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하게도 올해 노벨 문학상은 왜 그리 궁금하던지 


지난 목요일로 발표가 연기되었다는 발표를 듣고 순간적으로 확 짜증이 밀려올 정도였다. 


드디어 목요일, 고대하던 노벨 문학상 수상자 발표를 보면서 순간 멍~해 졌다. 


밥 딜런??? 


노벨문학상은 이번에도 도박사와 기자들을 바보 쪼다로 만들었구나. 


작년 수상자 스베틀라나 알렉시에비치의 수상을 점친 사람은 몇이나 될런지?    


올해 밥 딜런의 수상을 예상한 사람은 몇이나 될까? 



많은 이들의 예상을 요리조리 피해간 결정이어서 놀랍긴 했지만 

나로선 납득이 간다. 납득이.  


"자신의 신체라는 종이에 신의 행위를 나타내는 춤으로 써도 됩니다자신의 혀라는 종이에 신의 말이 스며든 꿀로 써도 됩니다무엇에 무엇을 썼다면 그것은 규칙일까요이것은 방대한 비전이 있는 것입니다그렇습니다이것을 다시 문학이라 부르는 것은 가능하지 않겠습니까무엇에 무엇을 써도 그것은 문학인 것입니다. 


.... 텍스트는 문서가 아니어도 좋습니다. 문학은 종이에 쓴 것이 아니어도 좋습니다. 지브릴이 무함마드의 심장을 꺼내 씻어도 그것은 문학입니다. 우리의 텍스트는 넓습니다. 우리의 규칙은 넓습니다. 우리의 우리의 예술은 더욱 넓고 깁니다. 그렇습니다. 우리의 법은 춤추지 않으면 안 됩니다."  


- 사사키 아타루, <잘라라, 기도하는 그 손을> ,  p 224.

 

르장드르를 따라 사사키 아타루에 따르면 시, , 연극, 노래, 음악, 회화 등이 모두 문학이다.   

그리고 문학은 혁명의 본질이다. 


혁명이 문학적 몽상에 의해 이루어지는 일은 절대 없습니다. 혁명은 문학적인 것이 아닙니다. 다릅니다. 결코 다릅니다. 문학이야말로 혁명의 본질입니다. 혁명은 문학으로부터만 일어나고, 문학을 잃어버린 순간 혁명은 죽습니다.


- 사사키 아타루, <잘라라 기도하는 그 손을> p114 


춤도 문학이라면, 밥 딜런의 노래 역시 문학이 아닐까. 

그리고 문학이야말로 혁명의 본질이라면 밥 딜런의 노래 역시 혁명이 아닐까. 


얼마나 많은 사람이 죽어야 

너무 많은 사람이 죽었음을 알게될까 

친구여, 그건 바람만이 답을 알고 있네 


- 밥 딜런, <바람만이 아는 대답> 중 


실로 많은 사람이 죽었다. 

밥 딜런의 수상을 계기로 얼마나 많은 사람이 죽었는지를 

다시 한번 돌아보게 된다면 이번 노벨 문학상 수상이 그저 황당한 사건만은 아니지 않을까. 


( 반복하지만 이승만이 학살한 민간인 피해자는 약 백 만명 이상이다. 

얼마나 많은 사람이 죽어야 이승만을 국부라 떠드는 것들이 눈앞에 사라질까) 



밥 딜런의 자서전 <바람만이 아는 대답>이 절판인 줄 알고 가증스럽게도  희희낙락했으나,

출판사는 발빠르게 책을 찍어 냈다. 아, 김샌다. 김새. 자랑할라 했거늘. ㅋㅋ 





댓글(18) 먼댓글(0) 좋아요(4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v책한엄마_mumbooker 2016-10-15 16:2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문학상 나오자 마자 알라딘을 봤는데 죄다 수입해야하는 품목 뿐이었어요.그나마 저 자서전이 유일한 책이네요. 많은 사람이 김 샜지만 그 중 출판사랑 서점이 가장 크게 김 샌 듯요.뭐-노벨상도 신이 주는게 아니라 사람이 주는 것이니까요.일단 상 받으려면 장수해야해요.고은 시인님도 90까지 실아계시면 수상 가능하실 듯 합니다.

시이소오 2016-10-15 16:46   좋아요 3 | URL
저는 고은 시인이 언제 받아도 이상 하지 않아요. 충분히 받으실만합니다. ^^

tv책한엄마_mumbooker 2016-10-15 16:51   좋아요 1 | URL
물론이죠.
다만 영어와 서양 중심으로 세상을 보는 식견 좁은 심사 위원이 가장 문제인 듯 싶습니다.^^

시이소오 2016-10-15 16:54   좋아요 2 | URL
최근 미국과 유럽이 가져갔으니 내년엔 아시아와 아프리카가 유력할지도.

내년 기대해봐야 겠네요 ^^

솔불곰 2016-10-15 17: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밥 딜런님이 노벨상 받고 깜짝 놀랐죠
상상도 못한일이기에 ㅋㅋㅋ

시이소오 2016-10-15 17:46   좋아요 0 | URL
노벨문학상, 재밌네요 ^^

nomadology 2016-10-15 17:37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오늘 보도연맹건으로 돌아가신 할아버지를 포함한 유족회 위령제에 참석하고 서울로가는 버스 안입니다. 이승만 언급하신 부분 보니 울컥하네요. 마침 귀에는 밥딜런 베스트 앨범입니다. 바람만이 알고있고, 우린 죽을 때 까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시이소오 2016-10-15 17:57   좋아요 1 | URL
위령제가 있었군요.
고생하셨습니다.

보도연맹사건으로 돌아가신분들, 얼마나 원통하고 억울하셨을지.

유족분들도 아무 죄없이 너무 고통스러운 일을 겪으셨네요. 국민모두가 위령제를 지내야 할일입니다.

밥 딜런의 노래가 위로가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stella.K 2016-10-15 19: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번 노벨문학상에 대해선 다들 비슷비슷한 반응인 것 같습니다.
저도 그랬으니까요.
노벨상 선정위원회 해마다 참 별거다 한심해 하던 차였는데
이번에 밥 딜런이 되면서 제가 문학을 너무 좁게 보고 있는 것은 아닌가
했는데 그에 앞서 사사키가 이미 그런 말을 했군요.

밥의 자서전 번역이 엉망이라고 다 들 그러던데
다시 찍어내도 살 사람이 있을까 싶어요.
조금 기다렸다 다른 출판사 다른 번역가를 선택하지 않을까요?
다시 찍어도 찝찝할 것 같아요.ㅜ
그러게 처음 낼 때 잘 낼 일이지...ㅉ
번역을 새롭게 하려면 몇 개월 걸리지 않겠습니까?
또 그동안 밥 딜런 평전이나 그의 노래를 분석한 책들이
나오겠죠.
어쨌거나 출판사들 그렇지 않아도 노벨문학상 특수를 노렸을 텐데
올해 특별히 벙쪘을 것 같습니다.ㅋ

시이소오 2016-10-15 19:33   좋아요 0 | URL
엉뚱하게도 문학세계사가 대박났네요. 복불복이네요 ㅋ ^^

stella.K 2016-10-15 19:13   좋아요 0 | URL
그새 답글을 다셨군요.
다시 읽어보니 뭔 까요?가 그리도 많은지...
편집 좀 했습니다.
다음엔 조금만 더 기다렸다 답글을 달아 주시길...
민망해 죽겠습니다요...ㅠㅋㅋ

시이소오 2016-10-15 19:38   좋아요 1 | URL
저는 전혀 못 느꼈는데요. ㅎㅎ 다음엔 한 템포 쉬고 답글 달께요ㅋ ^^

다시번역하기보단 출판사 입장에선 붕어빵찍듯 일단은 내놓지 않을까요?

실제로 하루만에 절판에서 판매로 돌아섰구요.
스텔라님처럼 고급독자아닌 일반독자들은 번역 상관없이 살 것 같아요 ^^

나와같다면 2016-10-15 21: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Bob Dylan 의 가사집을 만나고 싶어요..

시이소오 2016-10-15 21:15   좋아요 1 | URL
밥딜런 가사집도 절찬판매중이던데요^^

나와같다면 2016-10-15 21: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혹시 원서 말씀하시는 거예요? --;;
왜 저는 못찾았죠? 제목 알려주셔요^^

시이소오 2016-10-15 21:21   좋아요 0 | URL
아, 번역본이요. 원서도 살 수 있지않을까요? 정확히는 저도 잘 ^^;

고양이라디오 2016-10-18 14: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사키 이타루의 글 인용 너무 좋네요^^ 저 책을 미리 봐서 그런지 밥 딜런 수상에 크게 놀라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시이소오 2016-10-18 15:30   좋아요 0 | URL
밥딜런수상에 개거품무는 사람들에게 들려주고 싶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