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 굿즈 만들기 with 포토샵 & 일러스트레이터 - 인쇄물, 디자인 문구, 브랜드, 패키지 디자인부터 제작까지
김신애 지음 / 한빛미디어 / 2016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예전에 포토샵이나 일러스트를 배우고 업무에 응용하는 친구를 보면서도 그닥 큰 관심은 없었다. 나는 그 친구처럼 화려하게 편집하는 작업을 할일은 없으니 애써 배울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 것이다. 그런데 조카가 직접 그린것이라면서 포스터를 하나 보여주는데 그것을 포토샵으로 그린 것이라고 해서 놀랐다. 그림을 잘 그린다고는 생각했지만 그걸 컴퓨터 그래픽으로 바로 재현해낸다는 것이 놀라웠는데 작업하는 모습을 보니 역시 쉬운 것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무튼 그때부터 포토샵이나 일러스트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고 기회가 되면 배워보고 싶었다. 하지만 아무것도 모르는 생초보가 프로그램을 사용하는 것이나 도움이 되는 책을 구입하는 것도 모두 쉬운 일은 아니어서 시도해보지도 못하고 시간만 흘러갔다.

그러던참에 이 책을 보게 되었다. 포토샵이니 일러스트를 배운다기 보다는 '디자인 굿즈 만들기'에 중점을 두고 있어서 그런지 실용적으로 필요한 부분을 찾아 배우고 익히다보면 조금씩 포토샵이나 일러스트 프로그램을 알게 되고 응용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

 

프로그램조차 처음 보는 생초보인 나는 이 책의 첫장에 나오는 일주일 시험버전을 설치하는것부터 시작했다. 기본적으로 영문버전을 중심으로 설명한다고 해서 설치 후 환경설정을 영어로 하는 것까지는 됐는데 왜 언어가 영문이 아니라 한글로 계속 나오는지는 모르겠지만 그건 그리 큰 문제가 되지는 않는다. 일단 프로그램을 설치하고 예제와 책에 실려있는 내용을 따라할 때 단축키가 다 명시되어 있으니 굳이 영어를 찾아야 할 필요가 없고 또 한글로도 쉽게 찾을 수 있는 것이어서 영어버전 단계를 넘기고 바로 실행연습을 해보기 시작했다.

첫장부터 차례대로 해보는것은 좀 심심해보여 책을 뒤적이면서 흥미로운 부분부터 펼쳐서 연습을 해보기 시작했다. 책을 그대로 따라하는 것이니 어려울 것이 없는데 단지 그 수준으로만 멈춘다면 이 책에 예시되어 있는 디자인 외에는 해보기 힘들테지만 팁을 통해 세부적인 프로그램의 사용설명이 있어 그 내용에 따라 응용하면서 공부를 하다보면 포토샵과 일러스트레이터 프로그램을 능숙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 같다.

포토샵이나 일러스트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 생초보여서인지는 모르겠지만 이 책은 따라하기 쉽게 설명이 잘 되어있는데다가 따라하다보면 프로그램을 익힐 수 있게 되어있어 내게는 만족스러운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