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 기다려서 오늘 받았다.
책장에 독자에게 보낸 편지라는 엽서가 들어 있다.
첫문장부터 무척 기대된다.
뒤에 후기와 주석, 작가의 말이 있다. 작가의 말에서
작가는 포수, 무직, 담배팔이, 이 세 단어의 순수성이
이 소설을 쓰는 동안 등대처럼 인도해 주었다고 썼다.

1908년, 이토가 이은을 유학을 빙자해
정치적 목적으로 일본에 데려와 메이지와 접견하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그날 밤 이토의 내면심리를
파로스 등대에 비추어 묘사한다.
1908년은 안중근이 최재형 등과 당시 의병활동
근거지였던 연추에서 동의회를 결성한 해다.
이듬해 열한 명의 동지와 동의단지회를 결성,
왼손 무명지를 자르고 “대한독립”을 피로써 쓴다.

우수리스크 고려인기념관에서 가슴 벅찼던 기억.

해거름 우수리스크역


댓글(18) 먼댓글(0) 좋아요(7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돌이 2022-08-04 21:2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 저 독자에게 보내는 원고지 편지 너무 좋네요. 김훈 작가는 저에게 정말로 애증의 작가입니다. 좋아하기 싫은데 너무 좋고, 너무 좋은데 또 한 편으로는 너무 싫고..... 이번 책은 조금만 더 기다려서 읽자싶었는데 저 원고지 편지가 유혹을 하네요. ㅠㅠ

프레이야 2022-08-04 23:50   좋아요 1 | URL
돌이님 진정 사랑하는데요 작가를.
아무래도 곧 영접하실듯요 ^^

scott 2022-08-04 22: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 김훈 작가님 글씨체(원고지에 쓰신) 새겨진 독서대 준다고 해서 주문을 했는데 ㅎㅎㅎ

프레이야 2022-08-04 23:47   좋아요 1 | URL
그래요? ㅎㅎ 받으셨나요? 전 저번에 저만치혼자서 구매하면서 원고지에 자필 그 책받침대 받았어요 ㅎㅎ 잘 쓰고 있답니다.

잉크냄새 2022-08-04 23:1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서른 한 살로 죽었다. 이 문장이 콕 박히네요.

프레이야 2022-08-04 23:49   좋아요 1 | URL
이토부터 나옵니다.
김훈 특유의 정치한 문장이 좋다 그러며 ^^

희선 2022-08-05 01:2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원고지에 쓴 독자에게 보내는 편지 멋집니다 안중근이 서른한살에 죽었다니... 그보다 일찍 죽은 사람도 많지만 서른한살도 그렇게 많은 나이는 아니군요 그때 나라를 생각하고 독립운동을 한 많은 사람 대단합니다


희선

프레이야 2022-08-05 08:21   좋아요 2 | URL
요즘의 서른한 살을 다시 보게 되네요.
진정 뜨겁고도 냉철한 청춘의 표상은 소설 속에서도 사라진 시대에 사는 것 같아요. 그래서 그 시절 그 인물을 끊임없이 소환하나 봅니다.

stella.K 2022-08-05 10:2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앗, 이책 사면 저런 것도 들어 있나요? 제법 묵직한 책일 것 같아 사 보고 싶긴한데 늘 구경만하는 책들이 많아졌어요.ㅠ
책은 얼마만에 받았나요? 저는 화요일 날 주문했는데 오늘 도착예정이라는ᆢ양탄자니 아침배송 없어진걸까요?😮‍💨

프레이야 2022-08-05 10:38   좋아요 2 | URL
양장본으로 나왔네요. 표지는 흑산 때 같은 단조롭고 묵직한 분위기고요. 한 일주일 걸렸나 싶은데요. 왜 빨리 못 오고 그런지 모르겠지만요^^

새파랑 2022-08-05 19:1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와우 이책은 꼭 구매해서 읽어야 겠네요 ^^ 안중근 이야기는 언제나 좋더라구요 ㅜㅜ

프레이야 2022-08-05 20:48   좋아요 2 | URL
청춘의 새파랑 님이시니 당연히 읽어야겠네요. ^^ 작가는 안중근 이야기를 청춘의 과제쯤으로 여겼나 봅니다.

페크pek0501 2022-08-06 11:4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고민되는군요. 읽고 싶은 책이 너무 많아졌어요. 장바구니에 넘 많아요.
김훈 작가의 책은 다 읽고 싶은 1인입니다. 여성적인 문장으로 느껴지는 것도 얼마나 잘 쓰는지 감탄한 적 있어요.
문장을 여성적, 남성적으로 나누는 게 바람직하진 않지만, 여성 화자의 내면을 꿰뚫는 것에 놀랐어요. 여성이 아니면서
여성인 것처럼 자세하고 섬세하게 쓴다는 게 쉽지 않잖아요. 이상문학상 수상작 ‘화장‘인가(맞는지 모르겠음.) 그것도 수작이에요. 짧은 칼럼도 읽은 적 있는데 감탄 연발!!! 타고난 작가 같습니다.^^

프레이야 2022-08-06 11:54   좋아요 1 | URL
페크 님 격하게 공감요 ^^
언니의 폐경 말씀이시죠. 폐경을 어떻게 그리 잘 아냐고 독자가 물었대요. 자료를 많이 찾는다고 대답했다더군요. 화장은 저도 무척 좋아하는 단편이에요. 플룻 오케스트라 협연으로 무대에서 낭독을 했던 적도 있답니다. 제가 부분 발췌하여서요. 지금 하얼빈 초반 읽고 있어요. 군더더기 없이 강직하면서도 리듬감 있는 문장이네요.

mini74 2022-08-06 19: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릴적 왜 호가 도마인지 무지 궁금했던 기억이 납니다. 엽서 넘 좋네요 *^^*

프레이야 2022-08-07 10:06   좋아요 1 | URL
네. 큰아들은 분도 ^^
아명이 응칠인데 아버지가 중근으로 새로 잘 지어서 오래오래 기억되네요. 중근! 참 좋습니다. 당시 검찰관 미조부치조차 그 됨됨이에 범접하기 어려운 존경심을 품을 정도였으니.

서니데이 2022-08-08 20: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지막 사진, 해질무렵의 색감이 참 좋네요. 우수리스크에서 직접 찍으신 거군요.
낯선 지명이라서 검색도 한 번 해봤습니다.
앞에 산 책들이 많아서 아직 못 읽었는데, 좋을 거라고 기대하고 있어요.
프레이야님, 여긴 오늘 비가 많이 와요. 더운 날씨 조심하시고, 편안한 하루 보내세요.^^

프레이야 2022-08-08 21:58   좋아요 1 | URL
우수리스크 역에 잠시 정차했을 때 기차에서 내려 찍었어요. 진짜 저도 책꽂이 파먹기해야겠다 생각합니다. 더 사지 말고. ㅋ
작은 땅에 남북 이리 날씨가 다르다뇨 ㅎㅎ 찜통입니다. 건강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