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프와 빵 - 지친 영혼을 위한 소울푸드
히야미즈 기미코 지음, 이소영 옮김 / 윌스타일(WILLSTYLE) / 201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게 굳이 이 책이 필요하지는 않았다. 빵을 좋아하기는 하지만 기하급수적으로 불어나는 체중때문에 빵 먹는 것을 자제하고 있는데다가 수프는 항상 먹던 맛만 찾아서 새로운 것을 시도해보려고 하지는 않기 때문이다. 게다가 낯설은 비주얼이라면 더더욱 손이 가지 않는다. 그러니 가끔 수프와 빵이 먹고 싶어질땐 인스턴트 수프에 약간의 채소를 더해 진하게 끓여서 먹는 것으로 만족하곤 했다. 그런데 얼마전 우연찮게 중식 코스요리를 먹으면서 게살수프를 먹었는데 그게 의외의 맛을 느끼게 했다. 그닥 즐기지 않는 게살인데 그것도 수프로 먹어야 한다고 생각하니 마음이 내키지 않았지만 여러사람과의 식사자리에서 안먹을수가 없어서 그냥 슬쩍 맛을 봤다. 수프라고 하면 형태가 안보일정도로 뭉근하게 끓여내는 것이라고만 생각했던 내게 그것은 색다른 느낌이었다. 그런 후 [수프와 빵]을 보니 내가 몰랐던 더 다양한 수프의 세계와 빵의 맛을 알고 싶어졌다.

 

일단 이 책은 레시피를 보기 이전에 접시에 담겨있는 다양한 수프와 빵의 모습으로 눈이 호강하는 책이다. 어떤 레시피가 있는지 살펴보지도 않고 우선 전체적으로 요리 사진만 보면서 입맛을 다시고는 정신을 차려 다시 차근차근 책의 구성을 살펴봤다. 각 계절별로 네개의 파트로 나뉘어 있는데 그 구분만으로도 제철의 신선한 재료로 시기에 맞는 수프를 만들어볼 수 있겠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기본적인 계량이나 조미료 등에 대한 알림은 그냥 참고용이지 뭐, 하고 책장을 무심코 넘겼다가 '육수'와 '냄비'에 대한 글을 읽고 이런 중요하고 가장 기본적인 것을 이제야 알게 되었다. 고기를 그닥 좋아하지 않는데다가 스톡같은 제품을 넣고 싶지 않아 온갖 채소를 넣어 맛을 내고 싶어하는 내 맘과는 달리 그닥 깊은 맛이 우러나지 않았었는데, 채소의 감칠맛과 단맛을 끌어내기 위해 중간에 넣는 소금이 중요하고, 두꺼운 냄비로 약불에서 찌듯이 익히면 열이 골고루 잘 전달되어 채소가 눌지 않고 잘 익는다고 한다. 게다가 냄비 뚜껑에 모여있는 물방울에는 채소에서 나온 감칠맛이 들어있으므로 그 한방울도 흘리지 말고 냄비안에 잘 담아야 한다는 것.

그리고 색다른 맛을 내는 수프와 어울리는 토핑을 더하는 아이디어가 있으면 금상첨화라는 사실. 아직은 요리의 기본도 잘 몰라서 이 약간의 아이디어를 첨가하기는 쉽지 않지만 일단은 기본적인 레시피를 따라 해 보면서 나만의 맛있는 수프를 만들어보고 싶다는 소망이 생겨나기 시작한다.

한가지 덧붙이자면 엊그제가 동지여서 팥죽을 먹었는데, 이 책을 뒤적거리다가 지금이 겨울이라 지금과 어울리는 수프가 뭐가 있는지를 더 자세히 살피다가 '팥 사과 수프'를 발견했다. 팥과 사과의 조합이 너무 생소한데 어떤 맛일지 상상이 되지 않는 것이다. 가끔 카레에 사과를 넣고 끓여 먹기는 해봤지만 사과와 팥이라니. 겨울이 가기 전에 한번 시도해보고 싶은 수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