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코를 위해
노리즈키 린타로 지음, 이기웅 옮김 / 모모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폐허처럼 고립된 사랑, 그게 당신이 사랑이라 부르는 것의 형태란 말인가? 그런 것에 사랑이란 이름을 붙일 수 있단 말인가. 허나 린타로는 아무 말도 할 수가 없었다. 린타로의 추리에는 아무런 증거가 없었다"

 

책의 마지막 장을 덮으며 이런 글을 읽으려니, 정말 소설 속 인물인 린타로가 느끼는 한기가 내게도 전해지는 것만 같다. 소설의 중반쯤 읽기 시작하면 더이상의 범인 찾기가 무색해진다. 미스터리 소설이라면 범인을 유추해내는 추론 과정과 해결되지 않을 것 같은 문제들을 풀어나가는 즐거움으로 읽는 것인데 이 책은 도전장을 던지듯 이미 사건의 끝이 있고 살인자의 정체를 밝히면서 이야기를 시작하고 있다. 그래서 논리적인 추론은 잠시 미뤄두고 지레짐작으로라도 다른 범인이 있음을 눈치챌 수 있고 또 실제 범인이 누구인지 조금은 쉽게 찾아낼 수 있다. 이건 단순하게 생각하면 추리소설로서의 매력을 못느끼게 되는 것이 될수도 있겠지만 어쩌면 다른 시점에서 도전장을 내미는 작가의 트릭을 간파하기위한 즐거움의 책읽기라기보다 그 의미에 대해 떠올려보며 더 깊이있게 읽기를 시도해보게 된다.

 

프롤로그처럼 시작된 니시무라 유지의 수기는 살인고백으로 시작된다.

공원에서 사체로 발견된 딸 요리코,는 단순 사고가 아니라 교살의 흔적이 있는 살인사건으로 판명된다. 3년전에도 성폭행 후 살해된 소녀가 있고 그 후에도 미수 사건이 있었지만 범인은 잡지 못했다. 그와 같은 범행으로 여겨지고 있지만 요리코의 사건을 맡은 형사는 왠지 뭔가를 숨기고 있는 것 처럼 느껴진 니시무라 유지는 독자적으로 사건을 파헤쳐나가기 시작한다. 그 과정에서 요리코의 임신 사실을 알게 되고 그녀를 그렇게 만든 사람이 요리코의 학교 선생님인 히이라기인 것을 밝혀낸다. 니시무라 유지는 14년전 교통사고를 당해 하반신 마비가 된채 생활하고 있는 아내 우미에가 혼자 남겨질 것이 괴롭지만 끝내 요리코를 위해 히이라기를 죽이는 것으로 복수를 하고 살인에 대한 자신의 죄의 댓가로 죽음, 자살을 선택한다.

니시무라 유지의 고백으로 인해 사건은 깔끔하게 해결된 듯 했으나...여러 정치적인 이유로 재조사가 시작되고 추리소설가로 등장하는 탐정 린타로는 조금씩 진실을 밝혀낸다.

 

이 이야기의 이면에 담겨있는 심리적인 요소, 등장인물들의 오해와 사랑, 집착은 가족이지만 가족의 관계를 망가뜨릴 수 있음을 깨닫게 된다. 무엇보다도 스스로 관념의 괴물로 부른 그 자신으로 인한 이 모든 비극에 대해 한번 더 생각해보게 된다. 과거 행복했던 가족에게 일어난 불행이 불행으로 끝나게 되는지,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가는 더 강한 사랑이 되어 행복으로 끝나게 되는지.... 여러 생각을 하게 된다.

"폐허처럼 고립된 사랑, 그게 당신이 사랑이라 부르는 것의 형태란 말인가? 그런 것에 사랑이란 이름을 붙일 수 있단 말인가. 허나 린타로는 아무 말도 할 수가 없었다. 린타로의 추리에는 아무런 증거가 없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