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5권을 끝냈다!!

3월부터 읽기 시작했는데, 11월이 되어서야,,, 장장 9개월.

다른 재미있는 책들의 유혹을 견디지 못하고 계속 미뤄두기;;

그래도 작년말에 "올해 읽을 책 리스트"로 꼽은 책 중에 코스모스, 소피의 세계, 레미제라블은 끝냈으니 뿌듯^^

젊은작가상 수상작품집은 3권 남았으니 연말까지 가능할 수도(?)

10년 이상 내년에 읽을 책 목록에 있는 총,균,쇠^^와 곰브리치 서양미술사, 강유원 작가님의 고전강의 시리즈 등은 내년에 읽을 책으로~

 

어제 잠자기 전에 장발장이 죽는, 남은 50페이지를 초스피드로 울면서 읽었네(밤이라 더 감상적이 되는 듯,, 지하철이라면 눈물이 다시 들어갔겠지만).

 

빅토르 위고는 대단한 작가라고 밖에 할 수 없겠다. 스토리를 따라 가다 너무 설명이 길어서 몰입감을 방해하고 지루한 산을 몇번 넘어야 해서 힘들었지만,, 역사, 정치, 전쟁, 문화, 사회, 철학에 심지어 파리의 하수도까지. 1권부터 시작되는 장발장의 고뇌, 워털루 전투, 수녀원 이야기, 프랑스혁명의 역사, 마지막 5권의 자베르의 절망과 자살, 파리 지하도에 대한 상세한 설명, 장발장의 슬픔과 죽음에 이르기까지 지루함과 강렬함이 반복되기에 완독할 수 있었다(재독 도전 할 수 있을까...).

 

영화나 뮤지컬을 볼 때도 그랬지만, 코제트보다 에포닌의 사랑에 더 마음이 간다. 좋아하는 에포닌 테마곡 "on my own" 다시 들어야겠다.


댓글(28) 먼댓글(0) 좋아요(3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골드문트 2021-11-23 13:55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이 책이 워낙 유명해서 <레미제라블>만 읽으면 위고 끝인줄 알았습니다. 그러다가 다이 허우잉의 책(세 권 가운데 한 권인데 기억나지 않는군요. 아마 <시인의 죽음> 아닐까 싶습니다만) 속에서 소개받은 <93년>과 <웃는 남자>를 읽고는 한 번 더 허걱! 했더랬습지요. ㅋㅋㅋ

페넬로페 2021-11-23 14:16   좋아요 4 | URL
‘93년‘ 이라는 작품도 있군요~~

scott 2021-11-23 15:11   좋아요 2 | URL
저 고딩때 뮤지컬 보고 나서 바로 레미제라블 완독 정복에 나서서 다잉허우잉! 때문에 웃는 남자 부터 시작해서 93년까지 ㅋㅋㅋ(중국에서 위고 열풍 불었다는거에 놀람)
두툼한 책 완독하게 만드는 위고의 필력!^^

햇살과함께 2021-11-23 15:15   좋아요 2 | URL
이거 끝내고 내년엔 파리의 노트르담 읽으려고 했는데(읽기전 마음).. 이건 괜찮을까요?? ㅎㅎ

scott 2021-11-23 15:16   좋아요 2 | URL
햇살님 상관 없습니다!
햇살님 손에 닿는데로 ^^

골드문트 2021-11-23 15:21   좋아요 3 | URL
옙. <93년>은 1793년, 그 무거운 기요틴을 끌고 방데로 가서 랑뜨낙 후작이 이끄는 반혁명 왕당파와 전투를 벌이는 완전 원칙주의자들의 이야기인데요, 그것도 겁나 재밌습니다. 형편없는 전력 차이를 무릅쓴 왕당파들의 처절한 전투 씬도 죽여줍니다.
혹자는 번역을 문제 삼는데, 이형식 선생이 예전 분(75세)이라 문장이 좀 예스러운 건 있습니다만 독자들의 평이 실제에 비해 유난히 매운 거 같습니다. 펭귄에서 나온 선생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와 비교하면 더욱 그렇고요.
19세기를 프랑스 소설의 세기로 만드는데 당당하게 한 축을 이룬 위고가 쓴 것이니 그냥 믿고 읽을 만합지요. ^^

scott 2021-11-23 15:22   좋아요 3 | URL
이동하실때 이북 추천합니다
가방 무거우면 출퇴근 힘들어지죠
저는 친구들 하고 우르르 몰려 다니면서 함께 보고 읽고 얘기 나누는 재미에 완독 순삭 해버렸습니다
이런 고전 읽고 나면 곁가지 치듯 다른 분야 작품등으로 점점 독서 범위가 넓어지죠.

햇살과함께 2021-11-23 15:31   좋아요 2 | URL
제가 아직 이북의 세계에는 발을 담그지 않았어요~ 진창에 빠질 것 같아서 ㅎㅎ 알라딘 매장 갈 때마다 크레마 쳐다만 보고 내뺀다는 ㅎㅎ

페넬로페 2021-11-23 16:01   좋아요 2 | URL
저는 ‘파리의 노트르담‘은 읽었는데 좀 고전적이기는 해도 저한테는 엄청 좋았어요.
위고의 해박한 지식으로 건축을 풀어내는 것이 좋았고 마지막 장면도 울컥했어요. 저는 그런거에 감동을 많이 받아요 ㅎㅎ

페넬로페 2021-11-23 21:34   좋아요 1 | URL
넵,까짓거, 소설책인데 읽어 보겠습니다~~
역자 이름이 나름 많은 것을 의미하군요 ㅋㅋ

페넬로페 2021-11-23 14:15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죽기 전에 꼭 읽어야 할 책에 이 책이 있는데 5권이라는 것이 항상 부담으로 작용하는 것 같아요^^
햇살님, 완독 축하드려요.

scott 2021-11-23 15:12   좋아요 2 | URL
페넬로페님 뮤지컬 영화 보시고 읽으면 다섯권 순삭입니다 !^^

햇살과함께 2021-11-23 15:18   좋아요 3 | URL
감사합니다^^ 이런 대하소설은 10-20대 때 방학 때 읽어야 해요 ㅎㅎ 이젠 통큰 시간 내기가 어려워서..완독하기 힘드네요. 출퇴근 때 무거워서 들고 다니기도 힘들고요:;;

페넬로페 2021-11-23 15:58   좋아요 3 | URL
저는 레미제라블을 정성화의 뮤지컬로 먼저 보았고 영화는 물론이고 레미제라블 20주년 기념 음악회도 넷플릭스로 몇 번이나 보았어요. 그야말로 레미제라블 광팬입니다.
이제 진정 위고를 만나야할 때인것 같아요^^

골드문트 2021-11-23 19:53   좋아요 3 | URL
페넬로페 님, 쫄지 마시고 그냥 시작하세요.
지까짓 것이 기껏 해봤자 소설책밖에 더 됩니까!
암 것도 아녜요. 읽다가 지겨우면 쉬고, 재미나면 잠 못 들고, 뭐 다 인생입지요.
근데 손에서 놓기가 쉽지는 않을 겁니다. ㅋㅋㅋㅋ 한 주일만 잠 줄이면 됩니다.
핫팅!!!
읽으시면서 같은 값이면 역자 이름이 정기수 말고 장기수면 더 어울렸겠다, 이런 생각도 하시고 뭐.... 그러면 좋습니다. ^^

햇살과함께 2021-11-23 20:38   좋아요 2 | URL
ㅋㅋㅋ 페넬로페 님은 레미제라블에 대한 사랑이 이미 충만하시니, 저보다 몰입해서 빨리 읽으실 거에요~

새파랑 2021-11-23 14:24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와 축하드립니다~! 다섯권 짜리라 쉽게 접근하기 힘들던데 대단하십니다 ^^
저는 웃는남자를 먼저 도전해야 겠어요~!!

햇살과함께 2021-11-23 15:20   좋아요 3 | URL
감사합니다^^ 몇년 묵힌 체증이 ㅎㅎ

scott 2021-11-23 15:09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다섯권 완독 추카 합니다
영화 뮤지컬과 함께 읽고 보능 재미가 크죠!
레미제라블!! 대단한 작품!

독서괭 2021-11-23 15:11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우와 완독이라니. 대단하세요. 축하드립니다! 영화를 너무 재밌게 봐서, 저도 읽어보고 싶은데..... 너무 길다.. ㅠㅠ 에포닌 테마곡 좋았어요.

햇살과함께 2021-11-23 15:27   좋아요 4 | URL
에포닌 연기한 사만다 바스크 너무 좋아요!~

페넬로페 2021-11-23 16:03   좋아요 3 | URL
저도요, 에포닌 곡 너무 좋아요♡♡

라로 2021-11-23 21:3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는 고전 읽은 게 별로 없는데 이 책은 알라딘에서 한때 완독 유행(?)했어서 따라 읽었던,,, 참 좋았어요!! 언젠가 다시 읽고 싶은데,,, 줄 서 있는 책이 너무 많아서… 어쨌든 완독 축하드려요!!!!

햇살과함께 2021-11-23 21:59   좋아요 2 | URL
감사합니다~! 저도 10년 쯤 뒤에 재독해볼까요 ㅎㅎ

책읽는나무 2021-11-23 23:4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우와~대단하십니다.
저는 집에 모셔 놓기만 했는데...ㅜㅜ
완독 축하드립니다^^

햇살과함께 2021-11-23 23:53   좋아요 3 | URL
ㅋㅋ 저도 거의 8년 묵힌 책입니다 코로나 시기라 읽을 수 있었네요^^

mini74 2021-11-24 13:1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우와 축하드려요. 저는 일단 사기부터 해야되는데 ㅎㅎ 햇살과 함께님 다 만만찮은 책인데. 대단하세요 *^^*

햇살과함께 2021-11-24 13:39   좋아요 0 | URL
미니님에 비하면야~ 조족지혈입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