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속 행복한 수채화 캘리그라피
박나미 지음 / 영진.com(영진닷컴)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성급하게 수채화 캘리그라피라는 제목만 보고 최근에 많이 출판되고 있는 캘리그라피 책이라고 생각했다. 붓으로 글씨를 쓰는 연습, 그러니까 수채물감으로 캘리그라피를 연습하는 건가 싶어서 실제로 도움이 되려나 싶기는 했다. 그래도 글씨모양을 보며 따라하기 연습이라도 해볼까 하는 마음으로 책을 펼쳤는데 이건 '캘리그라피' 연습 자체에 중점이 있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캘리그라피로 여러 소품을 만들어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이 담겨있는 것이다. 첫장을 펼치면서부터 왠지 횡재한 느낌에 서둘러 쓱쓱 보다가 지금 당장 해볼수 있는 걸 한번 해보려고 물감을 찾아봤는데 으윽 물감이 말라버렸다. 그래도 한번 해보려고 찾기 시작했는데 그냥 넘기기는 아쉬워 시도해봤다. 먼저 신박하게 느껴졌던 소금을 이용하는 방법.

 

정말 부끄럽게도 이건 뭔가? 하는 소리가 절로 나온다. 굵은 소금을 이용해 시도한 효과가 이런건가, 하고 물을까봐 책의 사진과 비교를 해 본다.

 

조금 더 물기가 촉촉할 때 소금을 뿌려야 하는데 너무 마른 상태에서 소금을 뿌려놓고 안되겠다 싶어서 물을 덧뿌렸더니 결과는... 망했다!일뿐. 연습을 더 해보기 위해 다른 물감을 찾아야겠다. 그리고 내가 해볼 수 있는 가장 간단한 방법, 특히 이달에 가장 많이 쓰게 될 '고맙습니다' 인삿말을 봉투에 써 보기로 했다. 그저 밋밋하게 글씨만 썼었는데 약간의 장식을 하고 효과를 넣었다. 꽃이 너무 흔해 솔방울 같은 걸 마스킹 테이프를 이용해 붙였는데... 사진으로 보니 너무 멋이 없이 부끄러워지네...

 

 

더이상 내가 직접 해 본 작품(ㅠㅠ)을 넣다가는 이 책의 이미지가 손상될 듯 하여 그만 멈추고 책으로 돌아가야겠다.

이 책은 수채화 캘리그라피 기법이 담겨있는데 특히 실생활에서 자잘한 소품으로 활용해볼 수 있는 19가지의 방법이 실려있는데 우리가 많이 사용하는 책갈피나 카드, 식물 이름표 같은 것은 물론 액자 프레임이나 텀블러를 자신만의 개성으로 꾸며볼 수도 있다. 무엇보다 정말 해보고 싶은 건 드라이플라워를 이용한 소품액자 만들기. 밑그림에서부터 드라이 플라워로 장식하는 과정이 세세히 설명되어 있는데 각 과정에서 초보자들이 실수할 수 있는 부분을 팁으로 알려준다. 글자가 중심에서 약간 치우친 느낌이라면 스티커 같은 걸 이용해 균형을 맞추거나 색의 선택, 글루건의 사용.. 등등 여러번 시행착오를 거쳐야 깨달을 수 있는 팁을 한번에 알려주고 있어서 좋다. 물론 그런다고 대번에 멋진 작품이 나오지는 않겠지만.

 

기본은 수채화이지만 나처럼 수채화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는 사람들에게는 포토샵 활용방법도 있다. 아, 그런데 안타깝게도 나는 포토샵도 제대로 못하닌 어쩐다? 하면 한가지 더 있다. 요즘 아주 다양하게 나오는 마스킹테이프를 활용하는 법도 있으니 나는 안돼, 라는 생각을 버리고 일단은 책을 보며 따라해보자. 센스가 있는 이들은 아이디어를 얻어서 자신의 작품을 만들면 되고, 나처럼 잘 할 수 있는 거 하나도 없는 생초보는 책의 설명에 따라 하나씩 쉽고 간단한 것부터 따라해보자. 수채화의 활용법을 익히고 조금 자신있게 그려넣고 글씨를 쓸 수 있다 싶으면 이제 본격적으로 소품에 활용해볼 수 있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