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움받을 용기 (반양장) -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위한 아들러의 가르침 미움받을 용기 1
기시미 이치로 외 지음, 전경아 옮김, 김정운 감수 / 인플루엔셜(주) / 2014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왜 이 책이 베스트셀러 1위가 됐을까.

 

책을 다 읽고서 일단은 판단중지(에포크)를 내렸다책의 내용과 구성이 내 예상과는 너무나 달랐기 때문이다우선 마치 신나이를 읽는 듯한 느낌이었다목소리를 따라 받아 썼다는 신나이 류의 책들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나면 개소리라고 생각한다일종의 노이즈 마케팅으로 사기에 불과할 뿐이다그러나, <미움받을용기>에 그런 혐의를 지울 수는 없다둘째로 예상과 달리 이 책은 심리학과는 아무런 관계도 없었다나는 아들러 심리학에 대해선 무지하다예전에 심리 상담사 자격증을 따기위해 심리학 공부를 하면서 이름만 대충 들어봤을 뿐이다. (자격증을 따긴 했는데 그걸로는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인간은 변할 수 있다세계는 단순하다누구나 행복해질 수 있다’ 이런 류의 언급들 때문에 아마도 신나이를 연상했던 것 같다미안하지만 이런 류의 주장은 전혀 설득력이 없다.

 

아들러의 트라우마에 대한 비판은 가장 통괘한 순간이었다단어는 사유를 조장하는 경향이 있다. ‘트라우마라는 단어가 일반적으로 쓰이면서 사람들은 트라우마를 마치 방패처럼 사용한다우리는 경험에 의해 결정되는 것이 아니라경험에 부여한 의미에 따라 자신을 결정하는 것이다

 

불행을 인간 스스로 선택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동의할 수 없다아들러 심리학을 흔히 용기의 심리학이라고 말한다아들러는 인간이 변할 수 있고 누구나 행복해질 수 있음이 가능한 이유가 용기라고 말한다즉 우리는 지금 당장 용기만 있다면 행복해 질 수 있다하지만 그런 사람이 몇이나 될까.

 

인간의 모든 고민이 인간관계에서만 비롯된다는 주장도 선뜻 받아들일 수가 없다아들러 입장에서 개인에 국한되는 고민내면의 고민이라는 주장은 존재할 수 없다만일 내가 있다는 것은 무엇일까왜 나는 없지 않고 있는 것일까를 고민한다면 나는 인간이 아닌 셈이다.

 

아들러는 인간의 일반적인 심리에는 전혀 관심이 없어 보인다단지 인간의 보편적인 감정을 극복해야 한다고 주장한다아들러는 인간의 인정욕구를 부정한다. ‘인정욕구를 지니지 않은 인간도 있을까인정욕구는 성욕만큼이나 근본적이고 보편적인 감정이 아닐까아들러의 주장대로 우리는 타인의 기대를 만족시키기 위해 태어난 것은 아닐 것이다자유란 타인에게 미움을 받는 것이다.

 

남이 나에 대해 어떤 평가를 내리든 마음에 두지 않고,

남이 나를 싫어해도 두려워하지 않고,

인정받지 못한다는 대가를 치르지 않는 한 자신의 뜻대로 살 수 없어.

자유롭게 살 수 없지.“

 

아들러가 보기에 인간관계의 목표는 공동체 감각을 향한 것이다각자의 나는 세계의 중심이 아니다우리는 이 사람은 내게 무엇을 해줄까?’가 아니라 내가 이 사람에게 무엇을 줄 수 있을까를 생각해야 한다그것이 공동체에 공헌하는 길이다.

 

과도한 낙관주의는 위험하다아들러는 자기긍정이 아닌 자기 수용을 말한다자기 긍정이란 하지도 못하면서 나는 할 수있다”, “나는 강하다라고 스스로 주문을 거는 행위다이는 거짓이고 우월 콤플렉스에 빠지거나 아니면 반대로 극단적인 비관에 다다를 수도 있다이에 반해 자기 수용이란 하지 못하는 나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할 수 있을 때까지 앞으로 나아가는 행위다.

 

목적지에 도달하려는 삶은 키네시스적 인생(kinesis)임에 반해 춤을 추는 인생은 에네르게이아energeia적 인생이다키네시스에는 시점과 종점이 있다반면 에네르게이아란 지금 하고 있는것이 그대로 이루어진’ 상태가 된 운동을 말한다달리 말하면 과정 자체를 결과로 보는 운동이다춤을 추는 것이나 여행처럼.

 

춤을 추듯 살아라지금여기를 충실히 살아라라는 가르침은 니체를 연상시키기도 하지만한편으론 에크하르트 톨레나 신나이혹은 사이비 종교를 떠올리게 한다.

 

타인에게 공헌한다는 길잡이 별을 말할땐 타자에 대한 환대를 중요시했던 레비나스를 연상시킨다.

 

한마디로 아들러 심리학은 심리학이기 보다는 당위의 철학이다우리는 더 이상 타인에게 인정받으려는 욕망을 멈추고자신만을 생각할 게 아니라 타인에게 공헌하는 삶을 살아가야 한다용기를 내면 가능할 일이고분명 감동적이고 존경할만한 가르침임에는 분명하나거기에 이르는 길은 희붐하다이렇게 말하는 것 말고 다른 방법이 있을까.

 

누군가가 시작하지 않으면 안됩니다다른 사람이 협력하지 않더라도 그것은 당신과는 관계없습니다내 조언은 이래요당신부터 시작하세요다른 사람이 협력하든 안 하든 상관하지 말고.”

 

나는 용기를 낼 수 있을까.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4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yo 2016-07-10 09: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언젠가 시이소오님은 별점이 후하다고 하셨던게 생각납니다!
리뷰만 읽고 보면 두어개 정도 주셨을 것 같은데 곱배기를 쏘셨네요^-^

시이소오 2016-07-10 09:17   좋아요 0 | URL
과보단 공이 더 많다고 할까요,?
^^

alummii 2016-07-10 09: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책의 인기는 제목도 한 몫 한것같아요 ㅋ

시이소오 2016-07-10 09:33   좋아요 0 | URL
한국인들의 무의식을 쿡 찔렀기 때문일까요?ㅎ ㅎ

마음대로대왕 2016-07-10 10: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좋게 본 책입니다. 처음에는 이 것봐라 하는 마음에 봤고 두번째 읽을때는 제 오류를 수정하는 피드백도 받았구요. 하지만 시이소오님 리뷰를 보니까 모든 사람에게 적용될 이야기는 아닐수도 있겠네요. 복잡한 사회생활에서 스스로를 돌아보기에는 좋다고 생각합니다. 문제는 대부분의 자기계발서가 그렇듯 행동으로 얼마나 이어지느냐죠.

시이소오 2016-07-10 10:42   좋아요 0 | URL
저도 좋게본 책입니다. ㅎ 마음대로대왕님 말씀
처럼 행동이 관건이겠네요 ^^

북다이제스터 2016-07-10 19: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시이소오 님이 별 하나 주실 것으로 예상했는데, 제겐 의외입니다. ^^
제가 뭔가 잘못 읽은 거 같습니다.
다시 읽어봐야겠습니다. 제가 책 내용 중 넘 지엽적인 부분에만 집중한거 같습니다.

시이소오 2016-07-10 19:50   좋아요 0 | URL
ㅋ 다이제스터님의 평가를 믿으세용 ^^

stella.K 2016-07-10 21: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상담사 자격증이 있으시군요.
저는 예전에 한 때 심리학이 좋아서 자격증 말고
상담사 수료증이 있어요.ㅋ
그때 아들러를 좋아했지요. 프로이드나 융은 넘 어렵고
만만해 보이더라구요.
근데 언제부턴가 심리학에 별 흥미를 못 느끼겠더군요.
그래서 이 책도 당연히 안 읽었는데 의외로 평들이 좋아 관심이 가더군요.
그런데 님이 이렇게 쓰시니 안 읽어 볼 수가 없겠군요.^^

시이소오 2016-07-10 21:26   좋아요 0 | URL
상담사 자격증 가지고는 아무것도 못하더라구요.
심리학과를 다녔어야 했는데 ㅋ. 예전부터 아들러 를 좋아하시다니, 대단하시네요. 기시미 이치로 전에는 거의 알려지지 않았는데요. ^^

호호야날다 2016-07-12 01: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자기긍정이 아닌 자기수용~~제가 찾아다니던 말인데 여기서 보게 되네요.

시이소오 2016-07-12 01:19   좋아요 0 | URL
좋은 표현 같아요. 할수없는 나조차도 수용하는거잖아요 ㅎ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