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에도 근육이 붙나 봐요
AM327 지음 / 흐름출판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대뜸 내 느낌만 이야기하자면, 처음에 그저 요가에 대한 정보만 조금 얻는다고 해도 그것으로 만족할 수 있을거야, 라는 생각을 했다. 그러니까 그리 큰 기대감이 없었다는 뜻이다. 그런데 책을 읽어나갈수록 너무 좋다. 물론 요가에 대해서는 물론이고 그녀가 자분자분 털어놓는 자신의 이야기 역시 울림이 커서 너무 좋았다.

 

이 책은 회사에 소속되어 직장인으로 일을 하다 그만두고 자신의 일을 찾아 프리랜서가 된 일러스트레이터 AM327의 일상 이야기가 담겨있는 일러스트 에세이이다. 자신의 몸 상태에 대해 이야기를 꺼내며 그에 좋은 효과를 가져올 수 있는 요가동작을 일러스트와 함께 설명해주고 있어서 집에 있을 때는 책을 읽다말고 동작을 따라해보기도 하고 그러다가 책을 다 읽고 나중에 요가 동작만 따로 정리되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좋아졌다. 물론 이 부분은 좀 아쉽기도 한 부분이다. 요가를 정식으로 배워본 적이 없는 내게 산스크리트어의 말뜻은 낯설기만 해서 어떤 동작을 의미하는지 모르는데 그걸 다 우리말뜻으로 풀이해주기는 하지만 목차에는 없어서 필요한 요가 동작을 찾으려면 본문을 다시 뒤적거려야해서 좀 아쉬운 것이다.

익숙해지면 금세 찾게 될지 모르겠지만, 사실 익숙해지면 책을 찾아볼 필요없이 바로 자세가 나오지 않을까?

일러스트로 요가 자세를 보는 것은 동영상으로 보는 것처럼 더 확실하고 정교하지 않지만 일러스트로 동작이 그려져있고 글로 설명되어 있는 것을 보면 오히려 초보자인 내게 무리한 동작처럼 보이지 않아 서서히 조금씩 시도해보기에 딱 좋은 것이다.

 

요가 이야기만 해서 이 책이 요가책인가? 할지 모르겠는데, 이 책은 당연히 Am327의 에세이집이다. 하루하루의 일상에서 느끼는 것, 친구와 가족등 타인과의 관계에서 깨닫는 것, 요가를 하면서 마음의 평온을 찾고 자기자신을 귀하게 대하고 사랑할 수 있게 되면서 마음이 점점 굳세어지는 것 - 그러니까 정말 마음에도 근육이 붙게 되는 것처럼 단단해지고 건강해지는 자신의 모습을 발견하게 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그녀의 이야기를 빌어 말하자면 마음에 검은꽃과 파란꽃이 자라고 있는데 내가 어느쪽에 물을 주고 더 키워낼 것인가는 스스로의 선택인 것처럼 내 마음의 근육이 강해지면 강해질수록 밝고 이쁜 파란꽃이 무성히 자라게 될 것이다.

마음의 근육을 키우는 이야기가 궁금하시면 바로 이 책을 펼쳐보시길. 분명 후회없으실 것이다. 더불어 요가를 배워 몸의 근육도 키우면서 건강해진다면 더 좋지 않겠는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