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방스 미술 산책 - 그 그림을 따라
길정현 지음 / 제이앤제이제이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 소개를 보는 순간, 바로 이 책이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림에 대한 이야기를 좋아하기도 하지만 무엇보다 프로방스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다는 것에 마음이 더 쏠렸다. 몇년 전 여름, 김화영 선생님의 여름의 묘약이라는 책을 읽으며 프로방스에 대한 로망이 생겨났기 때문이다. 아니 더 이전에 엑상프로방스에 갔었던 친구가 전해준 그 지역의 아름다움에 대한 이야기가 계속 마음에 남아있었기 때문에 더더욱 그랬을 것이다. 어쨌거나 나는 지금 기회만 된다면 언젠가는 꼭 프로방스에 가는 꿈을 이룰 것이라 생각하고 있다.

 

이 책은 프로방스 지역을 여행하며 그곳에서 생활하며 작품활동을 했던 화가들, 고흐, 세잔, 모네, 샤갈, 로트렉, 피카소... 이름만 대면 모두 한번쯤은 찾아봤을 화가들과 그 작품들에 대한 에피소드와 그들이 직접 살면서 그림 속에 담았던 풍경을 여행하고 느낀 것을 담아내고 있다. 처음엔 더 많은 미술작품과 도판을 기대하고 미술관에 대한 이야기만을 기대했어서 그런지 조금은 가벼운 여행에세이처럼만 느껴졌는데 글을 읽어갈수록 화가와 작품의 발자취를 찾아 느긋하게 풍경을 즐기고 미술관 관람을 하며 소소한 에피소드를 전하는 이야기가 좋아지기 시작했다. 미술서적,으로 기대를 했다가 여행에세이라고 생각을 하니 기대이상이라 생각하는 것인지도 모르겠지만 책을 다 읽고 어떤 쪽으로든 다 괜찮다,라는 생각이다.

 

프로방스와 주변 지역의 아름다운 풍경뿐만 아니라 여행을 하는 여행자의 시선으로 색다른 소품과 까페의 풍경, 이색적으로 느껴지는 골목들과 성당 회당의 모습들이 담긴 사진은 또 다른 볼거리를 주고 있어서 한참동안은 사진만으로도 괜히 마음이 설레기도 했다.

미술산책뿐 아니라 글의 뒷부분에는 부록처럼 저자가 전해주는 와인이나 숙소, 음식, 기념품 등에 대한 정보가 담겨있고 무엇보다 재미있었던 것은 '고양이'에 대한 에피소드이다. 인상주의 화가들의 고양이 열전,이라고 해서 뭔가 궁금했는데 화가들이 자신의 작품에 그려넣은 고양이들을 모아놓은 것이다. 이 책을 통해 처음 알았는데 고흐는 모작이나 연습용이 아닌 자신의 작품 도비니의 정원에 유일하게 고양이를 그려넣었는데 그마저도 덧칠해 지워버렸다고 한다. 그리고 이 작품이 그의 마지막 작품이라니...

 

저자는 아비뇽을 여행하면서 피카소의 아비뇽의 처녀들이 떠오른다고 해서 그 배경이 이곳인가? 싶었는데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뒷골목 아비뇽임을 알면서도 프랑스의 아비뇽에서 피카소의 작품을 가장 먼저 떠올린다고 했다. 그저 우스운 에피소드처럼 털어놨지만 교황청이 있던 종교적 영광을 누린 아비뇽과 사창가의 이미지로 표현되는 스페인의 아비뇽이 같은 이름인 것이 그저 우연인가, 라는 말에는 괜히 나 역시 한번 더 생각해보게 되기도 한다.

 

프랑스에서 가장 아름다운 마을, 세계인이 사랑하는 휴양지, 가난한 화가들이 머물렀던 아뜰리에 세탁선, 대천사 미카엘의 계시로 지어진 몽 생 미셸, 몽마르뜨... 프로방스와 노르망디 해안 그리고 파리의 몽마르뜨에 이르는 여행의 풍경은 그것만으로도 아름다움을 전해주었는데 미술산책을 하면서 화가들의 그림과 그 그림 속 실제 풍경을 사진으로 보는 즐거움도 있었고 부담없이 전해지는 저자의 글도 편하게 읽을 수 있어서 좋았다. 이 책을 읽고나니 더더욱 프로방스로 떠나고 싶은 마음이 커지기만 하는 것을 뺀다면. 아니, 뭐 이것도 그리 나쁜것은 아니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