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소해서 물어보지 못했지만 궁금했던 이야기 - 일상에서 발견하는 호기심 과학
사물궁이 잡학지식 지음 / arte(아르테)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소해서 물어보지 못했다,고 하는데 사실 나는 많은 것들을 당연하게 그냥 받아들이며 살아왔다. 신체의 외형이 대칭이지만 내부 장기가 그와 맞춰 대칭이 아니라 비대칭이라는 사실도 의문을 가져본적은 없다. 그저 인간에게는 콩팥이 두 개 있어서 하나를 잃어도 조심하면 건강하게 지낼 수 있으며 하나밖에 없는 장기들도 조금씩 잘라낸다해도 그 본연의 기능을 해낼 수 있다는 것이 그저 놀라울뿐이다. 그런데 이런 인체의 신비에 대한 심도깊은 이야기들이 아니라 태아의 탯줄을 자르지 않으면 어떻게 되는지, 탯줄을 자를 때 통증은 엄마와 아기, 둘 중에 누가 더 많이 느낄까...같은 이야기가 담겨있다. 정말 사소해보이지만 궁금한 이야기가 한가득이다. 

결론을 슬쩍 흘려보자면 탯줄은 신경조직이 죽어 아무도 통증을 느끼지는 않는다고 한다. 탯줄을 자르지 않고 자연스럽게 분리되게 두기도 한다는데 위생적으로 그것은 권할만한 일은 아니라고한다. 과학적인 증명이 없었던 그 옛날에도 아이가 태어나면 탯줄을 잘랐었다는 걸 생각하면 자연스러움에 묻어있는 과학이 얼마나 신비로운가를 새삼 느낀다.


유용했던 것은 역시 렘수면에 대한 이야기로 수면의 시간과 질에 대한 상관관계를 알 수 있었던 것과 감기에 걸렸을 때 막힌 코 한쪽을 뚫어보려고 용을쓰곤 했었는데 그것이 쓸모없는 노력이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는 것이다. 감기가 아니더라도 요즘 아침에 한쪽 코가 막히는 듯한 느낌인데 코점막이 비주기에 따라 수축과 팽창을 번갈아 하면서 막힐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으니 숨을 쉴 수 있다면 억지로 막힌 코를 뚫어보려고 애쓸 이유가 없을 듯 하다.

그리고 손씻을 때 사용하는 고체 비누를 불특정다수의 사람들이 쓰면 별로 안좋을 것이라 생각했는데 고체비누에는 세균이 살 수 없다고 하니 비누로 손씻기를 게을리하지 말아야겠다. 한가지 팁을 말하자면 비누를 쓰고 거품을 그대로 두면 그 거품에는 세균이 살수도 있다고 하니 비누를 사용하고 슬쩍 물로 한번 씻어줘도 좋겠다. 물론 거품에 세균이 남아있는다해도 비누를 사용하고 물로 손을 씻는 과정에 세균이 사라진다고하니 크게 걱정할 일은 아니다.


궁금한 이야기들에 유용한 것들만 있는 것은 아니다. 논리적으로 생각해본다면 어느정도는 답을 알 수 있을 것 같기도 한데 새장 속에 새가 앉아있을때와 공중에서 날고 있을 때의 무게는 똑같을까, 에 대한 궁금증은 한때 인터넷을 달궜다고 하니 사람들의 생각이 그리 크게 다르지는 않다는 생각에 슬며시 웃음이 나오기도 한다. 

이런 걸 굳이 뭐하러, 할지도 모르겠지만 이 모든 이야기들 속에 과학이 숨어있다. 일상에서 과학에 대한 흥미를 느낄 수 있게 해 주지 않는가, 생각하게 되는 것이다. 그만큼 사물궁이는 재미있는 이야기들이 가득이라 호기심 많은 아이들과 한꼭지씩 읽으며 생활 속 과학에 관심을 갖거나 다양한 상식을 배우기에는 안성맞춤이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