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남쪽나라에서 살아보기]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따뜻한 남쪽 나라에서 살아보기 - 한껏 게으르게, 온전히 쉬고 싶은 이들을 위한 체류 여행
김남희 지음 / 웅진지식하우스 / 2015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순간 내가 살고 있는 곳을 떠올렸었다. 따뜻한 남쪽 '나라'는 아니지만 그래도 대체적으로 따뜻하다고 할 수 있는 내 고향 남쪽은 한껏 게으르게, 온전히 쉴 수 있는 곳이라고 말하기에는 뭔가 좀 미심쩍기는 하지만 그래도 여행하는 기분으로 간세다리의 일상을 느껴볼 수는 있는 곳이다.

그래서일까. 따뜻한 남쪽 나라에서 살아보려고 여행을 떠난 저자와는 달리 나는 겨울의 눈이 지붕만큼 쌓이는 곳, 아이슬란드가 멀다면 가까이 북해도라도 가서 실컷 겨울눈을 보고 싶다는 생각을 더 많이 했다. 물론 아직 가보지는 못한 곳이다.

휴양지로 알려진 발리,에서의 이야기를 읽기 시작할때까지도 그닥 그 마음은 달라지지 않았다. 여행가 김남희는 따뜻한 남쪽 나라에서 쉼을 느끼고, 나는 추운 것은 싫지만 그래도 하이얀 설산과 구를 수 있는 눈밭이 있는 한겨울 속에서 따뜻함을 느껴보고 싶다고만 생각했다. 그런데 뭔가 좀 이상하다. 그녀의 글을 읽어나갈수록 따뜻한 그 어딘가로 떠나고 싶어지는 것이다.

그녀가 이야기하고 있는 발리와 치앙마이, 스리랑카, 라오스에는 가보지 못했지만 그녀가 좋아하는 푸르름이 뒤덮인 산책길을 나도 걸어보고 싶어졌고 그녀가 바라 본 자연의 숲을 거닐어보고 싶어졌다.

흰고래수염고래에게 스트레스가 되지 않게 조금은 멀찍이 떨어져서 푸른 대양을 헤엄쳐가는 그들의 모습도 보고 싶어졌다.  루앙프라방에서의 관광객이 넘쳐나며 탁발의 진정한 의미를 느끼기보다는 탁발셀카에 마음상하기도 하지만 조금 더 거리를 지나 탁발공양의 마음이 살아있는 그 골목어귀에서 나눔의 의미를 깨닫고 싶어졌다.

 

쉼과 휴양이라는 생각만 가득했었는데, 여행가 김남희의 이야기는 진짜 쉼이라는 것이 무엇인지를 생각해보게 해주었다. 앞으로도 겨울이 오면 따뜻한 남쪽 나라를 찾아가는 삶의 방식을 고수할 것 같다는 그녀가 조금 부럽기도 하고, 나 역시 언젠가는 그렇게 살아갈 수 있는 날이 올까... 생각해보다가 정말 중요한 것은 이곳을 떠나 그 어딘가에서 쉼터를 찾고 휴식을 취하는 것이 아니라 함께 더불어 천천히 삶을 살아가는 것이지, 라고 되내어 보게 된다.

꽃청춘으로 인해 유명해진 관광지에서 그들의 행적을 따라가는 것이 아니라 나 자신의 속도로, 나 자신의 방식으로 삶의 결을 고른다는 것이 중요한 것이겠지.

아, 그래도 어쨌거나 나도 따뜻한 남쪽나라에서 살아보고 싶다,는 마음의 질투는 온전히 버릴수가 없음은 인정해야겠다.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