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플라스의 마녀 라플라스 시리즈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양윤옥 옮김 / 현대문학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에겐 정말 미스테리한 작가다. 히가시노 게이고 소설을 읽고 나선 꼭 다짐의 말을 한다.

내가 또 다시 히가시노 게이고 책을 읽으면 성을 간다!’

사람들이 왜 좋아하는지, 왜 잘 팔리는지 도무지 미스테리다. 애초의 다짐을 잊어버리고, 미스테리를 풀기 위해 계속 읽어보지만 아무래도 모르겠다.

 

<라플라스의 마녀>는 그나마 뒷이야기가 궁금하기는 했다. 히가시노 게이고의 다른 소설들 중에 뒷이야기가 궁금했던 적이 있었던가? 내 예상을 벗어났던 소설은 <몽환화>가 유일했던 것 같다.

 

옮긴이의 말에서 양윤옥 번역가는 히가시노 게이고를 다작이면서도 태작이 드문 작가라고 말했다. 히가시노 게이고만큼 태작이 다작인작가가 있던가? 구멍이 숭숭 뚫린 허술한 플롯, 자동 인형인듯한 영혼 없는 캐릭터, 인터넷으로만 검색한 듯한 빈약한 자료 조사, 안개처럼 뿌옇고 흐릿한 세부 묘사, 읽다보면 어느새 바보가 된듯한 멍청한 대사. 그런데 왜 사람들은 재밌다고 하는 걸까? 도덕 교과서에 나올법한 이런 대사들 때문일까?

 

당신은 수많은 잘못을 저질렀지만 그중 가장 큰 잘못이 무엇인지 알려줄게. 대다수의 범용한 인간들은 아무런 진실도 남기지 못한 채 사라져버리고, 그런 인간들은 태어나든 태어나지 않았든 이 세상에 아무 영향도 미치지 못한다 -, 아까 당신이 그렇게 말했지? 하지만 아니야. 이 세상은 몇몇 천재들이나 당신 같은 미친 인간들로만 움직여지는 게 아니야.

 

얼핏 보기에 아무 재능도 없고 가치도 없어 보이는 사람들이야말로 중요한 구성 요소야. 인간은 원자야. 하나하나는 범용하고 무자각적으로 살아갈 뿐이라 해도 그것이 집합체가 되었을 때, 극적인 물리법칙을 실현해내는 거라고. 이 세상에 존재 의의가 없는 개체 따위는 없어, 단 한 개도

 

사람들이 기욤 뮈소를 왜 좋아하는지 미스테리를 풀기위해 기욤 뮈소 전작을 했었다. 히가시노 게이고는 전작도 불가능하다. 어림잡아 80편이다. 기욤 뮈소 전작 경험으로 유추해 보건대, 전작한들 시간낭비일 공산이 크다.

 

애덤 그랜트는 <오리지널스>에서 걸작을 창작할 비법을 제시했다.

작업량을 늘리면 된다. 히가시노 게이고 소설의 태반이 태작이다. 그럼에도 잘 팔리고 개중에는 훌륭한 소설도 아마 있을 것이다. 작품의 질을 떠나 히가시노 게이고의 성실성만큼은 본받아야 하지 않을까.

 

     

“만일 이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원자의 현재 위치와 운동량을 파악해내는 지성이 존재한다면 그 존재는 물리학을 활용해 그러한 원자의 시간적 변화를 계산할 수 있기 때문에 과거와 현재의 모든 현상을 설명하고 미래까지 완전하게 예지가 가능하다......라플라스는 그런 가설을 세웠습니다. 그 존재에는 나중에 ‘라플라스의 악마’라는 별명이 붙었어요.“


댓글(14) 먼댓글(0) 좋아요(3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표맥(漂麥) 2016-05-16 12: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람들이 왜 좋아하는지, 왜 잘 팔리는지 도무지 미스테리다...
이거 공감입니다. (저도 게이고 책 읽을만큼 읽었죠. 2/3 정도는 읽었을 듯...)
꼭 만화대본소 작품같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요즘은 쳐다도 안봅니다...^^

시이소오 2016-05-16 13:03   좋아요 0 | URL
공감해주시는 분이 있다니 위로가 되네요.
저는 제 스스로가 `대중감각이 결여`된 인간이 아닐까 심히 괴로웠거든요. ^____^

:Dora 2016-05-16 15: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시이소오님 성을 간다면 어떤 걸로...? 비이소오 히이소오 기이소오

시이소오 2016-05-16 15:21   좋아요 0 | URL
글쎄요. 본명을 갈아야죠. ^^;

:Dora 2016-05-16 15:56   좋아요 0 | URL
아닌 거 알면서도 끌릴 때가 얼마나 많은데요

시이소오 2016-05-16 16:16   좋아요 0 | URL
제 취향이 그렇다구요. 제 취향이 옳다고 주장하는건 아니에요. 히가시노게이고는 오히려 열등감을 불러일으킵니다. 다들 재밌다는데 난 왜 재미가 없을까. 도대체 문제가 뭘까, 하고여.

cyrus 2016-05-16 16: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남들이 다 읽는 책에 매력 한 점이라도 느끼지 못하면 별 문제가 없다고 생각해요. 그런데 남들이 다 읽는 책에 대해서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서평을 남길 때 망설여집니다. 괜히 악평을 남겼다가는 책 잘못 봤다는 의견을 들을까 봐 무서워요. ㅎㅎㅎ

시이소오 2016-05-16 17:24   좋아요 0 | URL
저도 요즘 글쓰기가 무섭네요. ㅎㅎ
침묵하는 편이 나을 것 같기도 하고......^^::

푸른희망 2016-05-16 20: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게이고의 성실성만큼은 인정하고 싶습니다,
몇몇 좋은 작품이 있긴 해요...다만...... 아닌것도 넘 많죠..
그리고 가끔 가르치려고 들어서 맘에 안들기도 하구요...

시이소오 2016-05-16 20:51   좋아요 0 | URL
몇몇 좋은 작품 읽자고 80편을 다 읽어볼수도 없고, 저는 포기해야겠어요 ^^;

2016-05-17 12:3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5-17 19: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5-20 23: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렇게나 같을 땐 정말 놀랄 수밖에 없어요! 히가시노 게이고에 기욤 뮈소 (저는 더해서 코엘료까진데요), 사람들이 좋아하는 이유를 알수 없는 1인 여기 추가합니다 ㅎㅎ

시이소오 2016-05-20 23:46   좋아요 0 | URL
앗, 힌님도요? ^^ 이럴땐 찌찌뽕에 해당하는 단어가 있었으면 좋겠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