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동기담집 - 아름답고 기이하고 슬픈 옛이야기 스무 편
고이즈미 야쿠모 지음, 김영배 옮김 / 허클베리북스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 치의 벌레에도 닷 푼의 영혼, 이라는 일본 속담이 있다고 한다. 일본 문화를 잘 안다고는 할 수 없지만 생명체만이 아니라 온갖것에 다 혼이 깃들어 있고 신격화시키는 경향이 있는 그들은 그에 걸맞게 아주 기묘한 이야기들을 많이 말한다. 골동 기담집은 그런 이상하지만 재미있기도 하고 때론 아름다우며 슬픔이 담겨 있기도 한 이야기들이 담겨있다.

 

작가의 이름은 일본 이름이 분명한다 왠지 전체적인 글의 분위기는 다른 책들과는 좀 다른 느낌이다 싶었는데 역시나 귀화한 일본인이다. 뭐 이렇게 말하면 내가 일본 기담에 대해 잘 알고 있는 듯 하지만 그렇지는 않다. 하지만 내가 읽었었던 이야기들에 비해 이 책에 실려있는 글들은 기담 특유의 섬뜩한 느낌을 갖게 하는 강한 기괴함은 없다. 그러고보니 골동기담집이 저자의 글들 중에 가장 문학성 짙은 최고의 작품이라고 했는데 어느 여인의 일기에도 그렇고 반딧불이에도 짧은 하이쿠가 여러 편 실려있다.

작자미상의 글들, 예전부터 전해져오던 이야기들을 모아 글로 쓴 것이라고 하는데, 이 글도 일종의 구전문학이라고 하면 될까? 이야기의 내용은 구전이지만 그것을 기록한 것은 저자인 고이즈미 야쿠모이니 그의 작품이라고 해도 되는 것일지.

 

첫번째 이야기의 섬뜩함을 읽고나면 그 뒤에 나오는 이야기들은 너무 평범하게 느껴져서 '기담'이라고 하기에는 좀 약하지 않나 라는 생각도 들기는 한다. 여름철의 더위를 날려버릴만큼의 강렬한 기담을 기대한다면 이 책은 기대를 충족시켜주지 못할 것 같다. 하지만 옛이야기라고 생각한다면 꽤 서정적인 이야기도 담겨있어 그리 나쁘지는 않다.

 

"사람이 죽음을 두려워하는 이유는 아기가 태어났을 때 우는 이유와 비슷하다고 한다. 갓난아기가 우는 이유는 자신을 따뜻하게 안아 주는 손이 기다리고 있는지 어떤지 알 수 없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물론 이런 이유는 과학적으로 검증되지는 않았다. 그렇지만 공상치곤 재미있고 아름답다"(218, 몽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