습니다. 성호학파는 서학을 연구하였으나 이익 본인을 비롯해 성호 우파로 분류되는 안정복은 종교로서의 천주교는 배척하였습니다. 이에 반해 성호 좌파의 맥을 잇는 정약용, 정약전 등은 천주교 수용으로 박해를 받았습니다.

 

 <전한길 한국사 2.0 all in one> 

 

정약용은 초계문신에 임명되어 정조의 개혁 정치에 참여하였습니다. 정조 사후 신유박해에 연루되어 18년간 유배생활을 하면서 500여권의 저술을 남겼습니다. 

 

<전한길 한국사 2.0 all in one>  

 

농업 중심의 개혁론을 내세운 중농학파와는 달리 중상학파는 상공업 중심의 개혁론을 주장하였습니다. 청의 문물을 수용하여 부국강병과 이용후생에 힘쓰려 했던 이들을 북학파라고도 합니다.

 

 

<전한길 한국사 2.0 all in one> 

 

전한길 한국사 2.0 all in one> 

 

 

노론 출신의 북학파들은 베이징을 다녀온 후 발달한 청의 문물을 소개하는 기행문을 다수 남겼습니다. 홍대용의 <연기>, 박지원의 <열하일기>, 박제가의 <북학의> 등이 있습니다.

 

 

전한길 한국사 2.0 all in one> 

 

조선 후기에는 국학 연구도 활발하였습니다. 실증적이고 자주적인 관점을 도입한 역사연구가 대표적입니다. 안정복은 스승 이익의 역사관을 토대로 강목체 형식의 편년체인 『동사강목』을 썼습니다.  『동사강목』은 '마한 정통론'을 내세워 위만의 왕위 찬탈을 비판하였고, 삼국시대는 정통이 없는 시대로 분류하여 신라 중심의 김부식의 『삼국사기』를 비판하였습니다.

 

<전한길 한국사 2.0 all in one>  

 

발해를 민족사에 포함한 이종휘의 『동사』, 유득공의 『발해고』는 협소한 반도적 사관을 극복하고 고대사 연구의 시야를 만주 지방까지 확대하였습니다. 고려말 이승휴의  『제왕운기』는 발해를 우리 역사로 기록한 최초의 역사서입니다. 당대 일연의  『삼국유사』는 발해를 말갈족의 역사로 분류하였습니다. 안정복의 『동사강목』도 발해를 말갈족의 역사로 서술하였습니다.

 

 

 

 

 

 

 

다음주는 근현대사입니다.

 

<전한길의 한국사 합격생 노트>

p 87 ~ 9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