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편의 독후감도 쓰지 못했다. 

그래도 일하는 와중 서른 권을 읽은 게 나름 위안이다. (노는 날이 많아서인게지) 

책을 읽다보면 그 달에 이상하게도 공통적인 내용들이 반복되는 경우가 있다. 

3월 달의 주제를 한 문장으로 쓴다면 

"지금 이곳을 천국으로 만들어라"가 아닐까 


불교나 기독교 및 기타 종교는 지금 이곳이 아닌 다른 곳을 말한 것이 아니었던가? 

성철 스님이나 함세웅 신부님 말씀을 따르자면 아니다. 


내세도 없고 전생도 없다. 

오로지 현세만 있을뿐이다. 

지옥도 없고 천국도 없다. 

우리가 할 수 있는 건 우리가 살아가는 지금 이곳을 천국으로 만들 수 있을 뿐이다. 

움직여야 겠지.  


사실 인문학이란 어떻게 하면 지금 이곳을 천국으로 만들 수 있을지를 고민하는 학문 아닌가


해마다 다시 한번 읽어야 하는 책이 있다면 노자를 비롯한 동양 고전이다. 

읽을 때 마다 새롭다. (음, 기억력이 떨어져서일까?)  

또한 읽을 때마다 평화롭다. 


노자의 도덕경을 제치고 이달의 책엔 주진우, 함세웅 신부의 <악마 기자, 정의 사제>를 뽑겠다. 

흔히들 '어른이 없다'고 말하지만 둘러보면 존경할만한 어른들이 밤하늘 별만큼이나 많다. 

단지 아는 만큼 보일 뿐이다. 


<사피엔스의 미래>를 보니 스티븐 핑커는 여전히 멍청한 소릴 주절거린다. 핑커는 인간의 삶을 단순히 데이터로 격하시켜개별적인 개인들의 경험과 체험들은 무시한다. 안타깝게도 알랭 드 보통과 말콤 글래드웰은 핑커의 주장을 적절히 반박하지 못했다. 장 지글러나 유발하라리 혹은 (살아있었다면) 지그문트 바우만을 내보냈어야 했는데.


바우만은 좋은 사회란 자신이 속한 사회가 결코 현재로는 충분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은 곳이라고 말했다. 지금 이곳은 지옥이고 앞으로도 지옥일 것이다. 이 지옥을 어떻게 하면 천국으로 만들 수 있을지 고민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 많아질수록 천국에 가까워질 수 있을지도 모른다. 핑커처럼 과거보다 현재가 더 살기 좋아졌고 미래는 더 살기 좋아질 거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늘어날 수록 오히려 지옥의 철창은 더 견고해질뿐이다.   


 “인류는 멸망한다하지만 인류는 멸망하지 않는다.”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7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다이제스터 2017-04-04 22: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인문학이 지금 이곳을 천국으로 만들려는 학문이 아닌가라는 의문에 공감하며, 과연 그것이 맞을까라는 생각에 공감합니다. ^^
좋은 글 감사하며, 꾸준한 독서를 응원합니다. ^^

시이소오 2017-04-05 06:13   좋아요 0 | URL
북다이제스터님 꾸준한 응원 감사합니다 ^^

waxing moon 2017-04-05 03:2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 곳 알라딘에서는 존경할만한 어른들이 많은 것은 사실이지만 제가 사는 지역에는 거의 없는 것은 사실입니다.. 오늘 하루만 사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요즘 묻지마 보복 살인이 이슈가 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명을 재촉하는 사람들이 많아요.

좋은 사회란 자신이 속한 사회가 결코 현재로는 충분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은 곳이라고 말했다.

이 말에 매우 공감합니다.

지옥에 만족하는 사람들 때문에 아직도 헬 조선을 벗어나지 못 한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옳지 않은 것을 항상 개선하고 바꾸려고 해야 삶의 질이 높아지는 것인데 꼰대 꼴통들은 항상 그 자리에서 멈추려고 하죠..

시이소오 2017-04-05 06:17   좋아요 2 | URL
그러니까요. 꼰대가 되지 않도록 매사에 경계해야 겠어요. ^^

달걀부인 2017-04-05 04: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헐~ 대단하세요!!! 알라딘에서 무슨독서상이라도 만들어야할듯해요. 존경의 박수를 보내드려요. 짝짝짝

시이소오 2017-04-05 06:21   좋아요 1 | URL
독후감없는 독서는 인증불가잖아요.
한권을 읽더라도 독후감을 쓰는게 남는것 같아요.

달걀부인님 격려 감사합니다. ^^

cyrus 2017-04-05 10:2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종이책은 사라진다. 하지만 종이책은 사라지지 않는다.˝

지금 출판시장은 지옥이고, 앞으로도 지옥일 것 같습니다.. ^^;;

시이소오 2017-04-05 12:14   좋아요 0 | URL
ㅎ ㅎ 창조적인 변주이십니다 ^^

moonnight 2017-04-05 20: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와 훌륭하십니다!! @_@;;;; 시이소오님의 엄청난 독서로 대리만족합니다 호호^^;

시이소오 2017-04-05 20:37   좋아요 0 | URL
문나잇님이 만족하신다면 얼마든지 대리로 읽겠습니다. ^^

깊이에의강요 2017-04-07 08: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시이소오님 독후감 많이 읽고 싶다~^^

시이소오 2017-04-07 09:43   좋아요 0 | URL
우와 강요님이닷. 독후감 많이 쓰고 싶어지네요 ^^

깊이에의강요 2017-04-07 12: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와 시이소오님이다~~*^^*

시이소오 2017-04-07 12:29   좋아요 0 | URL
모옵시~~ 오랜만이에요
반가워라 ㅎ~~

waxing moon 2017-04-08 17: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시이소오님 잘 지내시는지요.

힘들게 일하시면서도 독서를 열심히 하시는 것 같습니다. 일하느라 시간에 쫓기고 쉬는 날은 편히 누워서 쉬고 싶으실텐데요. 시이소오님의 독서에 대한 애정과 강인한 정신력에 박수를 보냅니다.


시이소오 2017-04-08 17:50   좋아요 1 | URL
읽는거야 노는거죠.
꾸준히 양질의 글을 쓰시는 영성님이 더 대단하신거죠.

저 역시 박수를 보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