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100배 즐기기 - 로마.피렌체.밀라노.베네치아, '19~'20 개정판 100배 즐기기
홍수연 지음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행을 좋아한다고는 하지만 많이 다녀보지도 못했고 못가본곳은 엄청 많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회가 된다면 다시 가보고 싶은 곳이 이탈리아다. 특히 이탈리아의 소도시들에 대한 인상이 너무 좋아서 한번쯤 이탈리아 일주를 해보고 싶기도 하다. 특히 친절한 가족이 운영하는 숙소에서는 아씨시의 전경이 내다보이고 수바시오 산도 바라보이는 야경도 너무 좋아서 그곳에서 딱 한달만 살아봤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했었다. 아무튼 다시 가볼 기회가 생기면, 아니 반드시 다시 한번 가보겠다는 결심을 했던 이탈리아의 소도시이다.

 

그래서 지금 당장 떠나지는 못하더라도 내가 가봤던 곳을 확인하고 그곳에 대한 정보를 정리하고 - 내가 들어갔던 성당의 이름이라거나 지역의 문화유산이 무엇인지 정도는 알아야하지 않겠는가. - 언젠가 이탈리아를 다시 가게 된다면 빼먹지 않고 갈 곳, 예전에는 뭔지도 모르고 지나쳤던 곳에 대해 제대로 알고 찾아가야겠다는 생각으로 이 책을 뒤적거리기 시작했다.

'백배 즐기기'라는 제목에 걸맞게 이 책은 다른 여행안내책들보다 지역의 역사와 문화적인 정보를 많이 알려주고 있다. 딱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이다.

물론 이 책은 여행안내서에 충실한 책이기도 하다. 지도는 기본이고 각 지역의 핫스팟, 먹거리와 쇼핑까지 알려주고 있는데 특히 이탈리아에 가면 기대하게 되는 파스타와 커피에 대한 설명도 빠지지 않는다. - 한가지 개인적인 이야기를 덧붙이지면 기본적으로 피자가 맛있다고 하지만 밖에서 유심히 살펴 화덕이 있는 집으로 가야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것이 맛을 보장받는 법이라나?

 

시원스쿨과 협약하여 기본 이탈리아어회화뿐만 아니라 여행영어도 포함되어 있고 지역으로 가는 교통편도 상세히 안내해주고 있다. 베네치아 같은 경우 카드할인에 대해 설명되어 있고 3일권 카드를 얘기하고 있어서 십여년전 내가 갔을 때 구입했던 1일교통권 같은 건 없어졌나? 싶었는데 바로 뒷장에 상세히 설명되어 있어서 역시 19-20 개정판이어야 하는 이유가 이해된다. 이탈리아어로 된 홈페이지를 참고하기는 힘드니.

 

가보지 못한 곳은 잘 모르겠지만 내가 이미 가봤던 곳에 대한 설명은 조금 더 실질적으로 도움이 된다는 것을 느낀다. 가이드 없이, 버스도 파업을 해 난감해하던 때 만난 유학생이 로마 근교에 있는 멋진 정원이 있는 곳에 데려다줬었는데 그곳이 분수로 유명한 곳인 티볼리라는 것도 이 책을 통해 알게 되었다. 이처럼 유용한 정보가 넘쳐흐르고 있어서 이 책은 여행을 가기 전에 준비하기 위해서도, 여행내내 온갖 정보를 통해 도움을 받을수도 있고 여행이 끝난 후 여행후기를 정리할때도 도움이 될 책이다. 아직까지는 말 그대로 이탈리아를 백배는 즐길 수 있을 것 같다.

한가지, 계속 성당이라고 표현하다가 왜 꼭 바오로 성당은 바울 교회라고 표현을 했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 것이 오점이라 생각하는 것 빼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